ネタザ
ナショナル・スポンサー
今日:
822
昨日:
892
すべて:
1,372,973
にほんブログ村 外国語ブログ 韓国語へ
  • 비타민
  • 閲覧数: 818, 2017-10-12 04:57:47(2017-10-11)
  • 오래전에 ‘꽃보다 누나’라는 방송을 보고 여자 배우들이 매일 아침 마시던 “비타민”을 마시고 싶어서 인터넷으로 샀어요.

    아마 이번주말에 도착할 거예요.

    아~, 신난다!!

    그리고 지금까지 다리가 아파서 질질 끌고 걷고 있어요.

    자기는 조금이라고 생각하는데 다른사람이 보면 어느정도있을까요?

    지금은 다리가 이렇게 가벼운다니 잊고 있었어요.

    여러분 몸은 하나하나 부분이 소중해요!

    잊지 마세요~!!

コメント 2

  • 가주나리

    2017.10.11 05:47

    '비타민'이 기대가 되네요.
  • 회색

    2017.10.12 04:57

    네, 많이 기대돼요!

番号 タイトル ニックネーム 閲覧  登録日  コメント
6543 회색 214 2018-01-02
달이 아주 많이 예뻐요. 큰 달이 밝게 보여요. 엉겁결에 기도했어요. 우리 지구가 평화스럽고 행복이 가득한 것을.... 이렇게 아름다운 나날이 계속하도록.... 그런 생각을 하는 제가 지금 너무 행복한 것을 깨달았어요. 자, 내일부터 공부를 시작할거에요.^^
6542 가주나리 141 2018-01-02
오늘은 쇼핑을 하러 갑니다. 사무실에서 마시는 카피나 홍차등을 사야 해요. 그리고, 저는 올해부터 영어와 한국어로 상담을 받기로 했습니다. 아직 실력이 부족하고 있지만 언젠가 시작해야 하는 일이어서, 그 타이밍은 올해 밖에 없다고 생각했거든요.
6541 회색 200 2018-01-01
날씨 좋아서 조용한 행복한 새해의 시작이에요. 올해도 사랑한 사람들을 생각하면서 신사에 참배해요. 부적을 사 왔어요. 떡을 많이 먹었어요.^^ 일본에서는 “昭和30年”라는 고비의 해가 돼요. 정말 좋은 나날을 보낼 수 있게 바래요~!! 여러분, 올해도 잘부탁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6540 가주나리 236 2018-01-01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여러분 작년은 감사했습니다. 올해도 잘 부탁 드립니다. 모두 사람들의 행복을 기도합니다.
6539 가주나리 286 2017-12-31
48세의 섣달 그믐 날을 맞이했다. 저는 50세가 인생의 고비라고 생각하고 있다. 아니, 그건 진심이 아니다. 인생의 고비가 아니고 "수명"이다. 저는 25세 때 "이제 인생의 반을 살았구나..."고 느꼈다. 저는 6월생이니까 그때까지는 완전한 1년은 앞으로 1년만이 남았다. 마지막 1년이 될 지도 모르다. 그 후 무엇이 기다리고 있을지 모르지만, 내일부터 1년은 마지막 1년이라고 생각해서 후회없도록 살고 싶다.
6538 회색 267 2017-12-31
어제 다 설의 준비할 위해서 아침부터 저녁까지 너무 너무 바빴어요. 피곤했어요. 몸이 여기저기 아파서 욕조에 몸을 잠기고 푹 잤어요. 오늘은 수첩을 잘 보고 예정을 써넣고 2018년이 좋은 날들이 되길 바란다. 그리고 마지막 날의 바겐세일이 있는지 좀 알아봐야겠어요.^^ 그럼 여러분~, 올해도 오늘까지 여러가지로 감사합니다. 올해를 잘 마무리하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6537 가주나리 270 2017-12-30
머리가 아픕니다. 이유는 명백이에요. 그저께 송년회에서 일본술과 와인을 마셨기 때문입니다. 선배가 가져와서 부어주셨으니까 거절할 수가 없어서 조금만 마셨거든요. 저는 일본술과 와인 같은 것을 마시면 머리가 아프게 될 사람이에요. 그게 알고 있었는데... 선배는 나쁜 사람이 아니에요. 제가 거부해야 했거든요. 두통이 빨리 사라질 것을 원합니다.
6536 회색 246 2017-12-30
날일은 아무것도 하지 않도록 오늘은 집일도 다 끝내고 싶어요. 내일은 올해와 내년을 생각하면서 조용해 보내고 싶어요. 설날의 날씨가 어떤지 궁금하거든요.^^
6535 가주나리 286 2017-12-29
오늘 아침은 특별히 춥습니다. 어제는 시모스와의 여관에서 송년회에 참가했습니다. 맛있는 걸 먹고 맛있는 술도 "조금만" 마시고 좋은 시간을 지냈습니다. 모두 분들은 이차로 갔지만 저는 몸이 좋지 않아서 혼자만 열차로 돌아왔습니다. 저는 다른 분들보다 확실히 몸이 약합니다. 그러니까 사람 눈을 하나 하나 신경 쓰지 말고 행동할 필요가 있습니다. 앞으로도 그렇게 하겠습니다.
6534 회색 292 2017-12-29
드디어 내 겨울휴가가 시작했어요. 오늘은 미용실에가서 조금 쇼핑해서 오후에 집을 청소해요. 내일은 강아지를 동물병원에 데리고 가서 검진을 받아요. 마지막 날은 年越しそば와 おせち를 준비해서 끝!! 겨울휴가는 살이 찌지 않도록 주의해야겠어요. 움직이지 않고 맛있는 먹고 하니까 그래요. 귀찮게 여기지 않고 강아지하고 산책을 하거나 해서 건강하게 보내고 싶어요.^^ 여러분도 좋은 하루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