ナショナル・スポンサー
今日:
812
昨日:
933
すべて:
1,920,750
にほんブログ村 外国語ブログ 韓国語へ
  • 이병헌 씨
  • 오늘은 이병헌 씨가 일분했습니다.
    [:チョキ:]
    매우 두근두근합니다.
    아레나투어 좋아 개시입니다.
    성공을 가원합니다.[:パー:]

コメント 1

  • 선생님

    2012.11.24 19:00

    저도 성공을 기원합니다!!

    (*^o^*)♤(*^.^)♂♪♬
    推薦:124/0
番号 タイトル ニックネーム 閲覧  登録日  コメント
176 떡볶이 7755 2012-11-24
지금부터 "겠"을 쓰는 일기를 적겠어요. 여러분도 같이 쓰시겠습니까? 우리 부부는 아이들을 여섯 명 길렀어요. 많이 먹어서 배가 불러요.
うみんちゅまま 6638 2012-11-24
오늘은 이병헌 씨가 일분했습니다. [:チョキ:] 매우 두근두근합니다. 아레나투어 좋아 개시입니다. 성공을 가원합니다.[:パー:]
174 신바짱1984 6524 2012-11-24
일기 쓰는데...뭔가 두근두근하네요..ㅋ 근데!11월11일은...뻬뻬로데이였죠~!! 11일에 일본에 온 한국친구에게서 뻬뻬로 받았어요^^ 처음으로 받아서 너무 기뻐요~!! 친구가 여동생이랑 만들었던 뻬뻬로~ 귀엽다...^^*
173 케이코 4234 2012-11-24
오늘은 메이커 세미나에 출석했습니다 깜박 졸았습니다[:あうっ:] 그러나, 조금 공부가 되었습니다
172 케이코 5043 2012-11-24
주말,히로시마에 다녀 왔습니다. 굴의 계절입니다. 정말 맛있었습니다.
171 아줌마가씨 8116 2012-11-24
목소리가 안 나다. 병원에 갔다. 약으로 만복이다. 기분이 좀 나쁘다.
170 하면 9304 2012-11-24
오늘은 한글능력검정시험이 있었어요. 그러나 저는 안 봤어요. 내년은 3급 시험을 볼 수 있도록 하고 싶어요. 그 때까지 열심히 공부해야 돼!
169 떡볶이 3447 2012-11-24
어제는 출장가고 곧 왔기 때문에 오늘은 아주 피곤했어요. 여러분 인간관계는 어렵다고 생각하지요?
168 うみんちゅまま 5142 2012-11-24
어제는 불고기를 부모님과 같이 먹었어요.[:肉:] 맜있었어요.
167 찐빵 8929 2012-11-24
여기 정말 재미있는 것 같지 않아? 테스트도 해 봐지만 재미있었다. 친구들한테 가르쳐 주야지-------![:太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