ナショナル・スポンサー
今日:
968
昨日:
1,000
すべて:
2,181,760
にほんブログ村 外国語ブログ 韓国語へ
  • 존경한 선배가 있어서 든든하다
  • 閲覧数: 946, 2020-01-11 07:08:26(2020-01-11)
  • 어젯밤은 가까이에 있는 카페, '구란파(ぐらんぱ)'에 술을 마시러 갔습니다.


    작년에 낭독을 통해 그 카페의 주인님과 아는 사이가 되고, 그후 가끔 가기로 되었어요.


    지금까지는 커피를 마시거나 밥을 먹거나 했는데, 어제처럼 밤에 혼자 술을 마시러 간 것은 처음이었습니다.


    도중에서 더 한 명 선배님이 오셨어요.


    그 분도 작년 같은 시기에 낭독 덕분에 만난 분이에요.


    두 분 다 저에게는 좋은 선배이고 친구이기도 합니다.


    어제는 두 분에게 인생상담을 받았어요.


    두 분이 제 고민을 들어 주셔서 조언도 주셨습니다.


    저보다 긴 시간을 살아 오신 두 분에 말씀에는 설득력과 따뜻함이 있고 덕분에 저는 마음이 편해지고 격려도 받았어요.


    이런 멋있는 선배님이 있어서 얼마나 든든한지 모릅니다.


    그리고 노래방도 했습니다.


    아주 즐겁고 행복한 밤이었어요.


    존경하는 선배님, 정말 감사했습니다 !

