ネタザ
ナショナル・スポンサー
今日:
739
昨日:
1,024
すべて:
1,432,794
にほんブログ村 外国語ブログ 韓国語へ
番号 タイトル ニックネーム 閲覧  登録日  コメント
365 회색 2639 2012-11-24
조금씩 가을이 가까워져요. 한국에서는 "봄은 여자의 계절","가을은 남자의 계절"라고 하는대요. 일본에서는 "여자의 마음과 가을의 하늘"라고 해서 변하기 쉬운 날씨를 여자의 마음에 비유해요. 봄과 가을로는 어느 쪽을 좋아해? 저는 가을이 좋아...서서히 시원해지는 것이 좋아! 선생님도 가을이 좋아한다고 말했잖아요![:にかっ:] 그렇죠!...조금 더 기다려 주세요~~.xxx
364 회색 3960 2012-11-24
오늘아침은 하늘이 진짜 아름다웠어요. 새벽은 오랫만에 별을 봤어요.[:星:] 조금씩 밝아지는 하늘...구름이 없고 너무 아름다웠어요. 이렇게 기분이 좋은 아침을 보내면 하루가 즐겁지요! 그러나 오늘은....[:ぎょーん:][:汗:] 나는 일하고 있어 사무소 안에 있으니까 상관 없지만 구름 한 점 없는 하늘 때문에 바깥은 너무 더운 날이였다. [:ぽっ:][:love:]가을은 아직 멀었어요~~~??
363 회색 2474 2012-11-24
이번의 일요일이 여름방학 동안에는 자유롭게 보낼 수 있는 마지막이다. 왜냐하면 진짜 마지막인 일요일(30일)은 학교에 청소하러 가야 하니까.[:あうっ:] 그러니까 이번의 일요일은 이발소에 데려가고 나서 미술관에 갈 거예요. 휴~아직 덥는데 학교가 시작돼요.[:きゅー:] 새학기가 시작 되자마자 시험이 있어요.[:ぎょ:][:汗:] 여름방학 동안 공부했니? 시험 결과가 근심이다. 세계 육상도 있고 아들 숙제도 걱정하고 잘 수 없는 밤이 아직 계속 될 것 같아요. 물런 아들 숙제는 절대로 돕지 않아요![:ひよこ:]
362 회색 5405 2012-11-24
내 주위에는 한국어를 배우는 사람은 아무도 없어요. 그러니까 여기에 와서 선생님이나 여러분들과 이야기하는 일이 너무 기뻐요.[:love:] 우리 어머니는 많이 한국드라마를 보지만 좀처럼 한국어는 기억 못하라고 해요. 나도 그렇게 생각해요.[:汗:] 그래도 귀는 한국어에 익숙해져 있고 중국드라마를 빌리고 보면 이상한 느낌이 한다고 했어요.[:にぱっ:] 매일 매일 한국어를 듣고 쓰고 있으면 반드시 언젠가 이해할 수 있다고 믿어요!! 아!![:ぎょ:]제일 중요한 발음을 잊었다! 가능한 한 혼잣말은 한국어로 말하자![:ぽっ:]파이팅!
361 회색 2357 2012-11-24
세계 육상을 봤어? 정말 놀랐지!! 어떻게하면 그렇게 빨리 달릴 수 있는지?[:ダッシュ:] 너무 멋지다~~[:チョキ:] 어릴 적에는 자주 운동하곤 했어요. 그러나 지금은 강아지와 함께 짧은 산책을 할 뿐이다. 그러니까 매년 뚱뚱하거든요...[:汗:] 앞으로 살이 빠지지 않으면 안된다...!!^^;
360 회색 2770 2012-11-24
요새 공부하려고 하면 졸려요. 아들이 밤늦게까지 일어나고 있으니까 내 잠이 모자랄 것 같아요. 원래 다섯시간 정도밖에 자지 않는데. 평균적인 수면 시간은 7~8 시간이라고 하는데 나에게는 그건 너무 길어요. 그래도 다섯시간보다 적으면 피곤할 것 같아요. 수면 시간이 모자라는 날은 오후 두 시쯤이 제일 졸려요...하하하. [:にこっ:]우리 어머니는 텔레비전에서 한국드라마를 보고 있는데 DVD도 빌려서 한국드라마를 봐요. 지금은 "엄마가 뿔났다"를 보고 있어 아주 공감을 느낀 것 같아요. 이 드라마는 귀여운 엄마가 있어 좋아요.[:オッケー:] [:しくしく:]핸드폰이 고장났다. 알아보면 2 년정도 쓰고 있어요. 대용 핸드폰을 쓰는데 역시 손에 익은 핸드폰이 좋아!! 너무 불편이다...일주간 참아요...(ㅠ.ㅠ)
359 회색 2796 2012-11-24
