ネタザ
ナショナル・スポンサー
今日:
907
昨日:
917
すべて:
1,345,013
にほんブログ村 外国語ブログ 韓国語へ
  • 우리 이제 잘 가요
  • 閲覧数: 1421, 2017-03-21 05:43:00(2017-03-20)
  • 어제 제가 좋아하는 한국의 라디오 프로그램"오늘같은 밤"의 최종회가 끝났습니다.
    2년 6개월 매일 밤 2시간의 생방송을 계속해 오신 장예원 씨의 노력에게 마음으로 부터 감사합니다.
    저는 이 프로그램을 요즘의 6개월밖에 듣고 있지 않습니다만 이 프로그램은 확실이 저를 구제해주셨습니다.
    이 시기에 이런 프로그램에 만날 수가 있었다는 것이 기적이고 행복합니다.
    역시 한국어는 저에게는 특별한 언어입니다.
    방송은 끝났지만 저는 앞으로도 더 열심히 한국어 공부를 하고 싶습니다.
    우리 이제 잘 가요.

コメント 4

  • 회색

    2017.03.20 17:08

    라디오 방송을 듣고 좋은 밤을 보내고 있군요.
    저도 더 여러 방송을 듣고 싶어요.
  • 가주나리

    2017.03.21 05:42

    제가 한국의 라디오의 세상을 안 건 회색 씨 덕분이에요.
    감사합니다.
  • 선생님

    2017.03.20 20:19

    라디오 방송으로 마음의 위안을 받으셨군요.

    아쉽겠어요...ㅠ.ㅠ
  • 가주나리

    2017.03.21 05:43

    정말 아쉽니다.

番号 タイトル ニックネーム 閲覧  登録日  コメント
6580 가주나리 14 2018-01-22
어제는 머리가 아파서 약을 먹었습니다. 지금도 좀 아프지만 아마 오늘중에는 나아질 거예요. 그 것보다 걱정하는 게 눈입니다. 오늘 저녁부터 내일 아침까지 도쿄에서도 큰 눈이 내릴 지도 모릅니다. 게다가 내일은 도쿄에서 아침부터 회의가 있어요. 오늘 밤에 출발해야 할지 생각중입니다.
6579 회색 17 2018-01-22
일주일이 시작이다. 밖은 비가 내리고 있어요. 하지만 춥지 않아요. 어?어? 바람이 너무 세요.바람소리가 들려요. 이 저기압이 북상해서 눈을 내리진 것 같아요. 아우!! 조심하세요!!
6578 가주나리 36 2018-01-21
어제 연수회는 아주 공부가 됐습니다. 역시 법원의 서기관이나 판사를 경험한 분들은 다르네요. 저는 항상 사법서사가 더 적극적으로 재판소의 일을 하기위해는 같은 사법서사가 강사를 하는 게 좋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사법서사의 업무범위는 한정되고 있어서 그 범위에서 어떻게 일을 해야 할지 라는 것은 우리가 가장 잘 알고 있으니까요. 그 생각은 지금도 변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가끔은 어제 처럼 외부의 전문가의 이야기를 듣는 것도 필요하다고 느꼈어요.
6577
도전. +3
회색 60 2018-01-21
요즘 좀 뜨개질해서 어려운 모양을 도전해요. 몇번이나 짜다가 풀고, 또 짜다가 풀고 하고 있어요. 꼭 하야하고 싶어요. ^^파이팅!
6576 회색 45 2018-01-20
주말은 이대로 따뜻하게 보낼 수 있다고 생각했는데 오늘 아침은 추워요. 내일부터 더 추워질 것 같아서 걱정해요. 뭔가 따뜻한 음식을 먹어야겠다. 근데 우리 가족들은 감기를 안 걸려요. 혹시 금귤 소림을 많이 먹고 있으니까 그런가요? 맛있고 효과가 있고 좋네요!^^
6575 가주나리 56 2018-01-20
어제는 하루종일 사무실에서 일하고 공부도 했습니다. 오늘은 스와시에서 연수회가 있으니까 열차로 갑니다. 우리 사법서사는 간이 법원에서의 대리업무를 할 수 있어요. 하지만 하고 있는 사람이 적어요. 오늘의 영수회는 더 적극적으로 그 일을 하기 위해 매년 열려있는 것입니다. 실은 작년과 재작년은 제가 강사를 했습니다. 하지만 여전이 간이법원에서의 대리업무를 하는 사법서사는 적어요. 올해는 오전은 법원의 전 서기관님, 그리고 오후는 전 판사의 변호사님이 강사를 해주실 겁니다. 단연히 저보다 경험도 지식도 많은 분들이에요. 좋은 기회이니까 그냥 듣는 것 말고 저의 강의와 어디가 다른지 그리고 저에게 부족하고 있는 게 무엇인지를 생각하면서 집중해서 듣고 싶습니다. 기대됩니다.
6574 가주나리 42 2018-01-19
어제는 우체국이나 시청에 갔습니다. 오늘은 외출의 예정도 없고 하루 사무실에서 일할 예정이에요. 서류를 만들면서 빈 시간에 공부도 하고 싶습니다. 그리고 내일은 스와시에서 연수회가 있어요. 우리 협회 전체의 연수회인데 마쓰모토가 아니고 스와시에서 열립니다. 그건 드문 것이에요.
6573 회색 76 2018-01-19
어제는 너무 바빴어요. 회사 일은 이제 2017년도의 마무리가 시작해요. 그런 그렇고 직원들은 전근이 있는지 없는지 궁금한 것 같아요. 지방이 오래되면 전근이 있거든요.
6572 가주나리 96 2018-01-18
지금 제가 보고 있는 드라마는 "호준"입니다. 심의(心医)의 이야기예요. 이건 어머니가 소개해주신 드라마인데, 너무 대단한 내용입니다. 아직 전반입니다만 저에게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어떤 마음으로 일해야 하는지 가르져주시는 드라마입니다. 앞으로 매일 천천히 보고 갈 겁니다.
6571 회색 40 2018-01-18
날씨 좋은 아침이에요. 어제 비가 내리고 거리를 깨끗하게 하니 좋아요.^^ 올해도 여러가지 생각하면서 반달이 됐어요. 여러분이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