ネタザ
ナショナル・スポンサー
今日:
585
昨日:
885
すべて:
1,456,552
にほんブログ村 外国語ブログ 韓国語へ
  • 경쟁의 세상
  • 閲覧数: 473, 2018-02-12 05:45:46(2018-02-11)
  • 어제 차량 검사를 끝냈습니다.

    자동차를 가지고 있는 사람은 반드시 해야 하는 일이에요.

    문제는 비용이 비싼 것이에요.

    그래도 요즘은 다양한 업자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어서 가격도 다양해지고 있는 것 같아요.

    저는 요즘은 자동차를 별로 타지 않게 됐으니까 아무튼 가격이 싼 가게를 인터넷으로 찾았어요.

    처음으로 부탁한 가게였는데, 가격이 싼 뿐만 아니라 직원들의 대응도 좋고 단 시간으로 끝나고 만족했어요.

    게다가 점내의 음료의 자동 판매기도 무료로 이용할 수가 있어서 놀랐어요.

    돈을 넣지 않아도 보탄만 누르면 따뜻한 카피등을 마실 수가 있는 것이에요.

    그런 서비스는 헌혈센터에서는 본 적이 있는데, 헌혈은 다른 사람을 위해 하는 일이니까 근본적으로 의미가 다릅니다.

    물론 고객인 우리에게는 고마운 것이지만 업자는 이런 엄격한 경쟁의 세상에서 살아 있구나...

    그런 것을 느끼면서 커피를 마셨어요.

コメント 2

  • 선생님

    2018.02.11 23:12

    한국도 자동차 검사를 하는데요, 2년마다 해요.

    교통관리공단이라는 국가기관에서 시행해요.

    가격은 그리 비싸지 않아요.

