ネタザ
ナショナル・スポンサー
今日:
409
昨日:
885
すべて:
1,456,376
にほんブログ村 外国語ブログ 韓国語へ
  • 축제 기분이 아냐?
  • 閲覧数: 425, 2018-02-09 05:27:07(2018-02-08)
  • 지금은 구설과 올림픽이 왔으니 번화하고 바쁘게 살고 있느냐고 궁금해요.

    우리는 앞으로 올림픽의 여러 경기를 TV에서 보고 응원하면 된다~!!

    많은 선수들 다 파이팅!

コメント 4

  • 가주나리

    2018.02.08 06:18

    평창은 너무 추운 것 같네요.
    선수들이 건강에 주의하면서 최선을 다하기 바랍니다.
  • 회색

    2018.02.09 05:25

    그러게요.

    저에게는 상상도 못한 만큼 추운 것 같아요.

    두꺼운 마음으로 응원한다!!

  • 선생님

    2018.02.08 23:02

    그러게요. 벌써 내일이 개막식이네요.

    아까 컬링 예선 경기를 봤어요. 중국이랑 한국이 대결했는데 아깝게 저희가 지고 말았어요.

    아쉽지만 최선을 다한 선수들에게 응원의 박수를 보냅니다!^^
  • 회색

    2018.02.09 05:27

    와~,벌써 시작한 경기도 있었군요.

    경기가 많아서 뭘 봐야하는지 고민해요.

番号 タイトル ニックネーム 閲覧  登録日  コメント
6612 회색 376 2018-02-09
드디어 오늘 올림픽이 개회식이에요. 그럴 기다리고 있어서 그런가 이번주는 너무 길게 느꼈어요. 겨울입니까 춥겠죠. 그래도 올해는 특히 추워서 힘들겠지만 선수들의 모습을 보면 저는 힘을 받기 때문에 두꺼운 마음으로 응원해요. 저는 그냥 오늘 하루 열심히 일 할게요. ^^
6611 가주나리 429 2018-02-08
어제부터 머리가 좀 아픕니다. 약을 먹었으니까 아마 오늘중에는 나아질 겁니다. 오늘은 오후에 손님이 오실 겁니다. 화이팅 !
회색 425 2018-02-08
지금은 구설과 올림픽이 왔으니 번화하고 바쁘게 살고 있느냐고 궁금해요. 우리는 앞으로 올림픽의 여러 경기를 TV에서 보고 응원하면 된다~!! 많은 선수들 다 파이팅!
6609 가주나리 433 2018-02-07
어제는 하루종일 나가노시에서 회의가 있었습니다. 내년도의 계획을 세웠습니다. 어떤 활동에도 돈이 필요합니다. 회원들의 돈입니다. 그러니까 제대로 계획을 세우고 돈을 제대로 써야 합니다. 저는 그런 것을 생각하는 게 모자란 인간이지만 중요한 것입니다.
6608 회색 345 2018-02-07
눈을 내리막보다 걱정한 일도 어제까지 만이다. 오늘부터 보통대로 우리 지방의 겨울 날씨다. 앞으로 가끔 비가 오고 점점 봄이 다가올 거다. ...그렇게 믿고 싶어요. 더이상 그렇게 눈을 싸이는 걱정을 하고 싶지 않아요. 북국에 사는 사람들 앞에서는 말하기 못하는 말이죠....미안합니다.
6607 가주나리 619 2018-02-06
오년만에 스와호에서 "오미와타리(御神渡り)"가 나왔다는 소식을 봤습니다. 제가 어렸을 때는 매년 처럼 나왔는데, 요즘은 볼 수가 없었어요. 역시 이 겨울은 추운 것이네요...
6606 회색 657 2018-02-06
왔!! 눈이 쌓였다...어떡해~. 강아지하고 조금 산책을 갔어요. 조금이에요. 정말 너무 추워서 밖에 나가기 싫어요. 마침 올림픽이 시작하니까 집에서 경기를 보고 응원하고 싶어요. 에이! 하고 싶어도 할 수 없는 생각을 빼고 회사 갈 준비를 해야겠다. 회사원인데 어쩔 수 없어요. 가기 싫어서 모든 일이 느리다...^^;
6605 가주나리 618 2018-02-05
어제는 주유소에 등유를 사러 갔습니다. 추워서 등유가 빨리 줄어듭니다. 이 겨울은 앞으로 더 몇 번 등유를 사러 가야 할까요? 오늘은 오전과 오후에 손님이 오실 겁니다.
6604 회색 573 2018-02-05
어제 하루종일 눈이 내렸다 그쳤다 해요. 다행히 싸이지 않았어요. 하지만 너무 많이 추워요. 이번주는 계속 추워질 것 같아요. 추워도 눈이 싸이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눈이 싸이면 회사에 기고 싶지 않거든요. 이제 올림픽이 시작할 거니까 저는 개회식이 너무 기대돼요!!
6603 가주나리 636 2018-02-04
어제 너무 오랜만에 켄터키에서 치킨을 샀어요. 치킨이 너무 먹고 싶어서 견딜수가 없었습니다. 요즘은 편의점등에서도 치킨을 팔고 있지만 역시 켄터키의 치킨은 다르네요. 맛있었어요. 행복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