ネタザ
ナショナル・スポンサー
今日:
479
昨日:
975
すべて:
1,428,583
にほんブログ村 外国語ブログ 韓国語へ
  • 삼끈 (麻紐)
  • 閲覧数: 109, 2018-04-18 05:32:02(2018-04-15)
  • 지금 삼끈을 쓰고 가장을 짜고 있어요.

    역시 저는 가끔 드게질하면 마음이 진정되는 것 같아요.

    바쁠 때도 좀 드개질할 기간을 가지고 있는 게 좋았어요.

    작은 시간에서 집중하는 게 기분전환을 위해서 좋은 것 같아요.^^

コメント 6

  • 가주나리

    2018.04.15 11:30

    맞아요. 바쁜 때야말로 일부러 그런 시간을 가지는 게 필요하고 좋은 것이에요.
  • 회색

    2018.04.16 05:31

    그러게요.

    앞으로도 시간을 잘 쓰려고 더 노략해야겠어요.

  • 선생님

    2018.04.15 22:23

    기분전환을 할 수 있는 것을 찾으셨네요.

    잘 됐네요. 완성하면 사진으로 좀 보여 주세요!^^
  • 회색

    2018.04.16 05:37

    네, 일기에 사진을 실을 방법이 잘 몰게 됐어요.(ㅠ.ㅠ)

     사실은 친구가 같이 해야겠다고 말하기 때문에 인스타그램을 시작했어요.

    아직 잘 모르는 게 많지만 가끔 사진을 싣고 있어요.

    yosonamu 라는 이름으로....^^

  • 선생님

    2018.04.18 00:05

    아~ 그랬군요.

    일기에도 사진을 실을 수 있어요. 

    제일 아래 부분에 ファイル添付해서テキスト挿入하면 돼요.

    한번 해 보세요.

    인스타그램을 시작했군요. 저는 인스타그램을 잘 몰라요.

    어떻게 해야 하나요?^^;;

  • 회색

    2018.04.18 05:32

    네, 해 볼게요.^^

    인스타그램은 저도 아직 잘 몰라요.

    그냥 등록해서 여기저기 보고 있어요.^^

    이분 사진이 많이 있어서 보고 있으면 시간이 없어져요.

    그러니까 앞으로 어떻게 하는지....^^;


番号 タイトル ニックネーム 閲覧  登録日  コメント
6713
역시 +2
가주나리 65 2018-04-07
어젯밤 오랜만에 친구들과 술을 마셨어요. 다양한 이야기를 하면서 맛있는 요리도 먹고 즐거운 시간을 보냈어요. 근데요, 지금은 좀 몸이 아파요...
6712 가주나리 116 2018-04-06
바람이 불고 있어요. 오늘밤부터 비가 올 모양이에요. 벚꽃이 어떻게 될지 걱정해요. 오늘은 오카야와 스와에 가요.
6711 회색 78 2018-04-06
어제 집에 가는 길에 소나기를 만나서 젖었다. 하지만 춥지 않아서 괜찮아요. 4월이 되고 생각보다 더 바빠서 너무 피곤해요. 밤에 잘 자도 더 자고 싶어요. 지금도 좀 졸려요.^^
6710 누마 102 2018-04-05
살고 있는 화성시에서도아름다운 벚꽃이 일제히 피었어요. 그러나 어제부터 계속해서 비가 부슬 부슬 내리는 바람에 꽃이 떨어질 듯해요. 착각한지도 모르지만 이 근처의 벚꽃은 줄기가 가늘어요.혹시나 공업지역 때문인가요?기분탓?
6709 가주나리 89 2018-04-05
벚꽃이 아름다워요. 오늘은 한 서류를 마무리해요. 오후에 손님이 오실 거예요. 오늘도 열심히 일하고 싶어요.
6708
벌써 +2
가주나리 99 2018-04-04
지금 마쓰모토성의 벚꽃이 거의 만개입니다. 얼마 전 개화 했는데 이제 그런 상태입니다. 오늘 밤부터 밤벚꽃 회가 열려지는데, 조금이라도 길게 계속 피는 게 좋습니다.
6707 회색 89 2018-04-04
내 친구는 계약 사원이에요. 그 친구 회사 직원이 갑자기 전근을 신청해서 내 친구가 그 회사를 그만두게 됐어요. 그 회사 일을 마음에 든다고 하니까 좀 아까워요. 하지만 계약 사원이니까... 친구 목소리가 외롭게 들린다. 사실은 저도 나이를 많이 먹기 때문에 언제 어떤 얘기를 생길지 걱정하고 있거든요.
6706 가주나리 82 2018-04-03
어제는 법원과 시청에 갔다왔습니다. 오늘은 오전에 손님이 오실 겁니다. 오늘도 열심히 일하고 싶습니다.
6705 회색 289 2018-04-03
어제 아침부터 사장님께서 2018년도 시작해서 온 회사 직원들에게 파이팅하지고 말씀하셨다. (Web발신이에요.) 어제 하루 너무 많이 바빠서 화장실도 못 가게 됐어요. 아니 가는 걸 잊어버린 만큼 바빴어요. 점심 시간도 일하는데 오랜만에 조금 일을 남겨 돌아왔어요.^^ 고객들이 본격적으로 일이 시작하면 더 바빠질 덴데요. 머리 속을 정리하고 반응을 잘해야겠다.
6704 회색 96 2018-04-02
자~, 4월이 됐어요. 어제 우리 동내의 벚꽃놀이었어요.^^ 군제의 공원에서....어르신들께서는 즐겁게 많이 얘기했었어요. 저는 그 후에 에어컨을 청소했어요. 한층 더워진 것 같아서요. 생각해 보면 올해도 벌써 1/3이 끝났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