ネタザ
ナショナル・スポンサー
今日:
470
昨日:
748
すべて:
1,687,016
にほんブログ村 外国語ブログ 韓国語へ
  • 감사합니다!
  • 閲覧数: 1620, 2017-09-13 23:35:07(2017-09-12)
  • 일기장에 날을 쓴 때는 한국어와 영어를 사용해요.

    조금이라도 영어에 익숙해야 겠어요.

    아침에 벼락이 많이 울리고 있어요.

    지금은 밖엔 엄정 비가내리고 있어요.

    일찍 산책을 갔다와서 다행이다.

    Thunder is ringing from mourning 

     There is heavy rain outside now.

    영어로 생각하면 꼭 졸려요, 정말....왜죠?!


    선생님! 동영상 주소를 가르쳐주시고 감사합니다!

    강남, 인사동!! 이건 아주 좋아요.

    마치 스스로 걸어 가고 있는 느낌이 되요.

    이런 동영상을 보고 어디에 가고 싶은지 상상해요.

コメント 3

  • 가주나리

    2017.09.12 06:29

    실은 저도 매일 아침 적어도 날짜와 요일,
    그리고 날씨등을 공부중의 언어로 쓰고 있거든요.
  • 회색

    2017.09.13 05:31

    이 정도의 문자도 많이 생각해서 만들어요.

    그러니까 안된잖아요.

    생각하지 말고 그냥 나오면 좋겠어요.

    우리 회사 고객의 한 사람이 거래요.

    얘기하면 여기저기 외국어가 나와요.

    그 사람은 많은 외국어를 자연스럽게 말해요.

