ナショナル・スポンサー
今日:
534
昨日:
832
すべて:
2,284,766
にほんブログ村 外国語ブログ 韓国語へ
  • 파란 하늘
  • 閲覧数: 1680, 2019-09-07 06:14:41(2019-09-07)
  • 어제는 하루 종일 사무실에서 서류를 정리하거나 공부하거나 했어요.

    오늘아침은 맑아서 파란 하늘이 보여요.

    오전에 손님이 오시고 그후 오전과 오후에 제각기 한국어 수업도 할 거예요.

    교실에서 하는 한국어 수업은 약간 오랜만이에요.

    오늘도 열심히 삽니다.

コメント 0

番号 タイトル ニックネーム 閲覧  登録日  コメント
7404 가주나리 1811 2020-04-24
어제는 낮에 사무실에서 일하고 저녁에 수업을 했습니다. 오늘은 하루종일 사무실에서 일할 거예요. 어제 슈퍼마켓에 갈 수 없었으니까 오늘 가야 합니다. 그런데 홈페이지에 영어와 한국어의 번역을 추가할 작업을 하고 싶은데 요즘 좀 바빠서 지금까지 착수할 수가 없었어요. 겨우 시간이 생겼으니까 오늘부터 조금씩 진행하려고 합니다.
7403 가주나리 1812 2019-02-15
어제는 고등학교에서 법률교실을 해왔어요. 많은 고등학생들의 앞에서 이야기를 했는데, 이번엔 제가 만든 게 아니지만 좋은 자료(교재) 덕분에 잘 할 수가 있었어요. 게다가 3사의 신문사가 취재로 왔어요. 신문기자들이 열심히 취재하고 있었으니까, 오늘 신문에 나올지도 몰라요.
7402 가주나리 1812 2019-07-06
어제는 스와시에서 회의가 있었어요. 저는 하고 싶은 게 있어서 거기서 제안을 했어요. 한마디로 말하면 "우리 지방의 사법서사들을 대상으로 하는 영어 강좌의 실시"입니다. 시간이 없어서 충분히 설명할 수가 없었지만, 그래도 참가자들이 진지하게 받아들어주셔서 고마웠어요. 게다가 제 제안에 대해 반대만 하는 게 아니라 구체적인 문제점을 지적해서 그 부분을 이렇게 수정하면 더 좋게 될 것이다라는 건설적인 조언까지 주셨어요. 하고 싶은 게 있어도 어떻게 해야 하는지 고민하고 있는데, 어제는 용기를 내서 제안해서 좋았어요. 감사합니다.
7401 가주나리 1820 2019-05-17
어제는 저녁부터 밤까지 수업을 했어요. 그런데, 수업을 하면서 요즘 느끼는 게 있어요. 그건 처음 한국어를 공부하려고 하는 분에는 "받침(パッチム)"의 이해가 상상보다 어렵다는 것이에요. 확실히 받침의 발음은 꽤 복잡해요. 그래서 교과서등에서는 그 규칙에 대해 자세하게 설명하고 있는 것도 적지 않아요. 하지만 저는 처음부터 그런 자세한 규칙을 외우려고 하는 것보다 많은 단어나 문장을 몇번이나 읽으면서 익숙하는 게 더 지름길이라고 생각해요.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해요?
7400 가주나리 1822 2019-04-20
아직 확실하지 않지만 올 여름부터 새롭게 외국어 강좌를 맡게될지도 몰라요. 그렇기 때문에 제 사진을 몇 장 보내야 했는데, 적당한 사진이 없어서 어제 손님과 어머니에 부탁해서 제 사진을 찍었어요. 손님은 잘 찍어 주셨습니다. 하지만 어머니는 스마트폰으로 사진을 찍는 게 익숙하지 않아서 게다가 저도 웃는 얼굴로 촬영 받는 게 익숙하지 않았으니까, 시간이 너무 걸렸어요... 아무튼 필요한 매수의 사진이 돼서 안심했어요.
7399 가주나리 1822 2019-08-12