아"~~~돈이 없어졌어요!![:ぎょ:] 이제부터 여러가지 절약하지 않으면 안된다. 시간이 맞으면 알바를 하고 싶은 정도 다. 그래도 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일하고 있으니까 일요일밖에 여유가 없어요. 그런 형편이 좋은 일은 없잖아요. 나이도 많이 먹었으니까....[:はうー:] ...휴가중 책을 정리하면 문제집을 찾아냈어요. 그러니까 지금은 다시 그걸 하고 있어요. 아,,,복권 당선 번호의 발표가 있었던 것을 간과하고 있었다. 지금부터 알아볼게요...그럼,안녕~~.^^/xxx
358 회색 2609 2012-11-24
아침부터 일찍 일어나서 강아지와 산책해서 시간이 많이 있는 나. 밤 늦게까지 일어나서 오전중 자고 있는 아들... 결국 함께 영화도 보러 가지 않고 미술관에도 아직 못 가요.[:がーん:] 매일 날씨가 좋고 꼼짝하면 너무 덥기 때문에 일은 오전중에 끝나서 오후에는 조용하게 음악을 듣거나 책을 읽으면서 지냈어요. 몸을 쉬게 했던 휴일이었다...[:にひひ:]
357 회색 2429 2012-11-24
21일에는 학교에 숙제는 제출할 텐데...숙제는 끝났지? 바다에도 가지 않아,불꽃대회도 가지 않는데 여름을 느낀 일은 더위 뿐일까? 정말 미안해...어디에도 데려가지 않아서... 3연휴를 즐겁게 지낼 위해서 숙제가 끝나고 있으면 좋겠는데... 모처럼의 휴일인데 같이 숙제를 하는 건 싫잖아~. 내일은 영화"박물관이 살아있다"를 보러 갈 거예요. 오늘 청취를 한다...어려워요...[:しくしく:]
356 회색 2689 2012-11-24
여름은 팥빙수를 자주 먹어요.[:にこっ:] 너무 좋아하지만 먹자마자 머리가 아파져요.[:あうっ:] 아이스크림이라면 그런 거 없는데... 천천히 먹으면 괜찮다고 하는데 그렇게 해도 안됐다.[:しくしく:] 좋아하는데 먹는 때는 항상 머리를 감싸고 있고 얼굴도 찌푸리고 있어요.[:がーん:] 사실은 맛있을 얼굴해서 먹고 싶은데...[:ぽっ:] 여러분들은 어때??? 좋은 방법이 알고 있으면 가르쳐죠~~!![:てへっ:][:チョキ:]
355 회색 3294 2012-11-24
바쁘셨어요....피곤했다. 뉴스를 봐도 태풍,지진,선거,마약... 슬픈 일이 많아요. 강아지와 놀아서 기분을 전환시켜요. 음악을 듣는 것도 좋네!! 생각해 보면 집에서 음악을 듣는 때,여러가지 하면서 들어요. 그러니까 역시 콘서트에 가서 듣는 편이 마음에 좋겠어요. 1 년에 몇회인가 그런 기회가 있으면 좋겠는데...
354 회색 1858 2012-11-24
오랫만에 음악에 싸여 느낌이 좋은 시간을 보내 왔어요.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은 멋진 시간을....[:音符:] 실은 학생인 때 플룻을 했던 적이 있어요. 이제 잊어버리고 있었다...아들은 뭘 느낌인가? [:ぎょ:][:汗:]"커피프린스 1호점 제2화의 세 번째" 이 두 사람은 말이 알아듣기 어려워요...(;ㅇ;) 나중에 들어봐요. 우리 회사 근처에 큰 약국이 개점해요. 한국드라마 안에서 약국에 가거나 죽을 사거나 하는 장면이 많이 있지만 약국이나 죽 가게는 많이 있어요? 죽 가게는 일본에는 없어요...아마... 나는 본적이 없어요... 맛있게 보여요...항상 먹고 싶다고 생각하면서 보고 있어요. 이번 주말에는 연휴가 있으니까 일이 바쁘지만 열심히 해서 푹 쉴 거예요.
353 회색 3328 2012-11-24
복습하고 있으면 내가 오해 해서 기억하고 있는 일이 많이 있을 것이 알아요. 일본어만으로 생각하고 있으니까 사용법이 잘못할 것 같아요. 어떤 때에 어떤 표현을 쓰는지 다시 공부해야 하잖아요. 새 표현을 배우면 배울 수록 혼란하는데 복습하면 복습할 수록 이해할 수 있도록 될 것 같아요. 진행해서 되돌아와서 또 진행해서 또 또 되돌아와서... 나 이런식으로 공부하고 있을 것 같아요. 그러니까 아주 천천히 진행해요. [:パー:]질문!! 이름을 부를 때 친하면.... 예컨대 "김 제준"이라면 "제준아"→"준아"라고 해? 드라마에서 그렇게 부르고 있었어요.^^ 일본어라면 "山田花子"→"花子ちゃん"→"花ちゃん"[:ぎょ:] 그런 느낌인지?