    그래도 얘기를 시작하면 길게 되니까 좀 내 스타일이 아니에요...^^

  • 선생님

    2017.09.13 23:35

    그 동영상이 맞다니까 저도 기뻐요!!^^
番号 タイトル ニックネーム 閲覧  登録日  コメント
5833 가주나리 2444 2017-10-09
오늘은 체육 날입니다. 저는 운동부족입니다. 완전히 그렇습니다. 매일 조금이라도 운동해야 합니다.
5832 회색 2445 2012-11-24
아무리 남국이라고 해도 올해는 이상해요. 12월인데 점심 먹으러 갈 때도 코트 없이 괜찮아요.[:太陽:] 그보다 아침저녁 강아지랑 산책할 때 땀을 나와요.[:汗:] 역시 겨울은 밖에 나가면 '으~, 추워!' 라고 몸을 움츠리는 게 좋겠어요. [:ハート:]복권이라도 사 내년에 꿈을 가지고 싶어요![:ハート:] 어제 후쿠오카부터 사업 부장님께서 오셨어요. 드디어 선배님한테 최종 권고가 있나 봐요. 기분 좋게 그만둘 수 있으면 좋을 텐데요.
5831 まちーん 2445 2012-11-24
안녕하세요? 오늘도 홈페이지를 갱신했습니다[:パー:] 컬링의 팀 블로그가 능숙하게 설정할 수 없습니다[:しくしく:] HTML・CSS등등...어려운 것이 많습니다. 매일이 공부 입니다. 그러나...한국어도 공부하고 싶다!!![:がーん:] 지금부터 가사를 하면서 선생님의 동영상을 봅니다[:チョキ:] 그럼 오늘은 여기까지!안녕~[:月:]
5830 ピルクル 2446 2012-11-24
오늘부터 공부 를 시작합니다. 시작이 반이다!! 열심이 하겠습니다.
5829 쥬우바지토모미 2448 2012-11-24
5828 회색 2448 2016-03-16
이 나이가 어땠어요? 후후후...그런 노래가 있었죠... 단 사람은 몰라도 저는 저답게 사면 된다. 고민한 일은 다들 있겠죠....저만 아니라는 걸 알아요. 그냥 스스로 부끄럽지 않도록 살아야갰다! 어제는 안 좋은 얘기를 들어주셔서 고마워요. 마음도 봄 향에 가자~!!
5827
번역 +1
타무 2449 2012-11-24
저는 지금까지 한국어를 열심히 공부해 왔다고는 말할 수 없습니다만, 그 때만은 열심히 했다고 말할 수 있는 일이 단 하나 있습니다. 2010년 KBS에서 방송된 「도망자plan B」의 대사를 번역한 일입니다. 그 드라마는 탐정 이야기로 비가 주인공역할을 맡았습니다. 비를 좋아하는 친구들은 모두 드라마를 보았습니다. 그렇지만, 친구들은 한국어를 잘 알아 들을 수 없기 때문에, 내용을 모를 것이라고 생각해, 제1화가 끝난 후, 저는 간단한 내용을 친구끼리 모이는 프로그에 실었습니다. 그랬더니, 언니가 쓴 문장을 읽어 겨우 어떤 내용인지 알았다는 친구가 많았습니다. 그래서 저는 본격적인 번역을 해 보려고 마음을 먹고, 대사를 한마디 한마디 번역하기 시작했습니다. 여러분도 아시다시피 한국 드라마는 일본 드라마와 달라 1주일에 2번 방송됩니다. 게다가, 방송 시간도 1시간 드라마라고 해도 65분이 되거나 70분 가깝게 되거나 합니다. 그리고 도중에 광고도 들어가지 않기 때문에 방송 시간이 매우 깁니다. 그것을 번역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었습니다. 방송된 다음날 , 저는 새벽에 일어나서 다시보기를 보면서 일본어로 번역했습니다. 그렇게 출근 시간까지 번역해, 끝난 부분을 프로그에 실었습니다. 그리고 회사일이 끝나면 서둘러 집에 돌아가 컴퓨터 앞에 앉아, 나머지를 번역했습니다. 그런식으로 방송된 다음날 ,아니면 다다음날에는 번역문을 실었습니다. 물론, 모르는 단어도 많고 모두를 알아 들을 수 있던 것이 아닙니다. 사투리로 이야기하는 사람도 있고, 도대체 무엇을 이야기하고 있는지 모르는 노인도 있었습니다. 그런 경우에는 대충의 내용만 썼습니다. 그렇지만, 비의 대사만큼는 한마디도 놓치지 않고 번역했습니다. 그렇게 제1화부터 제20화, 마지막회까지 바쁘게 살면서 번역했습니다. 그렇지만, 전혀 힘들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즐겁고 행복한 시간들을 보냈습니다. 나중에 생각해 봤는데 이 경험은 은근히 좋은 한국어 공부가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5826 회색 2450 2012-11-24
외국에서 일본어를 가르친 사람이 인사에 대해서 이런 얘기를 했어요. "こんにちは、お元気ですか?"라고 물으면 "おかげさまで。"가 자연스럽다고 해요. 일본어의 "おかげさま"는 아주 좋은 말인데 외국어로 바꾸는 것이 어려워요. 외국어를 배우는 때 일본어를 재발견할 느낌이었어요. ....어? 피부가 건조하기 시작했어요. 이 겨울야말로 가습기가 갖고 싶어!!
5825
오 늘 +1
りったん 2451 2012-11-24
오늘은 할 머니의 집 에 있어요
5824
+2
カムサ 2451 2012-11-24
K.POP를 매일 들으면서 공부를 하고 있어요.[:女性:] 제가 요즘 심취해 있는 가수는 2AM입니다.[:love:] 한 번 2AM콘서트에 가고 싶어요.[:汗:]
