ナショナル・スポンサー
今日:
424
昨日:
883
すべて:
2,361,009
にほんブログ村 外国語ブログ 韓国語へ
  • 존경한 선배가 있어서 든든하다
  • 閲覧数: 1636, 2020-01-11 07:08:26(2020-01-11)
  • 어젯밤은 가까이에 있는 카페, '구란파(ぐらんぱ)'에 술을 마시러 갔습니다.


    작년에 낭독을 통해 그 카페의 주인님과 아는 사이가 되고, 그후 가끔 가기로 되었어요.


    지금까지는 커피를 마시거나 밥을 먹거나 했는데, 어제처럼 밤에 혼자 술을 마시러 간 것은 처음이었습니다.


    도중에서 더 한 명 선배님이 오셨어요.


    그 분도 작년 같은 시기에 낭독 덕분에 만난 분이에요.


    두 분 다 저에게는 좋은 선배이고 친구이기도 합니다.


    어제는 두 분에게 인생상담을 받았어요.


    두 분이 제 고민을 들어 주셔서 조언도 주셨습니다.


    저보다 긴 시간을 살아 오신 두 분에 말씀에는 설득력과 따뜻함이 있고 덕분에 저는 마음이 편해지고 격려도 받았어요.


    이런 멋있는 선배님이 있어서 얼마나 든든한지 모릅니다.


    그리고 노래방도 했습니다.


    아주 즐겁고 행복한 밤이었어요.


    존경하는 선배님, 정말 감사했습니다 !

コメント 0

番号 タイトル ニックネーム 閲覧  登録日  コメント
7634 가주나리 108 2020-08-27
어제는 오전에 변호사 사무소에서 일을 도와 드리고 오후에 학생께서 수업을 받으러 오셨다. 그런데 어제 선배가 이사로 불필요가 된 냉장고를 저에게 주셨다. 제 집에 있던 냉장고는 작고 냉동실이 없는 타이프여서 어름을 만들 수가 없었다. 선배가 주신 냉장고는 냉동실도 있으니까 앞으로 어름도 만들 수가 있어서 기대가 된다. 기쁘고 고마웠다.
7633 가주나리 109 2020-08-26
어제는 불필요한 골판지상자를 버리다가 수업에서 사용할 화이트보드용 마카를 사러 갔다. 그런데 지갑을 잊어 버려서 살 수가 없어서 지갑을 가지러 집에 돌아 와야 되었다. 저는 이런 것이 인생에서 두 번째였다. 첫 번째는 10년 이상 전인데, 라면집에 갔을 때 라면을 주문해서 라면이 나온 뒤에 지갑을 잊어 버린 걸 알았다. 그 때는 라면을 먹기 전에 점원에게 "죄송합니다만, 지갑을 잊어 버렸으니까 집에 가지러 다녀 오겠습니다. 아마 10분정도로 돌아 오겠습니다"라고 말해서 라면은 그냥 놓고 일단 집에 돌아 와서 지갑을 가지고 다시 라면집에 돌아 왔다. 아까 주문한 라면은 그냥 식탁 위에 놓여 있어서 저는 식은 라면을 복잡한 마음으로 먹었다. 어제는 그 부끄러운 경험의 기억이 났다.
7632 가주나리 94 2020-08-25
어제는 오전에 선배 변호사 사무소에서 일을 도와 드렸다. 이전한 새사무소에서 이것 저것 정리를 했는데, 컨퓨터도 무사히 연결되고 메일의 송수신도 할 수가 있게 됐다. 이제 선배님도 새사무소에서 일을 시작할 수 있을 거예요. 오후와 저녁에는 제 사무실에 손님께서 오시고 상담을 했다.
7631 가주나리 91 2020-08-24
어제는 한국어와 영어를 포함해 지금까지로 가장 많은 학생분들이 와 주셨다. 전날까지의 이사 도움 때문에 몸이 아파서 좀 힘들었지만, 와 주신 학생분을 위해 전력을 다했다. 학생분마다 수업 내용을 바꿀 필요가 있으니까, 어제처럼 하루에 많은 학생분이 오시면 준비도 많이 필요하다. 그러나 그 준비나 수업자체가 재미있고 보람이 있기도 하다. 이런 상황이 얼마나 행복한 것인지 모른다.
7630 가주나리 113 2020-08-23
어제도 하루 종일 이사작업을 도와 드렸다. 열심히 한 덕분에 운반해야 했던 짐들을 거의 운반할 수가 있었다. 아직 정리작업이 남아 있는데 가장 힘든 산은 넘었다고 생각한다. 선배님은 앞으로 새 사무소에서 일을 하게 되실 것이다. 선배님은 저보다 나이를 많이 드신 분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렇게 새로운 시작을 하시려고 하고 계시다. 사실은 저는 그 선배의 젊은이같은 마음과 모습에 큰 자극을 받았다. 저도 장소는 바꾸지 않아도 앞으로 아이들을 위해 새로운 수업을 시작할 것이다. 저도 새로운 도전을 할 것이다.
7629 가주나리 94 2020-08-22
어제는 선배의 사무소의 이사를 도와 드렸다. 아침부터 저녁까지 열심히 작업을 해서 피곤했다. 놀란 것은 선배의 새 사무소에는 온천이 있다. 그래서 어제는 작업을 마친 뒤 목욕을했다. 뜨거운 온천이 피곤한 다리와 허리를 충분히 달래 주었다. 오늘도 계속 작업을 해야 한다. 한 날 더 힘내고 싶다.
7628 가주나리 104 2020-08-21
어제는 아침에 세탁을 했다. 그리고 앞으로 아이들을 위한 영어 수업을 시작하기 위해 교실내의 책상등의 배치를 크게 바꾸었다. 새로운 교재도 준비하고, 수업을 도와주실 힘이 돼 줄 친구도 생겼다. 많은 아이들이 제 수업을 받으러 와 주도록 노력하고 싶다. 아이들이 꿈을 이룰 것을 뒤에서 도울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
7627 가주나리 118 2020-08-20
어제는 오전에 변호사 사무소에서 일을 도와 드렸다. 오후에 의뢰인께서 오시고 상담을 한 후 두명의 학생분에게 한국어 수업을 했다. 그저께는 좀 시원해서 저녁 수업때 에어컨을 끌 수가 있었지만, 어제는 또 더워져서 저녁에도 에어컨을 켜야 했었다. 밤에 40 분 걸었다.
7626 가주나리 104 2020-08-19
어제는 오전에 시청으로 다녀 왔다. 그리고 오후에 두 조의 학생분께서 오시고 수업을 했다. 밤엔 산책을 가고 40 분 걸었다. 그런데, 평소는 오후부터 저녁에 걸고 손님이나 학생분이 오실 때는 에어컨을 켜야 하는 만큼 무더운데, 어제 저녁 수업 때는 에어컨을 꺼도 괜찮았다. 조금만 시원해진 것 같다.
7625 가주나리 118 2020-08-18
어제는 오전에 변호사 사무소에 일을 도와 드리러 가고, 오후에 손님이 오셨다. 그리고 앞으로 초등학생이하 아이들에게 영어 수업에서 사용할 교재를 주문했다. 사실은 제가 이런 일을 하려고 할 것은 상상도 못 했다. 인생이란 정말 어떤 일이 일어날지 모른다... 교재가 도착할 게 기대가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