어제는 빨래와 청소를 했어요. 그후 식품을 사러 슈퍼에 갔다왔습니다. 필요한 음식 이외에 자신에게 선물로서 맥주와 만두를 샀어요. 그리고 저녁부터 드라마를 보면서 맥주와 만두와 함께 행복한 시간을 지냈어요. 오늘은 다음주 제가 맡은 사법서사회 연수회의 자료를 만들려고 해요. 법률구조등에 관한 연수이고 제가 힘을 쓰고 있는 분야입니다. 지금까지 많은 연수회에서 이야기를 해왔는데, 여전히 잘 효과가 보이지 않았어요. 제 목표는 더 많은 사법서사가 법률구조제도를 이해해서 적극적으로 약한 사람을 도와주게 될 것입니다. 그 목표를 이루기 위하여 효과적인 연수내용을 연구하고 싶습니다.
7398 가주나리 1822 2020-05-29
어제는 오전에 사무실에서 일하고 오후에 학생분이 오시고 수업을 했다. 오늘 아침은 쓰레기를 내놓았다. 하늘이 아름다운 파란색이었다. 오늘은 온라인으로 등기 신청을 할 필요가 있다. 잘못은 절대 용서되지 않는 일이니까 긴장한다. 보통 법무사라면 이런 일을 매일처럼 하고 있을 것인데, 저는 가끔만 한다. 그래도 다른 법무사와는 다른 종류의 일을 하고 있다는 뜻이니까 부끄럽지는 않다.
7397 가주나리 1826 2019-04-10
일기예보에서 오늘은 눈이 올다고 했지만, 설마라고 생각하고 있었어요. 하지만 지금 정말 눈이 내리고 있어요. 아마 조만간 비가 될 거예요. 오늘은 지금까지에서 가장 많은 학생분이 오실 예정이에요. 기대가 돼요. 열심히 하겠어요 !
7396 가주나리 1826 2019-04-29
어제 처음으로 중학생이 수업을 받으러 오셨어요. 그녀에게 장래의 꿈을 물었으니까 그녀는 한국말의 통역사가 될 거라고 했어요. 지금부터 열심히 공부하면 꼭 해낼 수 있을 거예요. 저도 응원하고 싶어요. 그 위해서는 저도 더 노력해야 합니다.
7395 가주나리 1827 2019-05-22
어제는 오전에 손님이 오시고 오후부터 저녁까지 수업을 했어요. 어제 오신 학생분은 모두 작년부터 계속해서 와계시는 분들이에요. 그래서 실력이 아주 늘고 있어요. 학생분들의 성장을 보니까 저도 기쁩니다. 당연한 것이지만 학생분의 실력이 늘는 것에 맞춰서 수업의 내용이나 방법도 바꾸어야 합니다. 그래서 저도 더 공부해야 해요. 이건 힘든 것이지만 얼마나 행복한 고민인지 몰라요. 학생분과 함께 저도 성장할 기회를 얻고 있으니까요.
7394
유행 +4
누마 1828 2019-03-26
후배들의 결혼이 이어져서 결혼식 참석 기회가 몇번 있었습니다. 결혼식의 답례 라면 전에는 송편 무지개떡등 떡과자가 주류였는데 올해 들어 더치 커피를 주는게 유행하고 있는 모양입니다. 맛 있는 커피를 빠르게 마실 수 있는 점도 인기 원인 중의 하나가 아닐까십습니다. 결혼 축하합니다.
7393 가주나리 1829 2019-02-06
어제는 도쿄에서 회의가 있었어요. 오늘도 회의를 위해 나가노시에 갈 겁니다. 해야 할 일이 많는데, 오늘까지는 어쩔 수 없습니다. 아무튼 내일부터 시작하려고 해요.
7392 가주나리 1830 2019-07-27
어제는 어머니와 함께 점심을 먹었어요. 근처의 라면집에서 어머니는 냉면, 저는 만두정식을 먹었어요. 먹으면서 요즘의 가족들의 상황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어요. 어머니가 건강하게 보여서 기뻤습니다. 오늘은 오전과 오후에 학생분이 오셔서 한국어 수업을 할 예정입니다.
