ネタザ
ナショナル・スポンサー
今日:
52
昨日:
869
すべて:
1,715,875
にほんブログ村 外国語ブログ 韓国語へ
  • 건강을 위해
  • 閲覧数: 1173, 2018-10-10 05:52:06(2018-10-09)
  • 어제 "체육 날"이었어요.


    저는 뭔가 운동하고 싶어서 밤에 걷기(walking)를 했어요.


    20분만 걸었는데 기분이 좋았어요.


    건강을 위해서도 앞으로 무리하지 않도록 계속하고 싶어요.

コメント 2

  • 선생님

    2018.10.09 19:26

    저도 걷는 거 좋아해요.

    그래서 시간 될 때마다 걸어요. ^^
  • 가주나리

    2018.10.10 05:52

    그랬군요. 저도 시간 될 때마다 계속하고 싶어요.

番号 タイトル ニックネーム 閲覧  登録日  コメント
7038 가주나리 561 2019-01-01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선생님, 여러분, 작년은 고마웠습니다. 올해도 잘 부탁 드립니다.
7037 가주나리 445 2018-12-31
드디어 이 날이 왔어요. 섣달 그믐 날입니다. 어제 근처의 친구 택에서 떡치기를 하셨다가 저에게도 떡을 주셨어요. 바로 친 직후의 떡을 먹었으니까 부드러워서 너무 맛있었어요! 오늘 저녁 본가에 가서 어머니들과 같이 년을 넘을 거예요.
7036 가주나리 478 2018-12-30
어제는 그저께 송년회 회장에 놓아 온 자전거를 가지러 갔다 왔어요. 그리고 빨래를 한 후 공부하고 드라마를 봤어요. 오늘은 사무실의 청소를 하고 싶어요. 올해도 이제 이틀만 남았네요...
7035 가주나리 748 2018-12-29
어제는 송년회가 있었어요. 평소 별로 만나는 기회가 없는 분들과 이야기할 수가 있어서 의미 있는 시간이였어요. 요리도 맛있었어요. 하지만 너무 늦게까지 마시고 있었으니까 택시를 잡는게 어렵게 됐어요. 어제는 마지막 영업날이어서 송년회등으로 택시를 이용하는 사람들이 너무 많아서 그랬어요... 춥고 힘들었지만 그래도 일년에 한 번의 것이니까 어쩔 수 없지요.
7034 가주나리 488 2018-12-28
오늘은 마지막 영업날(仕事納め)입니다. 올해는 사무실을 이전하고나 한국말 교실을 열고나 한 특별한 일년이었어요. 수입은 덜어졌는데, 지금까지와는 다른 보람이 있는 일년이기도 했어요. 내년도 경제적으로는 힘든 상황이 계속할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꿈을 포기하지말고 믿음과 희망을 가지고 밝에 살아 가고 싶습니다.
7033 가주나리 439 2018-12-27
어제는 오전에 은행과 우체국에 갔어요. 오후에 사무실에 손님이 오셨어요. 그리고 저녁엔 교실에서 한국어 수업을 했어요. 손님께서 사과를 주셨어요. 너무 맛있겠어요!
7032 가주나리 554 2018-12-26
어제 남은 치킨을 카레에 넣고 먹었어요. 치킨 카레가 돼서 맛있었어요! 오늘은 여러가지 지불하기 위해 은행이나 우체국에 가야 해요. 오후에 사무실에 손님이 오시고, 저녁엔 교실에서 수업도 할 예정이에요.
7031 가주나리 592 2018-12-25
메리 크리스마스! 뭔가 크리스마스 같은 걸 하고 싶어서, 어제 스퍼에서 치킨을 많이 사 왔어요. 그러도 역시 다 먹을 수가 없었어요... 남은 것은 오늘 먹을 거예요. 오늘이 크리스마스니까 괜찮죠.
7030 가주나리 611 2018-12-24
어제는 오전중 사무실에서 해야 하는 일을 하고, 오후부터 느긋하게 지냈어요. 오늘은 크리스마스 이브네요. 저는 특별한 예정은 없어요. 그냥 치킨을 먹고 싶어요.
7029 가주나리 483 2018-12-23
어제는 오전중 사무실에서 해야 하는 일을 하고 오후부터는 느긋하게 지냈어요. 오늘도 그렇게 지내려고 해요. 그런데, 어제 음식들을 사러 슈퍼마켓에 가니까 크리스마스용 치킨이나 송년용 식재들이 진열돼 있어서 평소와 다른 분위기였어요. 이제 연말이구나...라는 느낌이 들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