ネタザ
ナショナル・スポンサー
今日:
805
昨日:
952
すべて:
1,312,172
にほんブログ村 外国語ブログ 韓国語へ
  • 이 시간이 좋아한다.
  • 閲覧数: 99, 2017-12-06 05:56:20(2017-12-06)
  • 이렇게 추워지면 욕조에 몸을 담근 때 너무 행복하자 않아요?

    저만 그럴까요?

    저는 맨날 집에 7 시름에 돌아와요.

    그루에 아들의 저녁을 만들고 강아지하고 산책을 가요.

    산책하고나서 바로 목욕해요.

    그 시간이 얼마나 행복한지 알고 있는 사람들이 많겠죠.^^

    게다가 이렇게 추워지면 욕조에 몸을 담근 순간 나도 모르게,

    “아이고~,기분이 좋다~”라고 말해요.

    지금 쓰고 있으며 그 순간을 생각나서 웃음이나와요.^^

コメント 1

  • 가주나리

    2017.12.06 05:56

    그 기분을 저도 잘 알아요.
    저도 지금 웃음이 나왔어요.
番号 タイトル ニックネーム 閲覧  登録日  コメント
6514 회색 38 2017-12-18
일주일 후에는 크리스마스다. 날씨ㅠ 점점 추워지고 있어요. 우리 가족들은 다 감기 걸리지 않고 잘 실고 있어요. 앞으로도 아프지 말고 건강하게 같이 잘 살아야겠어요. 그것때누에는 말투는 서로 조심해야 돼요.
6513 가주나리 35 2017-12-18
오늘 아침은 너무 춥습니다. 영하 6도였어요. 앞으로 점점 추워질 거예요. 오늘은 사무실에서 서류를 만들거나 손님한테 전화하거나 할 예정입니다. 자, 이번주도 화이팅 !
6512 회색 46 2017-12-17
오늘은 우리 강아지가 실밥 제거할 날이다. 그리고 너무 추운 날이다.^^ 우리 횡사 후쿠오카에서 친구가 아기를 낳다. 털실로 가벼운 가방을 짜고 만들었다. 귀엽게 만들 수 있어요.^^ 우리 강아지는 전에는 너무 일찍 일어나는데 입원해서 좀 리듬이 바귄 것 같아요. 아까일어나서 산책을 갔는데 6시야.... 일찍인가요?^^
6511 가주나리 46 2017-12-17
어제 한 영화를 봤습니다. "크로싱"(crossing)라는 2008년의 영화입니다. 북한의 사람들의 생활을 그린 이야기입니다. 저는 한국어를 공부하고 있는데, 지금까지 그 사람들에 대해 아무것도 몰랐어요. 하지만 지금이라도 늦지 않습니다. 제가 할 수 있는 일을 찾아서 하고 싶어요. 한국어 공부도 그런 마음으로 계속하고 싶습니다. 저도 고민이 없은 것도 아니지만 그런 것은 이제 너무 작은 것이라는 것을 알게 됐어요.
6510 가주나리 39 2017-12-16
어제 오랜만에 목욕탕에 갔다왔습니다. 역시 기분이 좋습니다. 오늘은 사무실에서 서류를 만들거나 공부하거나 하려고 합니다.
6509 회색 62 2017-12-15
한국 드라마 팬의 친구가 요새 메일 안에 카타카나로 한국어를 섞고 보내요. 그러니까 저도 그렇게 해서 단장하면 너무 기뻐해주고 꼭 그렇게 하도라고 해요. 그런 모습을 보면 저도 처음에 공부하는 때를 생각이 나요. 그 친구하고 같이 재미있게 즐겁게 공부하려고 해요. 그 친구는 아직 한글은 읽을 수 없어요. 그래도 많이 관심이 있으니 곧 해낼거야, 머리 좋은 친구니까.
6508 가주나리 68 2017-12-14
오늘은 회의를 위해 나가노시에 갑니다. 아마도 올해 마지막 회의라고 생각해요. 잘 마무리하고 싶습니다.
6507 회색 58 2017-12-14
집에 있는 만으로 힘이 된가보요, 우리 강아지.^^ 보통대로의 모습이 보여요. 잘 되면 일요일에 실밥 제거해요. 역시 가족은 같이 있는 게 좋은 것 같은데요. 인간은 같이 있는 만으로는 만족 안한 경우가 있는 것 같아요. 사실은 저는 항상 부모님한테 감사의 마음이 모자란다고 야단 맞고 있어요. 저는 내내 감사하고 있는데 전해지지 않은가봐요. 그러니까 집에 있어도 내 자리가 없는 느낌이에요.(ㅠ,ㅠ) 선생님!! 크리스마스 카드와 선물을 받았어요~. 감사합니다.
6506 가주나리 44 2017-12-13
오늘도 춥습니다. 오전에 법원과 법무국, 그리고 등유도 사러 가야 합니다. 오후에 손님이 오실 겁니다. 오늘 하루 열심히 일하고 공부도 하고 싶습니다.
6505 회색 53 2017-12-13
오늘 아침에 동물병원에 가서 우리 강아지를 일단 퇴원을 해요. 밥을 안 먹으니까 그래요. 집에 있는 게 낫는 것 같아요. 어젯밤에도 문병을 갔어요. 선생님이 “ 오늘은 안아도 돼요.”라고 하셨으니 안으면 내 팔에 꼭 매달리고 울었어요. 그 모습을 보고 일단 퇴원하기러했어요. 그 대신 매일 소독해 가야해요. 그래도 기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