ナショナル・スポンサー
今日:
883
昨日:
931
すべて:
2,477,684
にほんブログ村 外国語ブログ 韓国語へ
  • 어쩔 수 없다
  • 閲覧数: 48, 2021-01-14 05:48:29(2021-01-14)
  • 어제는 오전에 우체국에 간 뒤 어머니와 점심을 먹었습니다.


    도시락을 사고 제 사무실에서 먹었어요.


    오후에 의뢰인이 서류를 가져 오시고,


    밤에 학생이 수업을 받으러 와 주셨습니다.


    오늘은 법무사회 일 때문에 이이다까지 가야 돼요.


    이런 시기니까 가고 싶지 않는데, 회 일이라서 어쩔 수 없다...

コメント 0

番号 タイトル ニックネーム 閲覧  登録日  コメント
7778 가주나리 19 2021-01-18
어제는 아침에 청소를 했어요. 그후 오전과 오후에 제각기 학생들이 오시고 수업을 했습니다. 저녁에 공부를 하고 밥을 먹은 뒤 삼십 분 산책했어요. 오늘은 오전에 의뢰인 댁에 서류를 건네러 가고 밤에 학생이 수업을 받으러 오실 예정입니다.
7777 가주나리 21 2021-01-17
어제는 오전에 의뢰인이 오시고 상담을 했습니다. 오후에 다른 손님 댁에 상담을 하러 다녀 왔어요. 밤에 산책을 했는데, 도로 표면이 얼어 있어서 위험이었기 때문에, 15분만 걸은 후 집에 돌아 왔습니다. 오늘은 아침에 청소를 한 뒤 오전과 오후에 제각기 학생들이 오실 예정이에요.
7776 가주나리 37 2021-01-16
어제는 오전에 우체국과 슈퍼마켓에 다녀왔습니다. 오후에 온라인 회의에 참가한 뒤 학생이 오시고 수업을 했어요. 밤에 선배와 밥을 먹었습니다. 오늘은 오전에 의뢰인이 오시고 오후에 다른 의뢰인 댁에 갈 예정이에요. 좀 바쁠 거예요.
7775 가주나리 35 2021-01-15
어제는 법무사회 일을 위해 이이다까지 다녀왔습니다. 긴 거리를 운전해서 지쳤어요. 밤엔 처음으로 '온라인 영어 카페'에 참가했습니다. 외국사람과의 교류를 목적으로 한 것이어서 저도 흥미가 있었어요. 참가해서 알았는데, 참가자들의 대부분이 대학생이고 나같은 아저씨는 나밖에 없었어요... 그런데, 젊은이들이 이런 나를 환영해 주고 같이 회화나 게임을 즐길 수가 있어서 정말 기뻤습니다. 정기적으로 열리고 있으니까 앞으로도 시간이 있으면 다시 참가하고 싶어요.
가주나리 48 2021-01-14
어제는 오전에 우체국에 간 뒤 어머니와 점심을 먹었습니다. 도시락을 사고 제 사무실에서 먹었어요. 오후에 의뢰인이 서류를 가져 오시고, 밤에 학생이 수업을 받으러 와 주셨습니다. 오늘은 법무사회 일 때문에 이이다까지 가야 돼요. 이런 시기니까 가고 싶지 않는데, 회 일이라서 어쩔 수 없다...
7773 가주나리 38 2021-01-13
어제는 하루종일 사무실에서 일했어요. 눈이 많이 와서 쌓였으니까 제설을 했습니다. 제설은 시작하기 전엔 귀찮게 느끼지만, 하고 나면 기분이 상쾌해져요. 하지만 이런 말은 눈이 별로 오지 않아서 할 수 있는 것입니다. 눈이 많은 지방에 사시는 분들은 정말 힘들 거예요. 아무튼 빨리 봄이 오기를 원합니다.
7772 가주나리 44 2021-01-12
어제는 먼저 아침에 빨래를 했어요. 그후 오전에 의뢰인이 상담을 받으러 오셨습니다. 상담을 하고 나서 점심을 먹었어요. 오후에 청소를 한 뒤 공부했습니다. 밤에 30분 걸었어요.
7771 가주나리 67 2021-01-11
어제는 오전과 오후에 학생들이 오시고 수업을 했습니다. 수업을 끝내고 나서 자신의 공부를 했어요. 베트남어를 공부했습니다. 베트남어의 가장 어려운 점은 발음이에요. 어렵지만 매일 계속 노력하면 꼭 할 수 있게 될 거예요. 그걸 믿고 열심히 공부하고 싶다.
7770 가주나리 41 2021-01-10
어제는 오전에 친구에게 일본어를 가르쳤습니다. 그리고 저도 친구에게서 베트남어를 배웠어요. 저는 지금까지 영어, 한국어, 중국어를 거의 혼자서 공부해 왔는데, 베트남어는 그게 불가능하다고 느끼고 있습니다. 그래서 친구가 베트남어를 가르쳐 주는 것은 아주 행운한 것입니다. 이런 기회를 준 친구에게 감사하면서 혼자 시간도 조금씩 착실히 공부하고 싶다.
7769 가주나리 36 2021-01-09
어제는 지난 해 처음으로 간 캄보디아 카페에 오랜만에 갔어요. 점심으로 카레를 먹고 후식으로 커피를 마시면서 두꽃(豆花)를 먹었습니다. 두꽃은 예전에 대만 드라마에서 본 적이 있는데 언젠가 먹고 싶다고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어제 드디어 소원이 이루어졌어요. 신기한 맛이었습니다. 다시 먹으러 가고 싶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