ネタザ
ナショナル・スポンサー
今日:
89
昨日:
1,024
すべて:
1,432,144
にほんブログ村 外国語ブログ 韓国語へ
  • 그냥 이대로 비로 있으면 좋다
  • 閲覧数: 5215, 2017-03-23 04:47:57(2017-03-21)
  •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일기 예보는 눈이 될 지도 모릅니다라고 말씀하시고 있는데, 그렇게 될 지 않는 걸 원합니다.
    오늘은 오후 법원에 갑니다.
    밤에는 영어회화 수업을 받을 겁니다.
    화이팅 !

コメント 4

  • 회색

    2017.03.22 04:59

    날씨는 어땠어요?
    눈이 내렸어요? 봄이 너무 그리워겠어요.
  • 가주나리

    2017.03.22 05:07

    오후부터 진눈깨비로 변했어요...
  • 선생님

    2017.03.22 22:33

    봄인데 눈이 내리다니...신기하네요.

    서울도 날씨가 조금 추워졌어요.

    그래서 감기에 걸리기 딱 좋은 날씨예요..ㅠ.ㅠ
  • 가주나리

    2017.03.23 04:47

    그러네요.
    기온차가 크니까 조심해야 하네요.
番号 タイトル ニックネーム 閲覧  登録日  コメント
800 회색 3503 2012-11-24
韓国語は難しいけど、面白いです。 [:右:]한국어는 어렵지만 재미있어요.[:にひひ:] 兄は背が高いですが、弟は小さいです。 [:右:]형은 키가 크지만 남동생은 작아요.[:ひよこ:] 日曜日には韓国料理を作ろうと思います。 [:右:]일요일에는 한국 요리를 만들려고 해요.[:ラーメン:] ホテルに泊まろうと思います。 [:右:]호텔에 묵으려고 해요.[:ビル:] 食べようと思ったが、時間がなかったです。 [:右:]먹으려고 했지만 시간이 없었어요.[:あうっ:] > 少し寒いが、まだ半袖です。 [:オッケー:]조금 춥지만 아직 반팔이에요. 明日は早く起きようと思います。 [:太陽:]내일은 빨리 일어나려고 해요. 早く行こうと思ったが、遅れました。 빨리 가려고 했지만 늦었어요.[:ダッシュ:] 昨日は日記を書こうと思ったが、書けませんでした。 [:メモ:]어제는 일기를 쓰려고 했지만 쓰지 못 했어요.ㅎ.ㅎ[:汗:] >> 일요일과 축일 사이의 월요일... 바쁜데 기력 솟아 오지 않는 하루였어요. 자,18과가 업 되었으므로 노력할거야! 18과의 내용은...맞아,나야!![:オッケー:]나예요![:ぎょ:] 항상 즐거운 얘기를 정말 감사합니다~~~.[:love:] 너무 너무 너~~~무 공부할 기력이 솟아 와요..^^
799 떡볶이 4703 2012-11-24
韓国語は難しいけど面白いです。 한국어는 어렵지만 재미있어요. 兄は背が高いですが弟は小さいです。 형은 키가 크지만 남동생은 작아요. 日曜日には韓国料理を作ろうと思います。 일요일에는 한국 요리를 만들려고 해요. ホテルに泊まろうと思います。 호텔에 묵으려고 해요. 食べようと思ったが時間がなかったです。 먹으려고 했지만 시간이 없었어요. 강습중에서 사용하신 「風邪」는 `바람`이라는 의미가 아니라 `감기`라는 의미예요. 바람이 「風」예요. 일본어로는 「韓国で住む。」보다 「韓国に住む。」가 일반적인 표현이에요. 「~で」를 사용하려면 「韓国で生活する。」나 「韓国で暮らす。」가 알맞아요.
798
저음 +1
ゆりこ 2146 2012-11-24
안녕하세요. 처는 유리코 입니다. 한국사람이 저아헤요.
797 김 민종 4032 2012-11-24