5823 경자 2452 2012-11-24
지난 토요일에 독감의 예방주사를 받았는데 어제부터 몸이 안좋아요.. 속이 안좋아서 토할 것 같은 느낌. 다행히도 오늘까지만 아르바이트에 안 가도 되니까 푹 쉴 수 있지만 아무것도 할 생각이 생기지 않아서 집에서 자고만 있어... 내일부터 아르바이트에 가야 하는데~~어떡하면 좋아??
5822 회색 2455 2012-11-24
[:ぎょーん:]아~,늦어서 미안합니다... 어제는 선생님 생일이 아니였어요? 그 날의 꼭 일기 안에서 축하하려고 했는데...[:あうっ:][:汗:] 우리 아들 운동회 때문에 간과했어요. 정말 미안해요. 그러니까 올해는 노래하지 않는 걸 용서해 주세요. [:ケーキ:]생일은 어떻게 보내셨어요? 친구와 와글와글 보내?아니면 가족으로 촉촉하게 보냈어요? 어쨌든 좋은 날 보내셨으면 좋겠어요.[:にかっ:][:love:]
5821 カムサ 2455 2012-11-24
나 몸 어떻게 됐어요?[:はうー:] 이전에 몸이 좋지않고 다음 아킬레스건의 염증이 일어나서 걸을 수 없었습니다.[:しくしく:] 일도 일주일간 쉬어 있습니다. 어떻게 해서 그렇게 되는지 모릅니다. 지금 최악의 상태입니다. 한국어 공부도 못합니다. 어떡하죠?[:汗:]
5820 HONEY 2456 2012-11-24
今日から会話が始まった[:にこっ:][:音符:] 母音・子音・パッチムや文法はまだ完璧ではないけど 会話を勉強しながら覚えていかなくちゃね[:てへっ:][:love:] 最近出来た한국사람のお友達にも聞きながら 日常会話を楽しんで勉強したいと思いま~す[:チョキ:] 明日も頑張るぞ[:!:]
5819 あげは 2458 2012-11-24
勉強始めて1ヶ月以上たつけど、まだまだ母音、子音すら怪しいなぁ・・・ 激音や濃音の発音も自信がなくて、なかなか進まないよ~[:汗:] こんなときは、K-POPでも聞いて気分転換かなー?[:ダッシュ:]
5818 なるみ 2458 2012-11-24
안녕하세요?? 난 나루미 입니다~~^^ 이체부도 어기서 한굴을 공부 합니다!! 힘내용!아차아차 화이팅~~:]☆ あってるかな^^;
5817 회색 2458 2017-10-20
태풍의 영향은 아직 없는 것 같아요. 어제는 비가 왔는데 지금 좀 더워요. 지금쯤은 비가 올 때마다 점점 추워질 것 같은데 좀 이상하네요. 이 것도 태풍 때문인가? 가을은 느낀 일이 있어요? 저는 기후말고 없어요. 아! 친구한테 보낸 편지에 단풍의 Quilling 하는 뿐이에요.^^ 날씨가 좋으면 가을을 찾아가고 싶은데....
5816 회색 2459 2016-11-27
어른도 어린이도 상관 없고 사람이러서 중요한 일이 쓰고 있었어요. 저는 그렇게 느낀다.....그럼 써 볼까요? ノッポさん은 왜 아이라고 불지 않고 '작은 사람'이라고 부른지.... 아이러서도 "한 사람"이러서 깍듯이 대등하는 걸 유의하고 있었어요. 그러면 작은 사람은 ' 이 사람은 순수하고 거짓말을 못하고 믿을 수 있는 사람이다.' 라고 마음을 열고 성의를 가지고 대해준다. 작은 사람은 큰 사람을 잘 보고 성장해요. 그러니까 큰 사람은 올바른 행동을 봐야 해요. 빨간불은 건너지 마라, 떨어지고 있는 쓰레기는 주워서 쓰레기 통에..... 그리고 인사는 중요한다....모르는 사람끼리 인사하면 적이 아니라고 알겠죠.... 아이한테 "이제 형이 되는데....크잖아요, 안돼!" 한 때는 "아직 작으니까 안돼!" 이렇게 어른들이 형편으로 크게 되거나 작게 되거나 하면 절대 안돼!! (한국어로 어떻게 말하면 좋을까?) 世も末ですね〜 감정적에 야단치거나 헐뜯거나 하는 것은 있을지도 모르는 일이에요. 허나 칭찬하면 좋다는 것도 좀 이상한다. 칭찬해서 어쩌고 저쩌고 시킨 부모의 속셈이 꿰뚫어 있어요, 작은 사람은. 쓸데 없는 것은 하지 말고 그냥 '잘했다'고 하면 된다. 자기가 어린 시절을 회상해 보자. 큰 사람도 작은 사람도 자기를 소중하게 살자!! 사실은 ノッポさん은 사람들이 믿을 수 없는 기억이 있었대요. 태어나서 약한 6~7개월부터 기억이 있었대요. 그때 ノッポさん어머님께서 "자랑하고 훌륭한 아이가 태어났다."라고 하셨대요. 그 후에는 얼마나 좋은 결과가 생기도 "당연하지! 너라면 당연헤 할 수 있지."라고 하셔서 한번도 칭찬하지 않았대요. 왜냐면 자기 아이는 태어난 때부터 훌륭한 사람이니까.... 이 사람은 잘 할 수 있다고 믿고 있으니까..... 그러니까 ノッポさん아버지가 잘 키웠는지도 모르겠어요.^^ 제가 쓰는보다 훨씬 재미있는 내용이에요.
5815 가주나리 2460 2014-03-11
삼월 십일일 화요일. 오늘 아침 저는 커피를 바꿨어요. 맛과 향기가 달라요. 어제는 늦게까지 일했어요. 오늘은 서류를 만들고 고객을 만날 거예요. 오늘도 노력하자.
5814 주리 2461 2012-11-24
요즘 한국분이랑 가끔 채팅 하는데 내가 너무 한글을 치는게 늦어가지고 죄송하게 되네요. 게다가 오타도 많고.... 한글을 치는것에 익숙해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