ネタザ
ナショナル・スポンサー
今日:
953
昨日:
1,044
すべて:
1,658,319
  • 날자가 벌써 이렇게 됐어요.
  • 閲覧数: 57, 2018-11-30 06:09:31(2018-11-30)
  • 선생님!  오늘 며칠이에요?

    와~, 벌써 11월이 마지막 날이네요!!

    엽서도 쓰려고 생각 했습니다만, 지금까지 시간을 만들 수 없어서 안 써요. 

    죄송합니다. 

    이벤트에 꼭 참여한다고 해놓고 이제와서 못한다고 해서.... 

    아직 기회는 있기 때문에 엽서를 쓰고 싶습니다.

    시간이 지나는 게 너무너무 빠르게 정말 놀랐어요.

コメント 0

番号 タイトル ニックネーム 閲覧  登録日 
notice 선생님 342 2018-10-09
notice 선생님 533 2018-09-06
notice 선생님 1451 2018-07-14
notice 선생님 2351 2017-12-04
notice 선생님 3997 2017-08-14
notice 선생님 11749 2016-12-26
notice 선생님 11360 2016-12-18
notice 선생님 11907 2016-12-18
notice 선생님 13217 2016-12-18
notice 선생님 10279 2016-12-18
notice 선생님 14175 2016-09-07
notice 선생님 15589 2016-09-01
notice 선생님 15071 2016-08-21
notice 선생님 17695 2016-05-17
notice 선생님 32455 2015-01-05
901 회색 80 2018-12-09
900 회색 64 2018-12-05
회색 57 2018-11-30
898 회색 146 2018-11-03
897 회색 254 2018-10-13
896 선생님 266 2018-10-09
895 선생님 261 2018-10-08
894 선생님 266 2018-10-04
893 회색 217 2018-0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