ネタザ
ナショナル・スポンサー
今日:
810
昨日:
1,483
すべて:
1,786,653
にほんブログ村 外国語ブログ 韓国語へ
  • 저의 두통은 이틀
  • 閲覧数: 50, 2019-04-15 05:53:31(2019-04-15)
  • 저는 두통을 가지고 있어요.


    그래서 가끔 머리가 아파집니다.


    그리고 저의 두통은 보통 이틀 계속해요.


    이 주말도 두통때문에 힘들었어요...


    하지만 이번에도 바로 이틀간으로 사라졌어요.


    아픔이 없어져서 정말 다행이에요.


    오늘부터 라스트 스퍼트할 게요.

コメント 0

番号 タイトル ニックネーム 閲覧  登録日  コメント
7127 가주나리 79 2019-04-08
어제는 하루 종일 사무실에서 공부하거나 드라마나 영화를 봤어요. 어제처럼 시간이 많이 있을 때는 쓰기나 읽기의 공부는 아침, 적어도 오전중에 끝내도록 하고 있어요. 그리고 듣기 공부는 오후부터 밤에 해요. 외냐하면 쓰기나 읽기는 힘이나 집중력이 필요한 데 비해, 듣기 공부는 드라마나 영화를 보면서 할 수 있으니까요. 그렇다고 해도 드라마나 영화도 가능한 한 집중해서 자막은 숨기고 한국말에 귀를 기울이고 봐요. 이게 합리적인 공부방법이라고 생각해요.
7126 가주나리 87 2019-04-07
어제 한국능력시험의 수험표가 도착했어요. 시험날까지 바로 두 주 남았어요. 한국능력시험의 내용은 듣기, 쓰기, 읽기예요. 그 안에서 제가 가장 모자란 게 쓰기예요. 그래서 저는 매일 좋아하는 한국의 책의 문장을 그냥 그대로 종이에 베껴써 있어요. 앞으로 두 주는 그 방법은 바꾸지 않고 쓰는 양을 늘리려고 해요.
7125 가주나리 97 2019-04-06
어제는 오후 손님이 오셨어요. 오늘은 아침에 빨래와 청소를 할 거예요. 그 뒤 열심히 공부하고 싶어요. 깜빡했었지만 생각해 보면 한국어 능력 시험 날까지 이제 두 주밖에 안 남았어요. 앞으로 두 주는 더 열심히 집중해서 공부해야겠어요.
7124 가주나리 81 2019-04-05
어제는 슬픈 것과 기쁜 것이 있었어요. 이럴 때는 "인생은 산 있고 계곡 있음" 그리고 "버리는 신 있으면 줍는 신 있음" 라는 속담이 머리 속에 떠올라요.
7123 가주나리 49 2019-04-04
어제는 오전중에 시청에서 볼일을 해서 사진점에서 사진도 찍었어요. 오후는 법무국에 부동산 등기의 신청을 했어요. 그리고 저녁엔 한국어 수업을 했습니다. 오늘은 아침에 우체국에 가서 그 뒤 사무실에서 서류를 만들 거예요. 저녁엔 한국어 수업을 드릴 거예요.
7122 가주나리 129 2019-04-03
어제는 볼일이 있어서 좀 먼 곳에 가야 했어요. 그래서 어머니를 대리고, 같이 드라이브를 했어요. 점심은 어머니가 좋아하시는 생선요리를 먹었어요. 그 가게는 생선 중심인 드문 가게여서 메뉴가 풍부해서 맛도 있어서 우리는 만족했어요. 오늘은 오전중에 시청과 은행, 그리고 쇼핑으로 가서 오후는 사무실에서 서류를 만들려고 해요. 그후 저녁엔 한국어 수업을 드릴 예정이에요.
7121 가주나리 97 2019-04-02
오늘 아침은 눈이 얇게 쌓였어요. 벌써 사월인데... 오늘은 손님이 오실 예정이 없으니까 야마가타-무라에 가서 볼일을 하려고 해요. 모처럼 가니까 어머니를 대리고 가서 점심이라도 먹을까 생각중입니다.
7120 가주나리 129 2019-04-01
어제는 빨래와 청소를 한 후 공부하거나 드라마를 보거나 영화를 보거나 하면서 하루 종일 사무실에서 지냈어요. 오늘은 오전에 손님이 오시고 저녁엔 오랜만에 중국어 수업을 받을 예정이에요. 오늘부터 새 년도가 시작됩니다. 하순에는 TOPIK 수험도 기다리고 있어요. 하루 하루 열심히 살자 !
7119 가주나리 103 2019-03-31
어제는 오전과 저녁에 손님이 오셨어요. 그 후 지금 까지 빌려 있던 교실에 가서 남았던 물건을 회수해서 이사 작업을 끝냈어요. 일년동안 이 교실을 빌려 수업을 해 왔습니다. 덕분에 많은 학생분들이 수업을 받으러 와 주셨어요. 정말로 고마웠어요. 내일부터 새로운 교실에서 새 마음으로 더 열심히 수업을 해 드릴 거예요.
7118 가주나리 200 2019-03-30
어제는 좀 드문 일 때문에 법무국에 갔다 왔어요. 법무국에서 손님과 만나서 창구에서 신청을 했는데, 결과적으로는 저희 신청이 인정되지 않았어요. 처음부터 그런 가능성이 있는 것을 알면서 한 것이니까, 손님도 납득해주셨어요. 유감이지만 이런 경우도 있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