1, 韓国語は、難しいけれど面白いです。   한국어는 어렵지만 재미있습니다. 2, 兄は背が高いですが、弟は低いです。    형은 키가 크지만 동생은 작습니다. 3, 日曜日には韓国料理を作ろうと思います。   일요일에는 한국 요리를 만들려고 합니다. 4, ホテルに泊まろうと思います。   호텔에 묵으려고 합니다. 5 食べようと思ったが、時間がなかったです。    먹으려고 했지만 시간이 없었습니다.  오랜만에 일기를 쓰려고 했지만 ,화제가 별로 없습니다. 요즘 흥미가 있는 일이 적어졌습니다. 다 포가하려고 했지만......지금 바이오리듬이 낮은 것 같습니다. 회문 천하의 하천. ⇒天下の河川。 해 고려 하려고 해.⇒しろ、考慮しようとしろ。 사방이 방사.   ⇒方々が放し飼い。
796 angyon 5002 2012-11-24
금요일날에 한국에서 누나랑 같이 휴대폰을 사러 시내에 갔어요~~ 근데 거기에 있던 직원의 형이 정말 친절한 사람이었어요^^ 사실 난 외국인이라서 여러가지 해야하는 일이 많이 있었는데 그 형의 이름으로 해주셨어요.그리고 충전기도 없으니까 공짜로 주셨고 이어폰도 공짜로 주셨어요!! 진짜 친절한 사람에 만날수 있어서 다행이었어요~~근데 네가 지금 다니고 있는 학교에 문제가 많이 있어서 조금이지만 살림이 힘들어요...이 문제를 어떻게 할까?를 잘 생각하면서 생활 할수 있토록 하겠습니다!!
795 회색 5426 2012-11-24
무엇인가를 하고 있지 않으면 눈물이 넘쳐와요. 어쩔 수 없는 슬픔으로 가슴이 아파요... 회사에서 인내 못해서 일기에 써 버렸어요. 그녀의 힘이 되고 싶은데 내가 이렇게 울어서는 안돼!! 오후가 되고, 조금 안정되어 온 그녀와 다시 전화를 얘기를 했어요. 그 밖에도 강아지와 고양이가 있으므로, 힘내야 얘기 하고 있었어요..[:星:]ㅠ.ㅠ[:星:]
794 회색 5575 2012-11-24
오늘 아침 회사에 도착하면,휴대폰이 왔어요. 친안 친구의 그 목소리로 곧바로 이해했어요. 중요한 강아지가 죽은 연락이었어요. 아직 따뜻한 몸의 강아지를 안아 전화하고 왔어요. 여러가지 추억을 얘기하면서,둘이서 울었어요. 16년간 행복했어요? 우리는 행복했어요!! 고마워요.[:ハート:] 천국에서 마음껏 돌아다녀! .... 그래도 사실은 가슴에 뻐끔히 구멍이 난 것 같아서, 그녀가 매우 걱정이에요.
793 kiyusamarahiou 3653 2012-11-24
오늘 비로소 여기 발견 기쁘다 나 힘들이다[:チョキ:]     
792 고미마요 3883 2012-11-24
우리 아들말인데요. 당연한데,아들은 나보다 이미 키가 커요 모르는 사이에 나를 앞질렀어요. 이미 우리 남편이랑 키가 같이네요. 요즘 말도 거의 없이 나한테는 관심이 전혀 없어요. 뭔가 쓸쓸하다. 어렸을 때는 너무너무 귀여웠는데요.. 아니..아직 귀여워..가끔..[:にこっ:][:love:]
791 회색 4159 2012-11-24
"비는 쏴 쏴, 바람이 웽 웽 일까?"라고 조사했는데, 오늘 아침 푸른 하늘에서 놀랐어요.[:ぎょ:] 정말로 어제의 날씨가 거짓말처럼 좋은 날씨예요.[:太陽:] 그리고 바쁜 아침이 시작됐어요. 여느 때처럼 강아지와 산책 가고, 아들와 아침 먹었어요. 평상사와 다른 것은 도시락을 만들고, 바람으로 흩어진 집의 주위를 청소하는 것!! [:はうー:]"오늘은 학교가 휴교가 되면 좋았을 텐데..." 후,후,후...,아들의 기대는 꿈에 끝났다...ㅎ.ㅎ[:音符:]