ネタザ
ナショナル・スポンサー
今日:
819
昨日:
911
すべて:
1,150,776
にほんブログ村 外国語ブログ 韓国語へ
  • 얼마나 바빠도
  • 閲覧数: 1874, 2017-04-22 06:13:13(2017-04-21)
  • 갑자기 일이 바쁘게 됐습니다.

    힘들지만 행복한 것입니다.

    감사해야 합니다.

    대신 저는 얼마나 바빠도 공부는 절대 계속 하겠습니다.

コメント 1

  • 회색

    2017.04.22 06:13

    아무리 바빠도 공부는 반드시 하다니 정말 대단하세요.
    그렇게 강하게 마음을 먹으면 잘 될 것 같아요.
    저도 조금 더 강한 마음을 가지고 열심히 하면 좋을텐데...
番号 タイトル ニックネーム 閲覧  登録日  コメント
6118 구름^ㅁ^ 75 2017-06-09
비투비 창섭 씨의 솔로 발매 이벤트에 다녀왔어요. 미니 라이브하고 악수회, 체키회, 사인회도 했어요. 잘생겼고 노래도 잘하시고 너무 매력적인 사람이에요. 정말 행복한 하루였어요.
6117 가주나리 96 2017-06-09
어제 회의와 회식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열차로 밤 늦게 돌아왔습니다. 만보기를 보니까 11307 보 걸어 있었습니다. 무거운 가방을 짊어지고 걸었으니까 허리가 아픕니다. 그래도 좋은 운동이 됐습니다.
6116 회색 87 2017-06-09
드디어 장마당과 했더니 어제도 오늘도 날씨가 좋아요. 오늘은 왠지 강아지가 저한테 붙고 있어요. 이런 날은 일하러 가지 싫어요.^^ 하지만 오늘은 금요일인데 가야 겠다. 오늘밤은 평소보다 빨간 달( 스트로베리 달) 이 보인대요. 날씨가 좋으면 여러분도 같이 봐요.
6115 회색 87 2017-06-08
기상청이 장마를 발표하자마자 비가 왔어요. 하지만 오늘은 비 안 온다고 듣고 기뻐요. 선생님 말대로 지금 일본에서는 수국이 여기 저기 아주 예뻐요. 유일한 장마의 즐거움인데요. 한국도 일본과 같은 사철이 있잖아요. 그리고 서로 사철을 행사나 꽃을 보고 느끼고 있는데 왜 수국이 없을까요? 한국에 시는 일본인이 가장 섭섭한 일은 수국이 안 보이는 거래요. 釜山 通度寺에 수국 사진을 하나 찾았어요.^^(예쁘다~)
6114 가주나리 65 2017-06-08
바람이 강합니다. 오늘은 회의를 위해 나가노시에 갑니다. 회의 후에는 회식이 있습니다. 선배, 후배, 그리고 친구들과 술 마시면서 이야기 할 것이 기대됩니다.
6113 가주나리 81 2017-06-07
어제 현내의 조금만 먼 곳에 살고 있는 분 부터 상담을 받았습니다. 자세한 것은 쓸 수 없지만 한국 국적을 가지고 있었던 분이 돌아가셔서 그 분의 재산의 상속에 관한 상담이었습니다. 왜 저한테 오셨는지 물으면 몇명의 다른 사법서사에게 상담했지만 어렵다라는 이유로 받을 수가 없어다고 했습니다. 그후 사법서사회의 소개로 저에게 오셨다고 했습니다. 저는 이런 문제에 대해 특별한 홍보는 하고 있지 않습니다. 하지만 그냥 한국어를 공부하고 있는 것을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는 것 같습니다. 열심히 공부하고 있으면 이런 것도 있군요. 어제 상담은 확실히 어려운 문제이지만 저에게는 아주 관심이 있는 문제입니다. 그러니까 물론 의뢰를 받았습니다. 쉬운 일이 아니지만 열심히 공부하면서 반드시 끝 까지 해내고 싶습니다.
6112 회색 84 2017-06-07
장마가 왔다. 근데 오늘 아침은 습도도 높지 않고 서늘해요. 싫다 싫다해도 이계철인데 비 오는 게 어쩔 수없이 뭐. 하지만 주위를 잘 보면 수국을 비롯해 여러 꽃이 생생히 보인다. 자연의 좋다는 그렇게 된나 봐요. 올 여름은 엄청 덥지 것 같은데 지금 많은 비가 오지 않으면 큰 일이 될까 봐... 물이 얼마나 소중한 거라고 아니까요. 비야, 비야, 내려 내려~
6111 구름^ㅁ^ 57 2017-06-06
오늘은 날씨가 좋고 선선했어요. 저녁에 아빠는 회식에 갔으니까 저는 엄마와 함께 외식하러 다녀왔어요.
6110 가주나리 78 2017-06-06
날씨가 좋습니다. 그리고 선선합니다. 오늘은 오전과 오후에 손님이 오실 겁니다. 그후 법무국으로 가야 합니다. 오늘도 열심히 일하고 싶습니다.
6109 회색 75 2017-06-06
일이 바쁘면 다리가 아픈 걸 잊었어요. 하지만 계속 앉아 있더니 일어서는 때 좀 아팠어요. 오늘 아침은 선선한 경기가 아주 좋아요. 그래도 내일부터 비가 올 것 같아요. 드디어 장마가 온다. 우울한 장마를 즐겁게 보낼 방법이 없는지 친구하고 얘기했어요. 역시 통근 시간이 문제예요. 빗소리를 좋게 들린 때도 빗속에 나가면 젖으니까 싫다. 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