ナショナル・スポンサー
今日:
551
昨日:
995
すべて:
2,109,702
にほんブログ村 外国語ブログ 韓国語へ
  • 오늘도 버스안에서
  • 閲覧数: 1994, 2018-05-24 07:50:35(2018-05-20)
  • 한국에온지 3년1개월이 지났어요.
    요즘 정신이 없어서 밤세웠을 때도 몇번 있었는데 7월부터는 법률이 바꿔서 이런 스타일로 일하기는 어려워져요.
    고용 활성화를 위하여 초과 근무 제한이 엄하게 된대요.
    고용 활성화는 좋은 정책인 것 같지만, 앞으로 외국에서 주재원으로서 한국에서 일하기는 어려워질 까봐 걱정도 있네요.
    외국인 보다 내국인을 채용하는게 좋지 않을까 싶어지기 마련이어서.
    언제까지 한국에서 일할지는  모르겠는데 1년인지 2년인지, 하루하루를 충실한 생활해야해요..
    어쨌든 오늘은 일년만에 토픽시험 볼날이에요.잠이들지않고 마지막문제까지 풀어야하네요( ^ω^ )

コメント 4

  • 가주나리

    2018.05.21 05:41

    어제 토픽시험을 봤군요. 수고했어요. 저도 올해 여름 다시 도전할 예정이에요.
  • 누마

    2018.05.24 07:25

    예전에도 보신적이 있어요?

    저는 1년만에 봤는데 시스템이 조금씩 변경되어 있었어요.구체적으로는

    ・수험번호에 따라 짝수번, 홀수번 2가지의 문제지가 있는 점

         ;   수험번호가 짝수의 사람은 짝수의 문제를 풀어야 한다

    ・쓰기시험중에 듣기시험 답안지가 회수되는 점

  • 선생님

    2018.05.22 22:30

    누마 씨, 오래간만이에요!!

    토픽시험을 보셨군요. 저는 그날 토픽감독관을 했어요.^^;;
  • 누마

    2018.05.24 07:50

    정말 오래간만이에요.잘 지내셨어요?

    감독관 하셨군요.선생님은 서울이에요?

    저는 아주대 에서 봤어요.듣기 시험중 녹음상태 때문인지 기기문제인지 3번정도 음성이

    DJ처럼 1초정도의 짧은 프레이즈가 몇번 반복된 투라불이 있었어요.

    일본어로 音飛び라고 하는데 이 상황은 한국어로 뭐라고 표현됩니까?

番号 タイトル ニックネーム 閲覧  登録日  コメント
6814 회색 2117 2018-06-07
좀 전에부터 인터넷으로 인기가 많는 한 뉴스를 알아요? ”하누님 저한테 마지막인 건강한 7일간을 주세요.” 그런 투고이에요. 그럴 보면서 사랑은 뭔지, 사람이 사는 으이유가 뭔지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잘 생각한 기회가 됐어요. 혹시 모르면 꼭 보고 주세요.
6813 가주나리 3223 2018-06-07
어제는 나가노시에서 회의가 있었어요. 열차로 갈 예정이었는데, 갑자기 일이 생겨서 열차 시간을 놓쳐버려서 결국 자동차로 가기로 됐어요... 오늘은 오전에 법원에 가서 오후부터 한국어교실에 출근합니다. 오늘은 두 분의 학생분이 예약을 해주셨어요. 고맙습니다. 열심히 수업을 하겠습니다.
6812 가주나리 2379 2018-06-06
오늘 날씨가 흐려요. 비가 올 모양이에요. 오늘은 나가노시에서 회의가 있어요. 비에 지지 말고 열차로 다녀오겠습니다.
6811 가주나리 2836 2018-06-05
오늘은 오전중에 법원에 제출해야 할 서류를 지금까지 만들어 있었어요. 이제 완성했으니까 예정대로 제출 할 수가 있을 겁니다. 오늘은 오전에 손님이 오시고 오후부터 오카야의 한국어 교실에 가서 수업을 할 겁니다. 실은 오늘은 처음의 예약이 들어 있습니다 ! 기대가 커요. 열심히 하겠습니다.
6810 가주나리 5034 2018-06-04
어제는 하루종일 쉬고, 덕분에 몸도 완전이 회복했어요. 아마도 피로가 쌓여 있었던 것 같아요. 오늘은 오전에 손님이 오실 겁니다. 그리고 오후부터 다시 한국말 교실에서 일할 겁니다. 자, 힘내자 !
6809 회색 4626 2018-06-04
여러가지 있어서 그렇게 됐어요. 오늘까지 날씨가 좋은 것 같다. 장마니까 내일부터 계속 비가 온 것 같다. 우리 지방은 장마라서 수국이 너무 예뻐요. 수국을 볼 때마다 선생님을 생각이 나서 한국어 공부를 잘하고 싶은데...라고 했었어요. 지금 인스터그램에서 가끔 한국 사람하고 좀 댓글을 받고 주고 했어요. 5월은 마음에 너무 바빠서 그렇는데 6월은 또 자주 올 거예요. 아자!아자!!파이팅!!
6808 가주나리 2346 2018-06-03
오늘은 날씨가 아주 좋네요. 오늘은 몸이 좀 아파서 한국말 교실도 쉬기로 했습니다. 이틀간 교실을 열어, 느낀 것도 있으니까 오늘은 푹 쉬면서 앞으로 어떻게 해야 할지 잘 생각해보고 싶어요. 먼 길이니까 쉬엄 쉬엄 걸어 가자.
6807 가주나리 2428 2018-06-02
어제는 한국말 교실의 첫날이었어요. 유감이지만 어제는 학생분이 오지 않았어요. 학생분이 오지 않아도 교실을 열고 있는 것에 의미가 있다고 믿습니다. 그래서 오늘도 다녀오겠습니다.
6806 가주나리 2873 2018-06-01
드디어 오늘을 맞이했습니다. 오늘은 오전중 일상처럼 마쓰모토(松本) 사무실에서 일합니다. 그리고 낮 쯤 열차로 오카야(岡谷)로 갑니다. 오후 두 시부터 신 교실에서 수업을 시작합니다. 오늘은 예약이 없는데, 다음주에는 몇명 학생분이 예약해주셨어요. 고마운 것이에요. 저는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6805 가주나리 2639 2018-05-31
어제는 일기 예보대로 낮부터 비가 오기 시작했어요. 계속 내리고 있었는데 지금은 끝났어요. 오늘은 법원에 서류를 제출합니다. 그리고 내일부터 출발할 한국말 교실의 마지막 준비를 하려고 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