    한국도 여러가지 편의시설을 갖추고 있어요.^^
  • 가주나리

    2018.02.12 05:45

    그렇군요. 한국은 국가기관이 시행하고 있군요.
    일본은 민간 기업이 시행해요.
    그게 크게 다른 부분이네요.
番号 タイトル ニックネーム 閲覧  登録日  コメント
6793 가주나리 39 2018-05-15
오늘의 예상최고기온이 29도입니다. 게다가 내일은 32도이라고 해요. 마치 여름인 것 같아요.
6792 가주나리 40 2018-05-17
흐림입니다. 바람이 불고 있어요. 어제는 아주 더웠어요. 오늘은 오전에 법원에 가요.
6791 가주나리 45 2018-05-22
어제도 그랬었지만 오늘도 날씨가 아주 좋아요. 오늘은 오전에 우제국으로 가야 해요. 낮에 손님이 오실 예정이에요. 오늘도 최선을 다할 뿐이에요.
6790 누마 56 2018-05-20
한국에온지 3년1개월이 지났어요. 요즘 정신이 없어서 밤세웠을 때도 몇번 있었는데 7월부터는 법률이 바꿔서 이런 스타일로 일하기는 어려워져요. 고용 활성화를 위하여 초과 근무 제한이 엄하게 된대요. 고용 활성화는 좋은 정책인 것 같지만, 앞으로 외국에서 주재원으로서 한국에서 일하기는 어려워질 까봐 걱정도 있네요. 외국인 보다 내국인을 채용하는게 좋지 않을까 싶어지기 마련이어서. 언제까지 한국에서 일할지는 모르겠는데 1년인지 2년인지, 하루하루를 충실한 생활해야해요.. 어쨌든 오늘은 일년만에 토픽시험 볼날이에요.잠이들지않고 마지막문제까지 풀어야하네요( ^ω^ )
6789 회색 60 2018-05-15
스승님의 날이 온다. 오늘까지에 선생님에께 하는 말을 정리했다. 써 볼까요?^^ 내가하는 손톱 손질 방법. 우선은 손깝질의 처리를 해요. 마사지 오일등을 사용하여 부드럽게 해요. 손톱의 길이를 갖추고 손가락의 피부까지 마사지해요. 그 후에 유리 모래로 발톱을 하나씩 닦해요. 이 유리 모래가 비밀의 도구예요. 손톱이 반짝 반짝 빛나고 마뉴키아는 필요없어요. 주말마다 그걸 하면 돼요. 저는 매일 손톱을 찌지 않고 모래로 끽아요. 그 비밀 유리를 선물할께요.^^
6788 가주나리 70 2018-05-19
어제는 사법서사회의 정기 총회가 열렸습니다. 총회 후의 회식에서는 친구와 선배와 많이 이야기를 했습니다. 그게 저에게는 큰 힘이 됐습니다. 오늘부터 실질적으로 새로운 년도가 개시됩니다. 제가 할 수 있는 것을 전력으로 다하려고 합니다.
6787 가주나리 70 2018-05-21
어젯밤 정신이 불안정이어서 그런지 과식을 해버렸어요. 이런 건 몸에 좋지 않아요. 가끔은 이런 것도 있는게 사람인지 몰라요. 오늘부터 다시 정신 차리고 살아가자.
6786 가주나리 71 2018-05-13
어제는 어머니를 병원에 데려다 드렸어요. 저는 어머니가 병을 가지고 있는 것을 알고 있었는데, 의사 선생님에서 제대로 설명을 들은 게 처음이었어요. 솔직히 어머니의 상태가 이렇게까지 좋지 않는 것을 상상도 못했어요. 일찍 아버지가 돌아가신 후 어머니 혼자서 우리 네 명 아들을 키워주셨으니까 얼마나 고생했는지 몰라요. 미안해요. 그리고 고마워요. 어머니의 상태가 조금이라도 나아질 것을 믿고, 앞으로 제가 할 수 있는 걸 다 할 생각이에요.
6785 가주나리 71 2018-05-20
어제는 어머니를 병원에 데려갔습니다. 오늘은 머리를 자를 거예요. 앞으로 한국말 강사가 될 위해 이메지를 바뀌고 싶어요. 지는 지금까지 자신에 외모에 무관심이었는데, 앞으로는 조금 더 관심을 가지고 싶어요. 헤어 스타일이나 복장에도 신경을 쓰려고 해요.
6784 회색 73 2018-05-13
오늘은 아침부터 비가 오고 있었어요. 어젯밤에 좀 느께까지 뜨개질했어서 아침 좀 졸려요. 오늘은 뭔가 사러가면 안된다고 말씀하셨는데 비가 오면 못했어요. 저는 스쿠터 탄 사람이 때문에지. ^^ 빗옷 까지 입고 가야되는 일이 아니예요. 그러니까 지금 들어 있는 빗 소리하고 새 소리로 편하게 보내자고 해서요.^^ 새 소리가 듣기 아주 좋다~. ^^
6783 회색 73 2018-05-18
영업한 사람들이 이렇게 말해요. ’지금쯤 3시정도되면 몸이 너무 힘들어,라고. 정말 생각보다 갑자기더워져서 게다가 그 사람들은 건물 안과 차동자,밖에까지 왔다 갔다하면 기온자 때문에 몸이 힘든가 봐요. 그래서 요즘 3시가 되면 나중에 바쁘기 전에 커피타임이 생겼어요.^^ 다 같이 커피 마시면서 그후의 잘 일하려고...☕️
6782 가주나리 74 2018-05-14
어제는 비가 많이 왔어요. 지금은 끝났어요. 오늘은 법무국으로 등기 신청을 할 거예요. 이번주도 열심히 일하겠어요.
6781 회색 75 2018-05-17
저는 SNS는 인스터그램만 하거든요. 그래도 그 것만으로도 이제 깨달았어요. 제가 좋아한 정보는 많이 찾아 볼 수 있어요. 하지만 관심히 없는 것이나 못찾은 것은 전혀 볼수가 없어요. 그 것은 큰 문제가 있다고 생각했는데 여러분 어떻게 생각해요? 많은 정보 안에서 관심이 생긴 일이 있을지도 모르겠잖아요. 역시 정보는 관심히 있는 것만 보면 안된다고 생각했는데.... 여러모로 보고 듣고 판단해야....
6780 가주나리 76 2018-05-05
오늘은 어린이 날입니다. 저는 사무실에 있는 여분한 테이블이나 책상을 오카야시의 교실로 움직일 겁니다. 사촌에게서 토락을 빌리고 형께서 도와주실 겁니다. 혼자서는 할 수 없는 일이니까 정말 고마운 것이에요. 저도 형도 상처를 받지 않도록 조심해서 작업을 하고 싶습니다.
6779 가주나리 85 2018-05-16
오늘 아침은 올해 처음으로 뻐꾸기 소리를 들었어요. 뻐꾸기는 여름을 소식해주는 새이라고 들은 적이 있는 것 같지만 아닌가요? 아무튼 이제 여름이 온 것 같아요.
6778 회색 92 2018-05-12
요즘 여러 실에서 뜨깨질해요.^^ 재미있어요. 항상 재미있다는 마음을 가지고 살고 싶어요. 그렇다면 힘들 때, 초조할 때 기분을 잘 바뀔 수 있을 거예요. 지금까지도 앞으로도 그렇게 살아가요. 스승님의 날까지 “손톱의 손질”에 대해 잘 쓰려고 했는데 표현이 어려워요. 오늘은 날씨가 참 좋아요. 하지만 그저께부터 화산재가 심해요.여름이 오면 풍향이 그런나봐요.
6777 가주나리 93 2018-05-18
저는 6월 1일부터 한국말 교실을 엽니다. 지금 여러가지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홈페이지도 만들었어요. 한 번 보시고 의견을 주시면 기쁩니다. 앞으로 교실의 사진도 업하려고 해요. 감사합니다.  ↓ おぐち韓国語教室
6776 가주나리 97 2018-05-12
어머니가 계속 기침으로 힘드시는 것 같아요. 그래서 오늘은 어머니를 데리고 병원에 갈 예정입니다. 제가 어렸을 때는 어머니가 저를 데려다 주셨는데...이런 것은 처음이에요. 빨리 나아 질 것을 기도합니다.
6775 가주나리 100 2018-05-02
어제 회식에서 술을 마셨어요. 꽤 많이 마셨지만 조심했으니까 다행이 숙취에 되지 않았어요. 앞으로 한국말 교실을 열면 한 달에 한 날 밖에 휴일이 없으니까 지금까지 이상에 몸을 소중하게 해야 해요. 최대의 적은 역시 술이에요. 강한 마음을 가지고 살아가야 해요.
6774 가주나리 104 2018-04-29
오늘도 날씨가 좋네요. 어제는 오랜만에 빨래방에 갔어요. 오늘은 DVD를 돌려주고 다시 빌릴 거예요. 그리고 목욕탕에 갈 거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