ナショナル・スポンサー
今日:
921
昨日:
1,127
すべて:
2,750,039
にほんブログ村 外国語ブログ 韓国語へ
  • 건강에 주의하고 싶다
  • 閲覧数: 1292, 2020-12-13 07:30:15(2020-12-13)
  • 어제는 오전에 공부하고 오후에 학생이 수업을 받으러 와주셨어요.


    밤에 삼십분 산책했어요.


    오늘은 오전에 빨래와 청소를 하고 싶습니다.


    오후에 학생이 오시고 수업을 할 거예요.


    그런데, 일기예보를 보니까 다음주부터 기온이 대폭으로 내릴 것 같습니다.


    건강에 주의하고 싶어요.

コメント 0

番号 タイトル ニックネーム 閲覧  登録日  コメント
7797 가주나리 1064 2020-11-07
어제는 오전에 사무실에서 서류를 만들고, 저녁에 의뢰인께서 오시고 상담을 했다. 오늘은 오후에 학생께서 오시고 수업을 할 예정이다. 아침에 청소와 빨래를 하려고 해요. 내일은 처음의 분도 포함해 일요일로서는 가장 많은 학생분들이 와 주실 예정이다. 기대가 된다.
7796 가주나리 1067 2021-03-05
어제는 오후와 저녁에 학생들이 오시고 수업을 했습니다. 오후는 한국어, 저녁은 영어 수업을 했어요. 밤엔 산책도 했습니다. 오늘도 오후에 학생이 수업을 받으러 오실 거예요. 오늘도 열심히 일하고 싶습니다.
7795 가주나리 1069 2021-03-19
어제는 오전에 의뢰인이 오셨습니다. 오후와 저녁에 학생들이 오시고 수업을 했어요. 오늘은 오전에 의뢰인이 오실 거예요. 오후에 전화 상담을 맡은 후 저녁에 학생이 수업을 받으러 오실 겁니다. 그리고 밤엔 온라인 연수회에서 강사를 맡을 예정이에요.
7794 가주나리 1078 2021-05-16
어제는 오전에 업자가 오시고 사무실의 복사기를 새 사무소에 운반했습니다. 오후에 중학생이 와서 영어 수업을 한 후 고등학생이 와서 한국어 수업을 했어요. 새 집에서 하는 첫번째 수업이었는데 무엇보다 이렇게 새 집에서 무사히 일을 시작할 수 있어서 기쁘고 안심도 했습니다. 밤에는 선배들과 밥을 같이 먹었어요. 마음이 따뜻한 선배들이 제 이사를 축하해 주셔서 정말 고마웠어요.
7793 가주나리 1094 2021-05-11
어제는 오전에 은행과 우체국에 간 후 어머니와 점심을 먹었습니다. 소고기덮밥점에서 더시락을 사서 가져 가고, 호수를 바라보면서 먹었어요. 오후에 변호사님 사무소에 들러 서류를 받고, 저녁엔 학생이 수업을 받으러 오셨습니다. 오늘은 먼저 은행에 가야 해요. 그후 의뢰인과 학생이 오실 예정입니다.
7792 가주나리 1104 2021-02-27
어제는 선배가 경영하시는 커피숍에서 점심을 먹었습니다. 저는 이 가게의 칼레를 좋아해서 먹고 싶어서 갔는데, 메뉴를 보니까 生姜焼き定食를 발견해서 갑자기 먹고 싶어져서 주문했어요. 처음으로 먹었는데 아주 맛있었습니다. 오후에 의뢰인께서 오시고 상담을 하고 밤에 산책을 했어요.
7791 가주나리 1109 2021-01-10
어제는 오전에 친구에게 일본어를 가르쳤습니다. 그리고 저도 친구에게서 베트남어를 배웠어요. 저는 지금까지 영어, 한국어, 중국어를 거의 혼자서 공부해 왔는데, 베트남어는 그게 불가능하다고 느끼고 있습니다. 그래서 친구가 베트남어를 가르쳐 주는 것은 아주 행운한 것입니다. 이런 기회를 준 친구에게 감사하면서 혼자 시간도 조금씩 착실히 공부하고 싶다.
7790 가주나리 1111 2021-01-13
어제는 하루종일 사무실에서 일했어요. 눈이 많이 와서 쌓였으니까 제설을 했습니다. 제설은 시작하기 전엔 귀찮게 느끼지만, 하고 나면 기분이 상쾌해져요. 하지만 이런 말은 눈이 별로 오지 않아서 할 수 있는 것입니다. 눈이 많은 지방에 사시는 분들은 정말 힘들 거예요. 아무튼 빨리 봄이 오기를 원합니다.
7789 가주나리 1112 2020-12-06
어제는 오전에 학생이 오시고 수업을 했습니다. 그후 어머니를 모시고 드라이브를 한 뒤 친구의 커피숍에서 점심을 먹었어요. 현재 타고 있는 차를 다음주에 처분하기로 됐습니다. 그래서 어제는 마지막 드라이브였어요. 오래동안 탄 차니까 추억도 많습니다. 그래도 언젠가는 이별이 와요. 지금까지 고마워요. 안녕.
7788 누마 1120 2021-02-22
