ナショナル・スポンサー
今日:
696
昨日:
933
すべて:
1,920,634
にほんブログ村 外国語ブログ 韓国語へ
  • 어제보다 더 춥다!
  • 閲覧数: 1641, 2018-01-12 22:18:06(2018-01-12)
  • 어제 너무 추워서 회사에서 오전장 좀 쉬고 있었어요.

    감기인가 뭥가 몸 상태가 좀 나 빠서 그래요.

    오후에는 나아지고 보통대로 일해서 퇴근했어요.

    그러나!! 오늘 아침은 어제보다 훨씬 추워요.

    스쿠터 타는 때 더욱 더 따뜻하게 입고 가야 돼야한다.

    우리 강아지도 오늘 아침은 산책? 조금만 저~기까지 가요.^^

    자~, 금요일이다. 오늘도 파이팅!!

コメント 2

  • 가주나리

    2018.01.12 05:35

    아마도 지금이 일 년에서 가장 추운 시기네요.
    화이팅 !
  • 선생님

    2018.01.12 22:18

    한국도 요즘 너무 너무 추워요.

    따뜻하게 입고 다니세요!^^
番号 タイトル ニックネーム 閲覧  登録日  コメント
736 밤밤 3138 2012-11-24
매일이 빠르다... 시간이 아주 짧게 느끼다. 태양의 햇살도 달라졌다. 바람도 달라졌다. 올해의 여름은 이제 끝났니? 밖에는 아직 휴가를 즐기는 사람이 많이 있다. 내일 여름 방학을 만끽한 아들이 돌아오는다. 엄마의 휴가도 오늘까지이다. 내일부터 엄마의 얼굴에 돌아온다. 올해의 여름 방학은 나와 우리 아들에게 있어서 아주 의미가 깊었다. 매일의 시간처럼 우리 아들도 곧 커질 것이다. 그래서 지금 아이는 기르는 일을 즐기고 싶다. 아들이야 내일 보자!!
735 angyon 5364 2012-11-24
수업에서 3개 문법을 했는데,진짜 어려워서 머리가 헷가렸어요...^^; 듣기는 잘 할 수 있는 자신이 있지만 말하기가 아직 못 하고 있으니 수업중 더 적극적으로 말해야 돼요~~ 근데 선생님들은 정말 재미있고 유머가 있는 분이 많아요.하지만 오늘 알아차렸는데 우리 반에 있는 친구인데 그 친구는 수업 시간중이라도 자거나 자기의 맘대로 하고 있는데 그렇게 적당히 하고 있는데 더 위의 방에 가고 싶대요... 뭘 생각하고 있는지 잘 모르는 친구예요... 얘기는 바꿔서 오늘 중국의 누나가 상책에 교제해주셨어요^^진짜 오늘은 기분이 떨어지느라고 고마웠어요~~또한 제가 식당에서 식사를 하다가 포도를 주셨어요.진짜 친절한 누나예요. 내일은 곧 단어 테스트가 있으니까 열심히 하겠어요~~
734 회색 6623 2012-11-24
[:にこっ:]어머니는 왜 한국어를 공부하고 있어요? [:女性:]응~응...취미예요. [:きゅー:]어?뭐 하고 싶어? 한국에서 가고 싶어? [:女性:]아니...영어도 서투르고,한국 드라마를 보고 흥미를 가졌기 때문에,공부하고 싶어졌어. 다른 나라의 말로 이야기해 보고 싶다!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ぷん:]나,공부,싫어!!! [:女性:]엄마도 어렸을 때은 그랬다...하지만,공부하는 것은 즐거워! 옛날, 아라비아어를 공부하려고 한 적도 있었다...좌절했지만...[:汗:] 기호와 같은 문자를 좋아 할지도...ㅋㅋㅋ 학교의 공부가 아닌 공부,하고 싶어질 때가 오는군요.[:チョキ:] 지금은, 학교의 공부를 해 주었으면 해요. (혼자 말) 하나 하나 조사하면서 쓰는 것을 좋아. 하지만,그냥 단어를 기억하는 싫어... 그래도,단어력이 회화의 기본...어떻게 하지~~~. (추신) PC로 에니메이션을 보는 때,한국어의 자막이 있어서 공부할 수 있어요. 즐거운 공부법의 하나예요.[:音符:]ㅎ.ㅎ
