ネタザ
ナショナル・スポンサー
今日:
772
昨日:
932
すべて:
1,540,938
にほんブログ村 外国語ブログ 韓国語へ
  • 가장 힘든 것
  • 閲覧数: 92, 2018-08-07 05:44:16(2018-08-06)
  • 사무실을 이전할 준비작업을 하고 있어요.


    뭣 보다 물건이 많아서 힘들어요.


    사용하지 않은 것도 많이 있으니까 이 기회에 처분하는 게 좋는데...


    뭘 버리고 뭘 가져 갈까...


    그게 가장 고민하는 것이에요...

コメント 2

  • 선생님

    2018.08.06 19:05

    그러시군요.

    신중히 생각하셔서 정리하세요!^^
  • 가주나리

    2018.08.07 05:44

    네, 그렇게 할게요.

番号 タイトル ニックネーム 閲覧  登録日  コメント
6816 회색 589 2018-06-08
어제 우리 아버지가 수술을 받았어요. 잘 되고 다행이에요. 아마 일주일 동안 입원을 할 거다. 어머니도 병이 있으니까 좀 집에 혼자 있는 시간이 좀 걱정하지만, 저도 일이 있어서 어쩔 수 없어요. 제대한 빨리 집에 돌아와서 집일을 해요. 아버지는 원래 건강한 평이기 때문에 집에 없으면 뭔가 외로워요. 어머니는 더 그렇다고 해서 지금은 내내 옆에 있으려고...
6815 가주나리 606 2018-06-08
어제는 처음으로 한국어를 사람에게 가르친다는 것을 경험했습니다. 두 분의 학생분에게 수업을 했는데, 두 분 다 아주 열심히 수업을 받아주셨습니다. 저는 잘 했는지 몰랐는데 두 분 다 "아주 잘 이해할 수가 있었습니다, 고맙습니다" 라고 말씀해주셨습니다. 저는 너무 너무 기뻐서 행복했어요. 자신감도 생겼습니다. 앞으로 더 열심히 공부하면서 좋은 수업을 할 수가 있도록 노력하고 싶어요. 감사합니다.
6814 회색 599 2018-06-07
좀 전에부터 인터넷으로 인기가 많는 한 뉴스를 알아요? ”하누님 저한테 마지막인 건강한 7일간을 주세요.” 그런 투고이에요. 그럴 보면서 사랑은 뭔지, 사람이 사는 으이유가 뭔지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잘 생각한 기회가 됐어요. 혹시 모르면 꼭 보고 주세요.
6813 가주나리 942 2018-06-07
어제는 나가노시에서 회의가 있었어요. 열차로 갈 예정이었는데, 갑자기 일이 생겨서 열차 시간을 놓쳐버려서 결국 자동차로 가기로 됐어요... 오늘은 오전에 법원에 가서 오후부터 한국어교실에 출근합니다. 오늘은 두 분의 학생분이 예약을 해주셨어요. 고맙습니다. 열심히 수업을 하겠습니다.
6812 가주나리 535 2018-06-06
오늘 날씨가 흐려요. 비가 올 모양이에요. 오늘은 나가노시에서 회의가 있어요. 비에 지지 말고 열차로 다녀오겠습니다.
6811 가주나리 592 2018-06-05
오늘은 오전중에 법원에 제출해야 할 서류를 지금까지 만들어 있었어요. 이제 완성했으니까 예정대로 제출 할 수가 있을 겁니다. 오늘은 오전에 손님이 오시고 오후부터 오카야의 한국어 교실에 가서 수업을 할 겁니다. 실은 오늘은 처음의 예약이 들어 있습니다 ! 기대가 커요. 열심히 하겠습니다.
6810 가주나리 1033 2018-06-04
어제는 하루종일 쉬고, 덕분에 몸도 완전이 회복했어요. 아마도 피로가 쌓여 있었던 것 같아요. 오늘은 오전에 손님이 오실 겁니다. 그리고 오후부터 다시 한국말 교실에서 일할 겁니다. 자, 힘내자 !
6809 회색 732 2018-06-04
여러가지 있어서 그렇게 됐어요. 오늘까지 날씨가 좋은 것 같다. 장마니까 내일부터 계속 비가 온 것 같다. 우리 지방은 장마라서 수국이 너무 예뻐요. 수국을 볼 때마다 선생님을 생각이 나서 한국어 공부를 잘하고 싶은데...라고 했었어요. 지금 인스터그램에서 가끔 한국 사람하고 좀 댓글을 받고 주고 했어요. 5월은 마음에 너무 바빠서 그렇는데 6월은 또 자주 올 거예요. 아자!아자!!파이팅!!
6808 가주나리 637 2018-06-03
오늘은 날씨가 아주 좋네요. 오늘은 몸이 좀 아파서 한국말 교실도 쉬기로 했습니다. 이틀간 교실을 열어, 느낀 것도 있으니까 오늘은 푹 쉬면서 앞으로 어떻게 해야 할지 잘 생각해보고 싶어요. 먼 길이니까 쉬엄 쉬엄 걸어 가자.
6807 가주나리 578 2018-06-02
어제는 한국말 교실의 첫날이었어요. 유감이지만 어제는 학생분이 오지 않았어요. 학생분이 오지 않아도 교실을 열고 있는 것에 의미가 있다고 믿습니다. 그래서 오늘도 다녀오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