해외송금을 하러 오랜만에 명동 갔다왔습니다. 관광객들이 없어져서 환전소에 일본엔도 없고 줄서서 먹는 유명 집들도 문을 닫아 쓸쓸한 분위기 였습니다. 자영하실 분들은 특히 힘들어 보였습니다.코로나19 빨리 없어지기를 바랍니다,,,
7787 가주나리 1125 2020-12-14
어제는 오전에 빨래와 청소를 했습니다. 오후에 학생이 수업을 받으러 와주셨어요. 그후 근처의 커피숍에서 외국친구를 만나서 일본어를 가르쳤습니다. 오후 3시부터 8시까지 시간이 지나는 것도 잊어서 열심히 공부했어요. 오늘부터 다시 일주일 열심히 일하고 싶습니다.
7786 가주나리 1127 2021-01-03
어제는 오전에 외국의 친구를 만났어요. 일본어를 가르쳤습니다. 일본어의 문법에 대해 질문을 받았는데 설명하기 어려운 부분도 있었어요. 우리가 평소 자연히 사용하고 있는 표현도 외국사람에게는 쉽지 않습니다. 외 그런 표현을 하는지에 대해 이유가 필요해요. 그게 문법입니다. 모두 언어엔 문법이 있어요. 저는 외국어를 가르치고 있으니까 외국어의 문법에 대해 의식해서 공부하고 있습니다. 올해는 일본어 수업도 시작할 예정이니까 일본어의 문법에 대해서도 다시 의식을 가지고 싶어요.
7785 가주나리 1127 2021-01-29
어제는 오전에 우체국, 은행과 서점에 갔다 왔습니다. 오후에 학생들이 수업을 받으러 오셨어요. 밤에 온라인으로 영어 카페에 참가했습니다. 영어 카페에서는 자기소개를 한 뒤 외국사람들도 같이 영어를 쓰는 게임을 즐기거나, 자기 나라의 좋아하는 음식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었어요. 이런 기회를 만들어 주셔서 정말 고맙게 생각합니다. 다음에도 참가하고 싶어요.
7784 가주나리 1128 2020-12-28
어제는 아침에 청소를 했습니다. 오전과 오후에 학생들이 오시고 수업을 했어요. 밤에 30분 걸었습니다. 오늘은 오전에 슈퍼마켓에 가려고 해요. 오후에 학생들이 수업을 받으러 오실 예정입니다. 법무사 일은 오늘이 올해 마지막 날이에요. 하지만 한국어 교실은 연말연시도 변함 없이 열고 있습니다 !
7783 가주나리 1135 2021-06-05
어제는 비가 많이 왔습니다. 오전에 머리를 잘랐어요. 오후에 손님이 오셨습니다. 저녁에 공민관에서 한국어 강좌를 맡았어요. 이십 명 이상의 참가자분들이 모여 주셔서 놀라고 기뻤습니다. 이렇게 많은 분들 앞에서 한국어를 가르치는 게 처음이어서 저는 여유가 없었는데, 어느 참가자분이 즐거웠다고 말해 주셔서 정말 고마웠어요. 매주 금요일 밤 앞으로 육 회 전력을 다하고 싶습니다.
7782 가주나리 1137 2021-03-07
어제는 아침에 청소를 한 뒤 오전에 전화 상담을 했습니다. 오후에 학생이 오시고 수업을 한 후, 다른 학생과 온라인으로 수업을 했어요. 오늘은 아침에 빨래를 한 뒤 학생이 수업을 받으러 오실 예정이에요. 오늘도 힘내려고 합니다.
7781 가주나리 1137 2021-07-05
어제는 오전과 오후에 학생들이 수업을 받으러 와 주셨습니다. 그리고, 카페 프레오픈 (음료수 무료제공) 나흘째 드디어 첫 손님이 와 주셨어요. 대학시절 친구가 너무 너무 오랜만에 와 주었거든요. 우리는 커피를 마시면서 옛날이야기나 그동안 어떻게 살아 왔는지, 그리고 요즘 어떻게 지냈는지 많이 많이 이야기를 나누었어요. 정말 즐겁고 소중한 시간이었습니다. 와 줘서 진짜 고마웠어요.
7780 가주나리 1139 2020-09-18
어제는 오전에 머리를 잘랐다. 오후와 저녁에 학생들께서 오시고 영어와 중국어 수업을 했다. 어제는 아침부터 머리가 아파서 아침과 밤의 두 번 약을 먹었다. 오늘은 나아질 것을 빌다. 오늘은 오전에 변호사 사무소에서 일을 돕고 오후는 치노에서 연수회에 참석할 예정이다. 대면에서 연수회가 열릴 건 오랜만이다. 동업자 친구들을 만날 수 있는 게 좀 기대가 되다.
7779 가주나리 1139 2021-01-07
어제는 오전과 오후에 의뢰인들이 상담을 받으러 오셨어요. 오후 상담을 하고 나서 손님의 댁에 갔다왔습니다. 밤에 25분 걸었어요. 오늘은 오전에 사무실에서 서류를 만들고 오후에 학생들이 수업을 받으러 오실 예정입니다.
7778 누마 1143 2021-03-16
주재원 생활을 마치고 오늘 한국을 떠납니다. 약 6년을 지내서 제2의 고향이 되었습니다. 코로나 사태로 출입국의 문턱이 높지만 잘 갈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