コメント 0

番号 タイトル ニックネーム 閲覧  登録日  コメント
7416 가주나리 780 2020-01-19
어제는 오전과 오후에 제각기 중학생과 고등학생이 오시고 한국어 수업을 했어요. 둘다 스스로 적극적으로 한국어를 배우고 있어서 그런 젊은이의 모습은 저에게 힘을 주어 줍니다. 밤에는 마쓰모토에 가서 다음주의 법무사회 연수회의 내용에 대해 상담을 했어요. 이번 연수회의 목적은 법원의 민사조정의 활용을 호소해서 그 촉진을 도모할 것입니다. 그래서 어제는 연수회에서 저와 같이 패널 토론을 담당하실 조정위원을 겸하고 계시는 두 명의 법무사 선배님과 이야기를 나누었거든요. 제가 사전에 준비한 토론의 항목에 대해 두분께서 의견을 주셔서 덕분에 활발한 패널 토론이 될 거라고 확신했습니다. 연수회까지 앞으로 일주일이 남았어요. 잘 준비해서 좋은 연수회가 되도록 노력하고 싶습니다.
7415 가주나리 704 2020-01-18
어제는 올해 처음으로 근처의 한국 술집에 가서 선배와 술을 마셨습니다. 맥주를 마시면서 순두부찌개, 닭날개, 떡볶이등을 먹었어요. 맛있었습니다. 그후 노래방에 가서 노래를 불렀어요. 즐거웠습니다. 오늘은 오전과 오후에 학생분이 오셔서 수업을 할 거예요. 그후 저녁엔 전철을 타서 마쓰모토에 갈 겁니다. 다음주 열릴 연수회의 진행에 대해 상담을 하기 위해서요.
7414 가주나리 898 2020-01-17
어젯밤 카페에서 친구와 영어 회화 연습을 했습니다. 이번엔 제가 하고 싶은 이야기가 많아서 대부분 제가 말하고 친구가 그걸 들어 주셨어요. 저도 열심히 이야기했지만 친구도 그걸 열심히 들어 주셨습니다. 저는 그 친구의 모습을 보고 감동했어요. 그걸로 충분합니다. 세상 일에는 결과와 과정의 두가지가 있는데, 저는 결과보다 과정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그런 의미에서는 어제 회화에 이르는 과정에서 저는 최선을 다했다는 것만으로 과치가 있었다고 믿습니다. 중요한 갓은 결과가 아니라 그곳에 이르는 과정이에요. 결과에 집착하지 말고 제가 옳다고 믿는 길을 다시 걸어 갈 뿐입니다. 고맙다, 친구야 !
7413 가주나리 856 2020-01-16
어제까지 계속 바빠서 해야 할 일들을 할 수가 없었어요. 하지만 오늘은 겨우 시간이 생겼으니까 그동안 하지 못하던 의무적인 일들을 해내려고 합니다. 그후 저녁에 카페에서 영어회화 연습을 할 거예요. 그게 바로 제가 하고 싶은 일입니다. 자, 오늘도 열심히 살자 !
7412 가주나리 799 2020-01-15
어제는 아침에 편지를 낸 후 변호사님의 사무소에 서류를 가져 갔습니다. 오후에 한국어 수업을 한 후 복지시설에 상담을 하러 다녀왔어요. 그리고 밤에도 수업을 했습니다. 좀 바쁘지만 충실한 하루였어요. 오늘은 오전에 손님의 회사에 상담을 하러 가고, 오후에는 머리를 자르고 저녁엔 수업을 할 겁니다. 오늘도 바쁠 것 같아요. 화이팅 !
7411 가주나리 726 2020-01-14
어제는 오전에 청소를 하고 오후에 학생분들이 오시고 수업을 했습니다. 저녁엔 30분 달렸어요. 그런데, 여름에는 샤워만이라도 괜찮는데 겨울은 욕조에 온수를 끓일 필요가 있습니다. 그러서 겨울에는 가스 요금이 여름의 두 배 정도 들어요. 하지만 어제처럼 달린 후에는 땀이 나서 몸이 따뜻해지니까 샤워만이라도 전혀 문제가 없습니다. 이렇게 하면 가스요금이 절약될 수 있어요. 그러니까 저에게는 달리기는 일석삼조거든요. 첫째는 건강유지. 둘째는 체력업. 셋째는 가스요금 절약입니다. 그 밖에도 장점이 있을지도 몰라요.
7410 가주나리 1265 2020-01-13
어제는 한 발도 밖으로 나가지 않고 하루 종일 집안에서 지냈습니다. 아무도 만나지 않았어요. 아침, 점심, 저녁에 밥을 먹고 게다가 밤에 라면까지 끓여 먹어 버렸습니다. 가끔은 이런 생활도 좋은데 계속하면 금방 병이 날 거예요. 오늘은 아침에 청소를 하고 오후에 학생분들이 오시고 한국어 수업을 할 겁니다. 건강적인 생활에 돌아갈 거예요.
7409 가주나리 954 2020-01-12
어제는 고등학교 시대 친구들과 만나서 술을 마셨어요. 작년에 동창회가 있었는데 그 때 오지 못한 사람도 있었으니까 오랜만에 모일 수 있어서 다행이었어요. 그런데 이번은 한 라면가게를 장소로서 선택했습니다. 이유는 참가할 사람의 대부분이 그 가게의 근처에 살고 있으니까요. 그 가게는 그 사람들에게는 아주 편리지만 저에게는 좀 멀어요. 저는 택시비가 아까워서 달려 갔어요. 실제로 달려 봤으니까 생각보다 가까이에 느꼈습니다. 이번 라면가게를 선택한 것에는 여러가지 장점이 있었어요. 첫째, 가격이 싼 것. 둘째, '마지막의 라면(締めのラーメン)'도 같은 곳에서 먹을 수 있는 것. 셋째, 영업종료 시간이 술집보다 빠르기 때문에 밤 늦게까지 과음할 위험이 없는 것. 한편 음료의 종류가 적다는 단점도 있는데 적어도 우리에게는 문제가 되지 않았어요. 라면가게에서 하는 술모임(飲み会)도 나쁘지 않다고 느꼈습니다.
가주나리 946 2020-01-11
어젯밤은 가까이에 있는 카페, '구란파(ぐらんぱ)'에 술을 마시러 갔습니다. 작년에 낭독을 통해 그 카페의 주인님과 아는 사이가 되고, 그후 가끔 가기로 되었어요. 지금까지는 커피를 마시거나 밥을 먹거나 했는데, 어제처럼 밤에 혼자 술을 마시러 간 것은 처음이었습니다. 도중에서 더 한 명 선배님이 오셨어요. 그 분도 작년 같은 시기에 낭독 덕분에 만난 분이에요. 두 분 다 저에게는 좋은 선배이고 친구이기도 합니다. 어제는 두 분에게 인생상담을 받았어요. 두 분이 제 고민을 들어 주셔서 조언도 주셨습니다. 저보다 긴 시간을 살아 오신 두 분에 말씀에는 설득력과 따뜻함이 있고 덕분에 저는 마음이 편해지고 격려도 받았어요. 이런 멋있는 선배님이 있어서 얼마나 든든한지 모릅니다. 그리고 노래방도 했습니다. 아주 즐겁고 행복한 밤이었어요. 존경하는 선배님, 정말 감사했습니다 !
7407 가주나리 1135 2020-01-10
어제는 오전에 사무실에서 일하고 오후에 학생분들이 오시고 한국어와 영어 수업을 했습니다. 그후 가까이에 있는 카페에서 근처의 분들과 같이 식사를 하면서 영어 회화 수업에 참가했어요. 이번엔 프랭크 시나트라의 '뉴욕,뉴욕'을 노래했습니다. 이 노래는 미국에서 매우 유명한 곡이고 섣달 그믐 날에 널리 불리는 거라고 해요. 저도 지금까지 자주 들은 적이 있었는데, 가사의 의미는 전혀 몰랐어요. 노래는 조금 어려웠지만 이번엔 가사의 의미를 알 수가 있어서 좋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