733 김 민종 3307 2012-11-24
세탁물을 말리고 있을 때 ,갑자기 매미의 큰 울음 소리가, 민민...... 어디에 있는지 생각하면, 아파트의 벽에 붙어 울고 있다. 너무나 시끄러워서 ,쫓아버리면, 짓!라고 일성 울어 날아 갔다. 그 때 문득 어렸을 때를 생각해 냈다, 내가 어렸을 때의 이과 숙제라고 말하면, 대체로 곤충 채집으로, 맨날 아침 얼찍 얼어나 투구풍뎅이나,하늘가재,잠자리,매미를 잡아 았었다. 그리고 매미를 잡을 수 없었던 때에 소변을 ......ㅜㅜ 먼 옛날이다. 부는 바람이 먼 옛날의 기억과 숲의 냄새를 옮겨 온 것 같은 생각이 들었다. 매일이 눈부신 날들이였다.
732 angyon 4459 2012-11-24
오늘부터 수업이 시작했어요...한국에 6개월만에 오니까 반에서 자기소개 했는데 뭘 말하면 되는지 진짜 모르겠고 머리가 헷갈렸어요... 그리고 사명서를 썼어요.그것의 내용은 ↓↓↓ 1.지각 결석을 하지 않는다. 2.매일 컴퓨터로 일기를 쓴다. 3.아침밥을 꼭 먹는다. 4.방에서 일본어를 별로 말하지 않는다. 이런 서약을 지키면서 생활 하도록하겠어요!!화이팅!! 지켜 봐주세요^^
731 회색 4390 2012-11-24
오늘은 중요한 친구에게서 메일가 왔어. 기운이 없어...[:しょぼん:] 강아지의 몸이 나쁘면 그녀도 기운이 없어요. 무엇을 말하면 좋을지 물라요...[:あうっ:] 너무 너무 피곤해 있어서 불싼해요...ㅈ.ㅈ
730
TV
고미마요 3542 2012-11-24
오늘은 볼일이 있어서 전기점에 갔어요. 간김에 이전부터 사고 싶어하는 TV를 봤어요. 실은 우리 집에서는 21인치 아날로그 TV가 있어요. 언젠가 사야 하겠다고 생각하기도 해요. 점원이 그랬어요. 올링픽 후 가격이 내리고 게다가 다음 새로운 모델이 나오기 전에 사면 되대요. 설명을 들어서 새로운 TV를 더욱 사고 싶어졌어요. 지금 사는게 좋은지 안 좋은지..몰라요. 남편이 집에 들어오면 상담해야 되겠네요.[:花:]
729 회색 7915 2012-11-24
아직 모르지만, 금년은 태풍이 적어요. 이 여름은 너무 더웠는데 갑자기 시원해 졌어요. 그리고, 이 여름 우리 아들은 신장이 또 가랐어. 벌써 나의 신장을 추월할 정도이에요. (의시가는 남자가 되었으면 좋겠는데...) 학교가 시작해서 운동회나 바자의 준비를 해야지... 즐거은?...아니..사실은 바쁜 기분이 있어요.[:汗:] 작년의 운동회는 너무 너무 더운 날에서, 피곤했다.. 금년은 어떨까? ㅎ.ㅎ
728 고미마요 4217 2012-11-24
토요일에 약 25년만에 친구들을 만나러 고향에 갔다왔어요. 내 학생때 동아리 친구들인데요.[:にこっ:] 25년만이라서 친구들이 어떻게 변하는지 기대가 되었는데, 생각보다 변하지 않았어요. 친구들이랑 여러가지 얘기 했는데, 당연하지만 사람 따라서 인생이 다르고, 내가 평범하다고 느낀 내 인생이 얼마나 행복하는지 다시 생각했어요. 그건 그렇고, 이 번은 남자들도 왔는데, 여자보다 남자가 나이를 먹게 보이는 건 왜요?[:にひひ:]
727 angyon 3312 2012-11-24
한국에 21일에 왔는데요.오랜만이어서 뭘 하면되는 지도 모르게 되고 있어요... 어제는 친구랑 식사 가는데 도중으로 그 친구의 아는 사람에 만나서 같이 스티커 실을 찌겄어요!! 그래서 기숙사에 돌아가려고 했는데 그 친구가 버스의 밖에서 돈을 준비 하고 있었으니까 버스 기사님이 문을 닫아 버렸는 거예요... 그러니까 그 친구 만 그것에 따돌림을 당했어요.진짜 웃겼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