ネタザ
ナショナル・スポンサー
今日:
505
昨日:
895
すべて:
1,254,185
にほんブログ村 外国語ブログ 韓国語へ
  • 처음은 이런 느낌.
  • 閲覧数: 1242, 2017-05-18 05:35:45(2017-05-18)
  • 한국어는 글 모양이 너무 재미있고 들어보면 발음이 너무 귀여워서 공부를 시작했어요.

    근데 한국이라면 불고기, 고기 음식의 이미지가 강해서 여행 간다고 상상도 못했어요.

    하지만 한국을 잘 알면 알 수록 가고 싶어져요.

    꼭 한 번 가야겠어요.     (아니 한 번 가면 아마도 또 가고 싶죠.^^)

コメント 0

番号 タイトル ニックネーム 閲覧  登録日  コメント
6219 가주나리 575 2017-07-28
어제는 법원에서 서류를 받았습니다. 그후 우제국에서 한국 대사관으로 서류를 보냈습니다. 오늘은 은행에서 필요한 지불등을 해야 합니다. 밤에는 영어회화 수업을 받을 것입니다. 내일은 어머니 집으로 갈 예정입니다.
6218 회색 602 2017-07-28
올해는 온나라 여기 저기에서 갑자기 큰 소나기가 내려서 이상해요. 그런 비를 소나기라고 불어도 될까요? 우리 지방도 요새 이쪽의 동내는 심한 비가 내렸지만 그 동내를 통과하면 아무것도 안 한처럼 맑아요. 정말 이상한 날이예요. 매년 이상하다 이상하다고 했는데 이제 정말 위험한 때가 온다, 그런 뜻이 아닌가요? 우리 각각 항 수 있는 노력을 제대로 해야겠어요. 우리 지구가 웃고 있어요....
6217 가주나리 594 2017-07-27
어젯밤 영어 회화 수업을 받았습니다. 상태가 좋아서 지금 까지로 가장 잘 말할 수가 있었습니다. 시간이 걸릴지도 모르지만 제가 걸어 있는 길은 잘못이 아니라고 믿고 싶습니다. 아마 조금씩 조금씩 확실히 실력이 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앞으로 뭐가 있어도 절대 포기하지 않고 그리고 이것 저것 쓸데없는 것을 생각 하지 않고 그냥 계속해 가겠습니다.
6216 회색 551 2017-07-27
올해도 제일 길게 10일간 휴가를 받아 줄 수 있어요. 저는 6일간이에요. 여정이 없어서 집에 있는 것보단 회사에서 일하는 게 더 나아요. 왜냐하면 휴가중니까 전화도 적고 뭐니뭐니해도 하루종일 여어컨 안에서 보내는 게 좋지 않아요? 휴가가 끝나면 아주아주 바쁜 8월말이에요. 아주 바쁜.... 지금은 그 곳은 잊고 휴가는 뭐하는지 생각하자!
6215 가주나리 596 2017-07-26
어제는 현내의 좀 먼 곳에 있는 동기의 사법서사가 마쓰모토의 법원에서 일이 있었다고 해서 그 김에 제 사무실에 들러졌습니다. 그리고 우리는 커피를 마시면서 한 시간 정도 이야기를 했습니다. 서로 나이를 먹고 일도 줄었구나, 생활도 힘들어졌구나, 앞으로 어떻게 해야 할까요... 그런 이야기를 했습니다. 그런 이야기를 할수 있는 친구가 한 사람이라도 있으면 행복한 것입니다. 저는 친구가 너무 적지만 역시 그 사람은 저에게는 아주 소중한 친구입니다.
6214 회색 555 2017-07-26
올해는 좀 다르다. 아니, 여름 기후이에요. 보통이라면 날씨가 참 활짝 갰어 더워요. 하지만 올해는 너무 무더워요. 날씨는 샜는데 습도가 높아요. 저는 하루종일 사무실에서 일하는 사람이니까 괜찮지만 야외에서 일하는 사람들은 얼마나 힘들겠어요. 그 사람들에게 감사하고 힘내고 물을 많이 마셔야 한다고 말해주고 싶어요. 우리도 올해 여름은 특히 물을 잘 마시고 일해야겠어요!
6213 가주나리 570 2017-07-25
어제는 하루종일 사무실에서 일하고 공부도 했습니다. 오늘은 오전에 법원에 갑니다. 밤에는 영어 수업을 받을 겁니다. 오늘도 열심히 살고 싶습니다.
6212 회색 575 2017-07-25
우리 사무실에 신입사원,,,이제 일년이 지나는데 신입사원이라는 게 실례할지도 모르겠네요. 그 사람은 학생 때 영어가 너무 잘한다고 했었어요. 저도 모른 영어가 나타났으면 그 사람에게 묻었어요. 우리 회사는 특별이 영어가 필요한 일이 않으니까 열심히 일하면 영어를 잊은 게 아니라고 걱정해요. 그래서 어제 저는 영어 못하니까 이렇게 공부한다고 말해서 너도 영어를 잊지 못하게 해야된다고하면. 그 사람이 이렇게 대답했어요. '네, 감사합니다. 사실은 지난 주말에 서점에서 Obama씨의 연설의 책과 CD 를 샀어요. 정치가는 초등학생이라도 이해할 수 있도록 말했어요.어렵지 않아요.' 그 말은 아주 납득이 가요. 언젠가 저도 영어 책을 살 때는 그런 책을 사려고 마음에 먹었어요.
6211 구름^ㅁ^ 611 2017-07-24
21일부터 23일까지 한국에 다녀왔어요. 첫날에 제가 롯데몰에서 벤치에 앉아 있었더니 아주머니가 갑자기 '옷이 예쁘네~ 어디서 샀어?'라고 말했어요. 그래서 저는 '일본에서 샀어요. 저는 일본사람이에요.'라고 말했다가 아주머니가 '한국에 언제 왔어요? 어디에 가요?' 그리고 나이, 직업, 결혼했는지 등등 저한테 물었어요. 아주머니가 몇 번이나 '예쁘네요~'라고 말해 주셨어요. 그러니까 저는 순순히 '감사합니다.'라고 말했어요. 다음에 강남에 가서 서점에서 책을 샀어요. 카카오프렌즈 스토어에서 친구의 선물을 샀어요. 밤에는 뮤지컬 '나폴레옹'을 보러 갔어요. 2일째는 친한 언니와 홍대, 이태원에 다녀왔어요. 또보겠지 떡볶이집에서 떡볶이, 감자튀김 그리고 빙수가게에서 메론빙수를 먹었어요. 너무 맛있고 즐겁고 행복했어요. 밤에는 남산타워에 다녀왔어요. 도착하자마자 비가 왔어요ㅠㅠ 그래도 야경은 너무 예뻤어요ㅎㅎ 버스 타고 명동까지 갔어요. 지하 쇼핑몰에서 예쁜 책갈피를 샀어요. 너무 즐겁게 여행을 했어요.
6210 회색 586 2017-07-24
방학이라면 시골에서 가는 기회가 있겠죠. 경치도 좋고 사투리도 좋지 않아요? 하지만 우리 지방은 연일 30℃를 넘는 무더위가 계속되었어요. 밤에도 늦게까지 더워서 힘들어요. 매일 어디에서 여름축제가 개최하고 있으니 아이들 목소리도 늦게까지 들려요. 아무리 제력이 있다고해도 놀고 있으면 수분을 잘 마셔야겠어요. 그 것이 좀 걱정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