ネタザ
ナショナル・スポンサー
今日:
745
昨日:
932
すべて:
1,540,911
にほんブログ村 外国語ブログ 韓国語へ
  • 보고 싶어요.
  • 閲覧数: 1283, 2018-02-13 05:15:04(2018-02-11)
  • 올림픽의 개막식을 보고 잊었던 일을 생각났다.

     NANTA를 보고 싶었어요! 아~, 잊고 있었어요.


    “겨울 연가”방송이 다시 시작해요..

    그 드라마 노래를 들으면 왠지 가슴이 설레요.

    그 때는 그냥 보고 있었으니 다시 보려고 해요.^^


    올림픽 방송을 늦게까지 봐서 좀 졸려요.

    휴일은 괜찮지만 앞으로 평일이 걱정해요.

    하나 궁금한 일이 있는데 올림픽하고 설이 겹친 것 같은데 괜찮을까요?

コメント 4

  • 가주나리

    2018.02.11 06:53

    저도 어제 밤은 여자 3000미터를 처음부터 마지막 까지 봤어요.
  • 회색

    2018.02.13 05:15

    그렇죠...보기 시작되면 끝까지 봤죠....그러니까 수면부족이 되는 거죠.^^

  • 선생님

    2018.02.11 23:04

    그러게요. 설과 올림픽이 겹치네요.^^;;

    저는 저녁을 먹다가 혀를 깨물었어요.


    살이 찢어진 건지...

    피가 멈추지 않아서 지혈약을 먹었어요.

    내일은 병원에 가 봐야겠어요.ㅠ.ㅠ

  • 회색

    2018.02.13 05:11

    어머나!! 괜찮아요?

    병원에 가서 어떻게 됐어요?

番号 タイトル ニックネーム 閲覧  登録日  コメント
6886 가주나리 99 2018-08-07
어제는 손님이 오신 후 같이 법원에 갔어요. 오늘도 법원에 가야 해요. 이번주는 마쓰모토에서의 일의 마무리를 해야 하니까 바빠요.
6885 가주나리 85 2018-08-06
사무실을 이전할 준비작업을 하고 있어요. 뭣 보다 물건이 많아서 힘들어요. 사용하지 않은 것도 많이 있으니까 이 기회에 처분하는 게 좋는데... 뭘 버리고 뭘 가져 갈까... 그게 가장 고민하는 것이에요...
6884
고비 +3
가주나리 136 2018-08-05
어제는 오전에 손님이 오셨어요. 오래 기간이 걸린 일이 끝나고 그 보고를 할 수가 있어서 저도 기뻤어요. 오후는 한국말 교실에서 수업을 했어요. 오늘은 예약이 들어 있지 않으니까 사무실에서 이사 준비를 하려고 해요.
6883
맹서 +2
가주나리 79 2018-08-04
오늘의 마쓰모토의 예상최고기온이 36도, 내일은 38도라고 해요. 아직도 맹서가 계속될 것 같아요. 여러분 몸 조심하세요.
6882 가주나리 125 2018-08-03
어제 한 한국요리 가게에서 어머니와 점심을 먹었어요. 어머니는 비빔밥, 저는 삼겹살을 먹었어요. 너무 맛있었어요. 어머니는 요즘 입맛이 덜어져서 걱정했었는데, 어제는 많이 드실 수 있어서 저도 기뻤어요. 앞으로 자주 가고 싶어요.
6881 가주나리 196 2018-08-02
매미가 울고 있다. 오늘도 더워질 것 같다. 오늘도 해야 할 일을 하나 하나 할 뿐이다.
6880 가주나리 171 2018-08-01
컴퓨터 내장 dvd 드라이브가 고장해버렸어요. 텔레비전이 없으니까 dvd를 볼 수 없게 돼버렸어요. 그래서 외장형 dvd 드라이브를 주문했어요. 또 돈이 들어서 힘들지만 저에겐 유일한 취미니까 이것도 필요한 경비예요.
6879 가주나리 125 2018-07-31
드디어 칠월 마지막 날이 왔습니다. 왜 "드디어"인가, 말씀드리겠습니다. 내일부터 새로운 아파트 겸 사무실에 들어갈 수가 있습니다. 본격적인 이사는 좀 앞지만, 내일부터 조금씩 짐을 운반하려고 해요. 그런 의미로 "드디어"라고 했습니다. 내일부터 생활이 크게 바뀔 겁니다.
6878 가주나리 172 2018-07-30
어제는 공부하거나 목욕탕에 가거나 했어요. 오늘은 오전에 손님이 오시고 오후부터 한국말 교실에 출근할 겁니다. 칠월 마지막 주. 화이팅 !
6877 가주나리 142 2018-07-29
어제는 연수회가 끝난 후 선배님들과 술을 마셨어요. 제가 내달 다른 지역에 사무실을 이전하니까 저를 위해 송별회를 열어주셨 거든요. 많이 마신후 노래방도 갔어요. 저는 노래방은 아주 오래간만이었어요. 처음은 목소리가 잘 나지 않았는데, 점점 상태가 좋아져서 후반에는 목소리가 잘 나왔어요. 젊을 때처럼에는 부를 수 없었지만 그래도 나쁘지 않은 정도에 부를 수가 있어서 만족했어요. 술집에서도 노래방에서도 선배님들이 돈을 다 지불해주셔서 저는 1 엔도 내지않았어요. 그리고 저에게 "우리 앞으로도 같이 마시자"라고 말씀을 걸어주셨습니다. 정말 좋은 선배님들이에요.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저는 행복한 놈이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