ナショナル・スポンサー
今日:
759
昨日:
852
すべて:
2,359,648
にほんブログ村 外国語ブログ 韓国語へ
  • 봄이 오나?
  • 閲覧数: 2302, 2018-03-13 05:26:57(2018-03-13)
  • 날씨가 참 좋다.

    여기 저기 꽃이 보이고 기분이 좋다.

    몸 상태는 왔다 갔다 하는데 어차피 약을 먹으면서 가야되는데 이 정도로 괜찮다.^^

    기분이 좋아져서 앞으로 공부를 잘 해야겠어요.

    드라마도 보고....^^

コメント 0

番号 タイトル ニックネーム 閲覧  登録日  コメント
463 しーちゃん 6069 2012-11-24
서 ~なので、~して ①疲れたので早く寝ました。 [:右:]피곤해서 빨리잤어요. ②寒かったので、服をたくさん着ました。 [:右:]추워서 옷을 많이 입었어요. ③昨日韓国の友達に会って映画を見ました。 [:右:]오제 한국친구에 만나서 영화를 봤어요. [:初心者:]文字間をあけてみました。こんな感じで大丈夫でしょうか[:汗:]。
462 명이 4980 2012-11-24
いつまでたってもぼんやりでしか分からないから いつまでたっても使えないこと・・[:あうっ:] その①「겠」 よく「意志」とか「未来」的な感じで説明されてるけど 実際にはそればっかりじゃない気がするので どんなときに付けて良いのかいまいちよく分からない[:汗:][:汗:] その②「지요」 疑問文で使うときは「~でしょう?」みたいな感じだと思うんだけど 疑問でないときのニュアンスがいまいちよく分からない・・[:汗:][:汗:] その③「던と았던/었던との違い」 動詞の過去回想だけど、どういう時間的幅の違いがあるのか 本によって書いてることが違ってていまいち理解できない・・[:しくしく:][:汗:][:汗:] いつかはっきり分かる日がくるんだろうか。 みんなにもいまいちよく分からないことってあるのかな・・・ あぁ・・これを考え出すと今夜も眠れない。。のでもう寝よう。 おやすみなさい~[:パー:][:Zzz:] 오늘은 일본어로 일기를 써 버렸다. 안되잖아..[:がーん:] 다음엔 한국어로 쓸테니까 오늘만 봐 줘요.
461 김 민종 4305 2012-11-24
밤의 숲 공원의 벛꽃을 보러 가려고 알아봤는데, 전철에 타고 1시간 이상 걸리는 것 같다, 너무 먼 데에 있으므로 귀찮아서 구만두었다, 그래도 역시 보고 싶어서, PC로 사진은 봤다, 그것을 보고 가보면 얼마나 좋았을걸 라고 후회했다, 그럼 안녕히 주무세요,(-_-)zzz[:Zzz:][:Zzz:]
460 우정민 4582 2012-11-24
그냥 팬팔 친구 구할려다가 보니.. 어쩌다가 여기까지 오게됫네요.. 일본어는 독학으로 1주일 쨰인데..꾸준히 해서 실력을키울꺼고요~ 나이 14~20 세까지 펜팔 구합니다~~ 뭐..솔직히 나이대 상관없는데요.. 그냥 이메일 주세요 //ㅇ_ㅇ// 저의나이는 16세고요. 남자입니다 이사이트에 펜팔친구 구하는 곳 잇는지는 몰라도 글을 읽을수가없어서 여기에다가 올려봐요.. 죄송합니다 ㅇㅅㅇ.. woo3474@live.co.kr <- 저의 이메일입니다
459 고미마요 7853 2012-11-24
요즘 귀찮음 메일을 많이 받게 됬어요 누가 보내는지 모르겠는데 정말 귀찮아요 도대채 누가 보낼까? 귀찮음 메일은 굉장히 귀찮아요[:ダッシュ:][:ぷん:]
458 コリアンマスター 10700 2012-11-24
일본은  여름로 덥고 겨울 춥다
457 김 민종 5578 2012-11-24
[:チューリップ:]공부를 가르쳐 준 뿐만 아니라 ,일기까지 ,코멘트를 해 주시고 있는 것을 몰랐습니다, 매우 고맙습니다, 그런 선생님계 사랑의 꽃을 드립니다, [:花:] 진짜가 아니어서 미안해요,
456 野菊 5322 2012-11-24
理由の説明 ~서   ~ので ~라서  ~なので ~으라서 피곤해서 빨리잤어요. 疲れていたので早く寝ました。 추워서 옷을 많이 입었어요. 寒かったので服をたくさん着ました。 어제 한국친구를 만나서 영화를 봤어요. 어제 한국친구를 만나고 혼자서 영화를 봤어요 昨日韓国の友達に会って映画を見ました。 봄축제해라서 길이 붐비고 있어요. 春祭りなので道が混んでいます 빙에 꽃을 꽂이서 기분이 좋아요. 部屋に花を生けたので気持ちがいいです。 온천이 유명해서 한국친구와 같이 갔어요. 温泉は有名なので韓国の友達と一緒に行きました
455 김 민종 5068 2012-11-24
오래간만에 일기를 써요, [:太陽:] 어제 오후 갑자기 비가 와서 번개도 쳤어,,[:雨:] 아무별다른 뜻 없이 밖을 보니, 어머! 저쪽에 있는 학생용 만션 13층 배란다에 이불이,, 어머, 학생아, 빨리 돌아와! 빨리빨리 아직 너무 추운데 밤을 어떻게 보낸 것인지, 어머니 같은 마음으로 너무 걱정이였다, 학생아, 힘내, [:ハート:]
454 고미마요 4730 2012-11-24
지난주부터 화분증 때문에 몸이 안좋아요 병원에 가서 약을 먹고있어요[:病院:] 밖은 벚꽃이 예쁘는데 기분이 너무 나빠요 화분이 없은곳에 가고 싶어져요 도대채 언제까지...?[:しくしく:]