ナショナル・スポンサー
今日:
854
昨日:
857
すべて:
2,503,496
にほんブログ村 外国語ブログ 韓国語へ
  • 장어의 은혜를 어찌 갚을까...
  • 閲覧数: 3395, 2019-07-11 06:39:33(2019-07-11)
  • 어제는 오전중 사무실에서 서류를 만들고 오후에 강좌의 자료를 맡기러 회장에 갔다왔어요.


    저녁에 수업을 한 후 선배님들과 술을 마시러 장어집에 갔어요.


    요즘 장어가 너무 비싸서 저는 이 몇년동안 먹을 수가 없었는데,


    어젯밤은 선배님 덕분에 오래간만에 장어를 맛있게 먹었어요.


    게다가 선배님이 돈까지 내주셔서 저는 지불하지도 않았어요.


    정말 고맙고 감사의 말씀밖에 없어요.


    정말 감사합니다.


    이 은혜는 언젠가 꼭 갚아야 해요.

コメント 0

番号 タイトル ニックネーム 閲覧  登録日  コメント
7819 가주나리 6 2021-03-05
어제는 오후와 저녁에 학생들이 오시고 수업을 했습니다. 오후는 한국어, 저녁은 영어 수업을 했어요. 밤엔 산책도 했습니다. 오늘도 오후에 학생이 수업을 받으러 오실 거예요. 오늘도 열심히 일하고 싶습니다.
7818 가주나리 10 2021-03-04
어제는 어머니와 점심을 같이 먹었습니다. 이번엔 슈퍼마켓에서 초밥을 사고 제 사무실에서 먹었어요. 조금 전에 제가 집을 사기로 했다는 이야기를 하니까 어머니께서 굉장히 기뻐해 주셨어요. 그런데 어머니께서 그 이야기를 매번 잊어버립니다. 그래서 제가 매번 같은 이야기를 반복해요. "제가 집을 사기로 했어." "그래요? 정말 잘 됐네!" 매번 그런 이야기를 나누고 있어요.
7817 가주나리 16 2021-03-03
어제는 오전에 선배 사무소에 다녀왔습니다. 오후에 학생이 오시고 수업을 했어요. 저녁엔 근처의 라면집의 만두가 반액이어서 가고 싶었는데, 비바람이 심해서 그만두었습니다. 그래서 집에서 나또를 반찬으로서 밥을 먹었어요.
7816 가주나리 33 2021-03-02
어제는 오후에 의뢰인 댁에 다녀왔습니다. 저녁에 다른 의뢰인께서 오시고 밤에 학생이 오셨어요. 그 사이에 등유도 사러 갔는데, 점점 따뜻해져 왔으니까, 이렇게 등유를 사러 가는 일도 앞으로 많지 않을 것이다... 그런 느낌이 들었어요.
7815 가주나리 25 2021-03-01
어제는 아침에 청소를 했습니다. 그후 오전에 고등학생이 오시고 한국어 수업을 하고, 오후에 초등학생과 중학생이 오시고 영어 수업을 했어요. 저녁에 산책을 했습니다. 충실한 일요일이었어요.
7814 가주나리 190 2021-02-28
어제는 오전에 학생이 오시고 수업을 했습니다. 그후 다른 학생과 온라인으로 수업을 했어요. 오후에는 확정신고 준비작업을 했는데, 이제 조금만 남았어요. 저녁에 산책을 하면서 친구가 경영하는 대폿집에 밥을 먹으로 갔습니다. 맛있는 것을 많이 먹어서 배가 불러서 행복한 마음으로 집에 돌아가는 길에서, 보름달이 호수 수면에 반사해서 아주 예뻤어요.
7813 가주나리 91 2021-02-27
어제는 선배가 경영하시는 커피숍에서 점심을 먹었습니다. 저는 이 가게의 칼레를 좋아해서 먹고 싶어서 갔는데, 메뉴를 보니까 生姜焼き定食를 발견해서 갑자기 먹고 싶어져서 주문했어요. 처음으로 먹었는데 아주 맛있었습니다. 오후에 의뢰인께서 오시고 상담을 하고 밤에 산책을 했어요.
7812 가주나리 55 2021-02-26
어제는 오후에 의뢰인께서 오시고 상담을 했습니다. 밤에는 온라인으로 '영어 카페'에 참가했어요. 이제 네 번째였는데 이번도 즐거웠습니다. 예전에도 말했지만 대학생들이 기획, 준비하고 운영하고 있는 모임이에요. 아마 지금 대학생들은 힘든 대학생활을 보내고 있을 거예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들은 불평 불만을 하지 않고 매번 밝은 얼굴만 보여줍니다. 물론 저는 자기 공부를 위해 참가하고 있지만 그런 학생들을 응원하고 싶어서 앞으로도 계속 참가하려고 해요.
7811 가주나리 199 2021-02-25
어제는 오전에 은행에 들른 후 어머니와 점심을 같이 먹었습니다. 점심전에 드라이브도 했는데 스와코(호수)가 아주 예뻤어요. 점심은 어머니의 희망을 들어서 초밥을 먹으러 갔어요. 어머니께서 평소보다 많이 드셨으니까 제가 물어 봤어요. "초밥 좋아하시네." 그러면 어머니께서 대답했어요. "실은 가장 좋아." 요즘 어머니와 자주 식사를 함께 하게 됐지만 그런 말씀을 들은 게 처음이었어요.
7810 가주나리 289 2021-02-24
어제는 하루종일 사무실에서 지냈습니다. 그리고 아무도 오지 않았어요. 그러니까 수염도 깎지 않았어요. 그런 날은 정말 오랜만이었습니다. 어떻게 지낼지 생각한 후 확정신고 작업을 하기로 했어요. 집중적으로 작업을 한 결과 많이 진행할 수가 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