ネタザ
ナショナル・スポンサー
今日:
639
昨日:
1,162
すべて:
1,601,845
にほんブログ村 外国語ブログ 韓国語へ
  • 보고 싶어요.
  • 閲覧数: 1426, 2018-02-13 05:15:04(2018-02-11)
  • 올림픽의 개막식을 보고 잊었던 일을 생각났다.

     NANTA를 보고 싶었어요! 아~, 잊고 있었어요.


    “겨울 연가”방송이 다시 시작해요..

    그 드라마 노래를 들으면 왠지 가슴이 설레요.

    그 때는 그냥 보고 있었으니 다시 보려고 해요.^^


    올림픽 방송을 늦게까지 봐서 좀 졸려요.

    휴일은 괜찮지만 앞으로 평일이 걱정해요.

    하나 궁금한 일이 있는데 올림픽하고 설이 겹친 것 같은데 괜찮을까요?

コメント 4

  • 가주나리

    2018.02.11 06:53

    저도 어제 밤은 여자 3000미터를 처음부터 마지막 까지 봤어요.
  • 회색

    2018.02.13 05:15

    그렇죠...보기 시작되면 끝까지 봤죠....그러니까 수면부족이 되는 거죠.^^

  • 선생님

    2018.02.11 23:04

    그러게요. 설과 올림픽이 겹치네요.^^;;

    저는 저녁을 먹다가 혀를 깨물었어요.


    살이 찢어진 건지...

    피가 멈추지 않아서 지혈약을 먹었어요.

    내일은 병원에 가 봐야겠어요.ㅠ.ㅠ

  • 회색

    2018.02.13 05:11

    어머나!! 괜찮아요?

    병원에 가서 어떻게 됐어요?

番号 タイトル ニックネーム 閲覧  登録日  コメント
6874 가주나리 545 2018-07-27
오늘은 오전에 은행으로 갑니다. 오후는 사무실에서 전화 상담을 받을 예정이에요. 오늘도 열심히 일하고 싶어요.
6873 가주나리 578 2018-07-26
어제는 3 명의 학생분이 수업을 받으셨어요. 그리고 그 3 명이 다 저에게 이렇게 말씀해주셨어요. "지금까지 모호했던 점이 잘 정리되기 시작해서 공부가 재미있게 됐어요." "한국어를 많이 말할 수가 있어서 즐거웠어요." "이런 기회를 가지고 싶었어요." 저는 학생분의 그런 감상을 듣고 아주 기뻤어요. 앞으로 더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6872 가주나리 709 2018-07-25
조금만, 조금만이지만 이 아침은 시원하게 느껴요. 일기예보를 봐도 앞으로 일주일의 날씨는 지금까지보다 약간 더위가 완화될 것 같아요. 오늘은 오전중 법원에 가고 오후부터 교실에 갑니다. 3 명의 학생분이 예약을 해주셨어요. 감사합니다. 화이팅 !
6871 가주나리 600 2018-07-24
저는 항상 역까지 걸어서 다니고 있어요. 하지만 요즘은 너무 무더워서 어쩔 수 없이 역까지 자전거로 가요. 유감수로운 것은 역 앞의 자전거 주륜장이 돈이 드는 거예요. 하루에 100 엔만이지만, 그래도 아까워요. 자전거 주륜장이 무료가 되면 더 많은 사람들이 자전거를 타기로 되고 교통 체증도 완화할 지도 몰라요. 그렇게 되면 좋겠어요.
6870 가주나리 970 2018-07-23
어제는 예정하던 일을 끝낼 수가 있어서 마음이 편해요. 이번주는 좀 바빠요. 그래도 서두르지 말고 하루 하루 착실히 지내고 싶습니다.
6869 가주나리 1166 2018-07-22
어젯밤은 습도가 너무 높어서 자고 있는 안에 땀이 많이 나왔어요. 너무 불쾌해서 어쩔 수 없이 아침부터 에어컨을 쓰고 있어요. 오늘은 일요일이지만 사무실에서 일을 할 예정이에요. 그래도 줄줄하지 말고 오전중에 끝네고 오후부터는 느긋하게 지내고 싶다.
6868 가주나리 795 2018-07-21
무더워요. 매미가 울고 있어요. 여름이네요.
6867 가주나리 734 2018-07-20
어제 밤 아주 오래간만에 영화관에서 영화를 봤어요. 焼肉ドラゴン라는 영화예요. 좋은 영화이어서 마음에 남았어요. 오늘은 회의와 연수회가 있고 바빠요.
6866 가주나리 829 2018-07-19
어제는 바빴어요. 오늘도 바빠요. 그리고 앞으로 일주일정도 더 바쁜 것 같아요. 바쁜 것은 행복한 것이에요. 그래서 힘내고 싶어요.
6865 가주나리 640 2018-07-18
어제는 오전에 머리를 자르고 오후에 시청에서 법률상담을 받았어요. 저는 한국말 교실을 시작하는 것을 계기로 머리카락을 밝은 색으로 물들이었어요. 실은 백발이 늘어나왔으니까 그것을 숨기는 목적도 있고든요. 어제 머리를 물들인 후 미용사분들이 저에게 이렇게 말씀하셨어요. "○○ 씨는 얼굴 생김새 때문에 그런지 마치 외국사람 같네요." 아첨이더라도 그 말씀을 듣고 저는 기뻐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