ネタザ
ナショナル・スポンサー
今日:
628
昨日:
881
すべて:
1,179,179
にほんブログ村 外国語ブログ 韓国語へ
  • 돌아왔습니다
  • 閲覧数: 534, 2017-05-21 05:16:32(2017-05-19)
  • 어제 일본으로 돌아왔습니다.

    좋은 여행이었습니다.

    오늘부터 다시 일과 공부를 열심히 하고 싶습니다.

コメント 3

  • 회색

    2017.05.20 06:11

    잘 갔다왔어요?
    이 번엔 뭐가 체일 인상에 남았어요?
    맛있는 음식은 뭐?
  • 가주나리

    2017.05.20 09:10

    이번은 맛있는 음식을 많이 먹은 여행이었습니다.

    김밥이나 떡볶이, 국수, 국밥, 갈비탕등을 먹었습니다.

    술집에서 소주도 마셨습니다.

  • 회색

    2017.05.21 05:16

    와~, 너무 좋다! 

    어머님도 많이 드셨어요?

    역시 한국에서 먹으면 맛있겠죠. 좋은 시간이 보냈더니 아주 좋네요.

番号 タイトル ニックネーム 閲覧  登録日  コメント
6161 누마 128 2017-06-28
한국에 와서 처음으로 일본출장이에요. 요즘 좀 바빠서 아침시프트하면서 밤늦게까지 일했으니까 수면이 부족하되어있는데, 오늘은 이동시간이 많네요. 인천공항까지의 고속버스 센다이까지의 비행기! 낮에 잘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네요.
6160 가주나리 144 2017-06-28
흐리고 습도가 높습니다. 오늘은 오전에 손님이 오실 겁니다. 그리고 저녁엔 노동문제에 대한 상담을 담당할 겁니다.
6159 회색 116 2017-06-28
솔직하게 말하면 저는 월급이 적어요. 그런 저라도 그곳이라면 저금할 수 있겠죠! 그 곳은 "365일 컬러링 저금"(365日塗り絵貯金)이에요. 얼마전에 찾아서 꼭 하고 싶었는데 드디어 어제부터 시작했어요. 기대되고 재미있어요. 인터넷으로 찾으면 있어요. 그림이 1~365끼지 있어요. 1번을 컬러링해서 1엔을 저금해요. 좋아하는 번호를 고르고 커러링해서 그 번호와 같은 금액을 저금하면 좋아요. 365일 다 끝나면 66,795엔이 되요!! 너무 좋은 방법이 아냐? 체일 많은 때도 365엔만 저금해야 되요. 아이들도 할 수 있겠죠. 친구한테 알아야겠어요.^^
6158 가주나리 125 2017-06-27
흐림입니다. 오늘은 회의가 있어서 나가노시에 갈 겁니다. 열차로 다녀오겠습니다.
6157 회색 137 2017-06-27
이렇게 계속 비가 오면 역시 기분이 좀 우울해진다. 빗소리를 즐겁게 듣는 게 아니라 아침에 비가 오나? 없나?라고 듣는 거죠.... 강아지하고 산책을 가야하니까요. 우리 강아지는 비가 오면 산책 안가요. 빗옷을 샀다가 암 업어요. 젖은 게 엄청 싫어해요. 그러니까 "샤워"라고 하면 뛰어 달아나요. 물론 그 때는 잡아서 샤워하겠지.^^
6156 회색 155 2017-06-26
어제는 좀 피곤해서 방성하다가 아무것도 안했어요. 급한 일은 없고 비가 와서 집에 있었어요. 새로운 약 때문인지 요새 아침 좀 졸려요. 비가 오면 위성 방송은 안 보여서 재미없어요. 바리가 아파서 수예를 전혀 안했어요. 슬슬 햇살이 그리워요. 올해도 유월과 지나가요, 시간을 빠르다...
6155 가주나리 132 2017-06-26
오늘 아침은 쓰레기를 넣어 버렸습니다. 유월 마지막 주입니다. 이번주도 열심히 일하고 공부도 하겠습니다.
6154 가주나리 129 2017-06-25
비가 왔는 것 같습니다. 도로가 젖어있으니까 압니다. 지금은 흐림입니다. 아까 지진이 일어났습니다. 우리 지방은 작은 지진이었는데 다른 지역은 괜찮으신지 걱정됩니다.
6153 회색 172 2017-06-24
누구한테가 아니라 제가 스스로 부끄럽지 않도록 살아야겠다. 확실한 이유도 없이 그만두거나 포기하는 일이 있었거든요. 항상 변명을 늘어놓고 마치 그렇게 해야 되는 처럼 자신을 속인 일이 많아서 내 인생 좀 부끄러웠어요. 딱 지금부터 방성한 성실하게 살고 싶어요. 몸은 없어진다고해도 그 존재가 그리운 사람이 되고 싶어요. 노력하겠습니다~!!
6152 가주나리 145 2017-06-24
오늘은 두 가지 연수회가 겹지고 있습니다. 하나는 우리 지방에서, 또 하나는 도쿄에서 열립니다. 고민한 후 저는 도쿄에 가려고 했었습니다. 하지만 목 상태가 아직 좋지 않아서 결국 도쿄가기는 포기하고 우리 지방의 연수회에 가기로 했습니다. 조금 유감이지만 이쪽의 연수회도 관심이 있는 내용이니까 열심히 공부하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