7391 회색 1832 2018-02-18
여기에 일기를 안 써도 내 노트에는 쓴다.^^ 어제도 오늘도 날씨가 좋고 따뜻해요. 휴일에 날씨가 좋으면 빨래를 많이 해서 기분이 좋다~!^^
7390 가주나리 1832 2019-06-04
이 아침은 쓰레기를 내놓았습니다. 어제는 오전에 손님이 오셨어요. 오후는 사무실에서 서류를 만들었어요. 그리고 밤에는 한국어 수업을 했습니다. 오늘은 오전중 법원과 시청으로 갈 거예요.
7389 가주나리 1832 2019-07-21
어제는 낮에 마쓰모토시에서 사법서사회의 연수회를 참가했어요. 외국인이 당사자인 등기신청에 대해 공부했어요. 이 분야는 알아야 하는 법률도 많고 어려운 일이기도 하지만 적극적으로 하고 있는 사람이 적어요. 하지만 앞으로 꼭 필요성이 늘어날 겁니다. 저도 꾸준히 조금씩 공부하면서 적극적으로 하고 싶어요. 연수회 후 시오지리시에 이동해서 한국어 수업을 했어요. 오늘은 오전에 학생분들이 오실 거예요. 열심히 그리고 재미있게 수업을 하고 싶습니다.
7388 가주나리 1833 2020-04-21
어제는 낮에 사무실에서 일하고 밤에 수업을 했습니다. 오늘 아침 쓰레기를 내놓았어요. 오전에 우체국에서 소액 우편환을 사서 보낸 후 법무국에 서류를 받으러 갈 겁니다. 오후에 수업을 할 예정이에요. 그리고 주말에 비 때문에 할 수 없던 제초를 할까 해요.
7387 가주나리 1834 2019-06-03
어제는 아침에 빨래를 한 후 오전중 공부를 했어요. 낮에 슈퍼마켓에 식품을 사러 갔다왔어요. 오후부터 드라마나 영화를 보면서 느긋하게 지냈어요. 밤에는 한국영화 "戦火の中へ"를 봤어요. 조선전쟁시의 실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영화였는데, 이것도 좋은 영화였어요 !
7386 가주나리 1834 2019-08-14
어제 본 영화는 "ありふれた悪事" 입니다. 한국어 제목은 "보통 사람"이에요. 1980년대의 한국에서 독제정권 아래에서 경찰이나 검찰이 어떤 문제를 안고 있었는지, 그리고 "보통 사람"들이 어떤 고통을 받고 있었는지를 그린 영화였어요. 불과 30년 전에 그런 상황이 현실이었다는 것을 우리는 알아야 합니다. 그런 상황하에서는 "보통 사람"들이 자신의 권리를 주장하는 것 조차 불가능였다는 것이에요. 요즘 한일간에서 생겨 있는 문제를 생각하는 데 그런 점을 잊어서는 안 됩니다.
7385 가주나리 1836 2020-05-09
어제는 오전에 손님이 오시고 저녁에 온라인으로 회의를 했다. Zoom를 사용해서 처음으로 '회의'를 해 봤는데, 이번에도 여러가지 발견이 있었다. Zoom에는 많은 기능이 있지만 아직도 모르는 것이 많다. 게다가 무료프란과 유료프란의 차이도 있어서 이해가 어렵다. 지금은 무료프란을 이용하고 있는데 3명이상의 회의는 계속 40분만 이용가능이다. 일단 꺼서 다시 연결하면 얼마든지 계속할 수 있다고 들어서 어제는 그런 방법도 시도해 봤는데, 회식이나 간단한 회의라면 그래도 좋을지도 모르지만 연수회등에서는 도중에서 긴장감이 단절해 버리니까 좋은 방법이 아닌 것 같다. 적어도 연수회에서 사용할 때는 유료프란을 이용하는 게 좋다고 생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