352 회색 3622 2012-11-24
공부해라,,,공부해라,,, 매일매일 말해서 반성하고 있어요. 이번 주말은 콘서트에 갈 거예요. 그리고 다음 주말에는 영화"Night myseum 2"를 보러 갈 거예요. 잘 놀아 잘 먹어 잘 자고,그리고 잘 공부하는 여름방학이라면 괜찮아요! 벌써 반 지나는데.... 그래,어차피 숙제는 해야 하니까 하겠지요. 그렇게 엄마가 마음 편하지 않으면 집 안이 piri piri해요.[:てへっ:] 바쁘고 더워서 기분이 초조하지만 선생님도 여러분들도 건강하게 지내세요~! 바빠지면 소설을 읽고 싶다고 돼요...난 좀 이상하죠?!
351 회색 3791 2012-11-24
어깨가 뻐근해요. 쓰지 않으면 기억 못 하니까 매일매일 책을 보면서 써요. 그리고 일기도 노트에 써요. 회사에서도 생각하는 것이나 혼잣말을 메모에 써서 확인해요. 차라리 일에서 쓰는 편이 적어요. 컴퓨터가 있으니까.... 오늘밤은 DVD를 봐야 하니까 이것으로 끝...^^
350 회색 2428 2012-11-24
오늘은 너무 졸렸어요.[:あうっ:] 어젯밤 3시간 정도밖에 자지 못했으니까. 정말이지 몸이 나른하고 하품이 많이 났어요.[:しょぼん:][:Zzz:] 점심시간에는 인터넷으로 한국드라마를 보고 싶었지만 참을 없어서 잤어요. 대신 오후에는 머리가 상쾌해졌어요.[:にかっ:] 좀 더 지나면 일이 바쁘지 않게 될 거예요...파이팅!![:パンチ:] 책을 읽어 여러가지 표현이 있구나~라고 생각해요. 그러나 공부하면 공부할수록 기본을 잊어버린 것 같은 기분을 됐어서 기본을 공부했던 노트를 다시 봐요.[:がーん:] 좀 머리가 혼란했던 때,전에 읽은 이야기를 생각이 났다. "어려운 말을 쓰지 않아도 자신이 알고 있는 말을 사용하고 말해 보면 좋아요." 이 이야기는 아주 마음에 들었어요.[:にこっ:][:パー:]
349 회색 3018 2012-11-24
혹시 갑자기 한국 사람이랑 만날 수 있다면... 저기~안녕하세요... 잠깐만...저는 조금만 한국말을 공부하고 있으니까 천천히 말해 주세요. 어쩌면 알지도 모르겠어요.[:ぽっ:] 공부하고 있는데 실은 한국 사람이랑 말하는 것이 처음이에요. 그러니까 이상한 말을 말하면 죄송해요. 모른 사람이 갑자기 이렇게 말하지면 놀라겠지요. 상상한 세계니까 할 수 있는 것이다... 오늘밤은 "안전 패트롤"에 갈거예요. 여름방학은 기분이 개방적에 되어 밤늦게까지 노는 것 같아요. 아이들한테 위험한 일이 많아요. 실은 나도 밤길은 무서워요. 그래도 아이들을 위해서 갔다와... [:チョキ:]우리 집에 평화와 웃는 얼굴이 돌아왔어요. [:ハート:]선생님, 걱정해 주셔 감사합니다.[:love:]
348 회색 2806 2012-11-24
8월은 회사에도 휴가가 있으니까 매일매일 바빠요. 집에 돌아갔으면 아들이 기분이 나쁜 얼굴하고 있어 재미없어요. (일요일도 나랑 같이 놀아줒 않아서..) 싫은 것을 생각하면 기운이 없어져요. 그러니까 내가 좋아하는 것이라도 생각해요...음,뭘...? 무엇도 생각나지 않으니까 공부하자! ..... 여러가지 잊어버리고 공부해도 아들의 태도가 마음에 걸려요... 아~~어떡하지...[:しくしく:]
347 회색 2541 2012-11-24
바빠서 더워서 너무 힘드네요... 그러니까 초코 아이스를 먹었어요.[:チョキ:] 달고 차가와서 맛있게 먹으면 기분이 좋아져요. 내일은 뭐할까? 미술관에 갈까?...영화를 보러 갈까? 아니,보고 싶은 영화는 7일부터다. 무슨 재미있는 것이나 가고 싶은 곳은 없니? 실은 가끔은 아들과 함께 놀고 싶어요. 서로 공부와 일을 잊어버리고.... 어??우리 아들은 아직 기분이 나쁜 것 같다...[:しょぼん:]
346 회색 3260 2012-11-24
모처럼 기분이 좋게 됐는데... 우리 아들이 이상해....이것이 반항기?! 자유롭게 하는데 도대체 무엇이 마음에 안 들어요?![:ぷん:] 너무나 자유하게 했으니까 안돼겠니? 아~,자신이 없어져요...[:しくしく:] 아들도 하나의 인간이니까 내 뜻대로 안 되는 것은 알고 있어요. 그래도 너무나 심한 태도에 화냈다!![:怒:] 나빴던 일을 스스로 알았으면 좋겠는데... 아~아~~!!나쁜 일은 겹치는 것이다![:きゅー:] 머리꾸미개와 이어폰의 클립이 망가졌다..(ㅠ.ㅠ)
取り消し