ネタザ
ナショナル・スポンサー
今日:
766
昨日:
883
すべて:
1,511,217
にほんブログ村 外国語ブログ 韓国語へ
  • 억울하고 속상하고 외롭다
  • 閲覧数: 1917, 2017-08-14 05:10:50(2017-08-13)
  • 추석이 정확이 언제부터 언제까지라는 것이 잘 모릅니다만 저는 어려서부터 그냥 8월 13일부터 16일까지라고 이해해있습니다.

    제가 어렸을 때는 13일에 "送り火"를 굽고 16일에 "迎え火"를 굽고있었습니다.

    시간이 지나고 언젠가 모르는 사이에 우리 가족은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형이 돌아가시고, 그리고 우리는 모이는 것자체 없어져서 같이 "送り火"나 "迎え火"를 굽는 것도 없어졌습니다.

    하지만 어머니는 지금도 매년 혼자서 그것을 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오늘도 아마 어머니는 그렇게 하고 있을 것입니다.

    매년 이 시기가 오면 저는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자신이 억울하고 속상하고 외로운 느낌이 듭니다.

コメント 2

  • 회색

    2017.08.13 08:32

    우리 지방도 그런 습관은 있어요.
    그걸 할 수 없는 경우는 가주나리 씨 처럼 그런 마음이 있는 것이 중요해요.
    어떤 모양이라는 것 보다 어떤 마음으로 그날을 보내는지 그것이 중요해요.
    추석을 잘 되세요.
  • 가주나리

    2017.08.14 05:10

    좋은 말씀이네요.
    마음이 따뜻해졌습니다.
    감사합니다.
番号 タイトル ニックネーム 閲覧  登録日  コメント
6823 회색 351 2018-06-14
요새 우리 강아지는 아침 산책은 안해요. 산책 가려고 말하면 도망쳐요.그냥 자는 게 낫겠다고... 이제 나이를 많이 먹었으니까 마음대로 하면 된다고 생각해서 무리하게 데리고 안가요. 그래도 유일하게 제가 한 운동인데.... 치와와니까 귀엽다 귀엽다고 했는데 우리 강아지도 이제 할아버지가 됐네요.^^
6822 가주나리 444 2018-06-13
静かな朝です。 今日は午前中事務所で書類を仕上げなければなりません。 明日裁判所に提出する書類です。 午後から韓国語教室に出勤します。 今日もがんばろう。 조용한 아침이에요. 오늘은 오전중 사무실에서 서류를 만들어야 해요. 내일 법원에 제출할 서류예요. 오후부터 한국어 교실에 출근해요. 오늘도 힘내자.
6821 회색 309 2018-06-12
앞으로 자주 오다니 했는데 그렇게 안돼요. 사실은 제가 스스로 뭐가 그렇게 바쁜지 잘 모르겠어요. 장마인데 비가 오거나 맑거나 해요. 한국어는 매일 듣고 있어요. 그게 공부가 되는지 모르겠지만 안한보다 낫다.^^ 혼잣말, 머릿속에 생각하는 것은 한국어가 아닌가 하는 만큼... 아직 좀 졸렸는데 일하러 가는 준비를 해야겠다. 날씨가 좋은 때는 스쿠터를 타는 때 선글러스를 하지 않으면 너무 피곤한 것 같아요. 눈이 때문에 그래요. 조금 전에 머리를 자르고 아짐에준비가 간단하게 돼요.^^
6820 가주나리 344 2018-06-12
今日は午前中、事務所で書類を作ります。 午後、会議があります。 そのため、韓国語教室のレッスンはお休みです。 오늘은 오전중 사무실에서 서류를 만듭니다. 오후 회의가 있어요. 그래서 한국어교실의 수업은 쉽니다.
6819 가주나리 247 2018-06-11
今朝は曇っていて、雨が降りそうです。 昨日とおとといは、日頃できない用事を済ませることができました。 今日からまた一週間、新たな気持ちでがんばろうと思います。 오늘아침은 흐리고 비가 올 것 같아요. 어제와 그저께는 평소 할수 없는 일을 끝마칠 수가 있었어요. 오늘부터 다시 일주일 새로운 마음으로 힘내려고 합니다.
6818 가주나리 324 2018-06-10
어제는 이것저것 잡일을 끝마쳤어요. 오늘도 해야 할 일이 조금 더 있어요. 그리고 내일부터 다시 열심히 일할 수 있도록 준비하려고 해요. 昨日はあれこれ雑用を済ませました。 今日もやるべきことがもう少しあります。 そして明日からまた一生懸命働けるように、準備しようと思います。
6817 가주나리 323 2018-06-09
어제는 도쿄에서 연수회가 있었어요. 밤 늦게 돌아왔으니까 좀 피곤했어요. 오늘은 교실을 쉬고 여러가지 잡일을 끝마칠 예정이에요.
6816 회색 337 2018-06-08
어제 우리 아버지가 수술을 받았어요. 잘 되고 다행이에요. 아마 일주일 동안 입원을 할 거다. 어머니도 병이 있으니까 좀 집에 혼자 있는 시간이 좀 걱정하지만, 저도 일이 있어서 어쩔 수 없어요. 제대한 빨리 집에 돌아와서 집일을 해요. 아버지는 원래 건강한 평이기 때문에 집에 없으면 뭔가 외로워요. 어머니는 더 그렇다고 해서 지금은 내내 옆에 있으려고...
6815 가주나리 382 2018-06-08
어제는 처음으로 한국어를 사람에게 가르친다는 것을 경험했습니다. 두 분의 학생분에게 수업을 했는데, 두 분 다 아주 열심히 수업을 받아주셨습니다. 저는 잘 했는지 몰랐는데 두 분 다 "아주 잘 이해할 수가 있었습니다, 고맙습니다" 라고 말씀해주셨습니다. 저는 너무 너무 기뻐서 행복했어요. 자신감도 생겼습니다. 앞으로 더 열심히 공부하면서 좋은 수업을 할 수가 있도록 노력하고 싶어요. 감사합니다.
6814 회색 391 2018-06-07
좀 전에부터 인터넷으로 인기가 많는 한 뉴스를 알아요? ”하누님 저한테 마지막인 건강한 7일간을 주세요.” 그런 투고이에요. 그럴 보면서 사랑은 뭔지, 사람이 사는 으이유가 뭔지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잘 생각한 기회가 됐어요. 혹시 모르면 꼭 보고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