ネタザ
ナショナル・スポンサー
今日:
653
昨日:
899
すべて:
1,346,686
にほんブログ村 外国語ブログ 韓国語へ
  • 억울하고 속상하고 외롭다
  • 閲覧数: 916, 2017-08-14 05:10:50(2017-08-13)
  • 추석이 정확이 언제부터 언제까지라는 것이 잘 모릅니다만 저는 어려서부터 그냥 8월 13일부터 16일까지라고 이해해있습니다.

    제가 어렸을 때는 13일에 "送り火"를 굽고 16일에 "迎え火"를 굽고있었습니다.

    시간이 지나고 언젠가 모르는 사이에 우리 가족은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형이 돌아가시고, 그리고 우리는 모이는 것자체 없어져서 같이 "送り火"나 "迎え火"를 굽는 것도 없어졌습니다.

    하지만 어머니는 지금도 매년 혼자서 그것을 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오늘도 아마 어머니는 그렇게 하고 있을 것입니다.

    매년 이 시기가 오면 저는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자신이 억울하고 속상하고 외로운 느낌이 듭니다.

コメント 2

  • 회색

    2017.08.13 08:32

    우리 지방도 그런 습관은 있어요.
    그걸 할 수 없는 경우는 가주나리 씨 처럼 그런 마음이 있는 것이 중요해요.
    어떤 모양이라는 것 보다 어떤 마음으로 그날을 보내는지 그것이 중요해요.
    추석을 잘 되세요.
  • 가주나리

    2017.08.14 05:10

    좋은 말씀이네요.
    마음이 따뜻해졌습니다.
    감사합니다.
番号 タイトル ニックネーム 閲覧  登録日  コメント
6584 가주나리 13 2018-01-24
너무 춥습니다. 바람도 심한 것 같습니다. 일기예보를 보면 내일 아침의 예상 기온이 영하 11도인대요. 아마 지금이 1년으로 가장 추운 시기인 것 같아요. 힘냅시다.
6583 회색 24 2018-01-24
일기예보에서 오늘아침은 영하 1도라고 해요. 아침 상책갈 때 흐려서 그렇게까지 춥지 아닌 것 같아서 다시 알아보면 역시 0도 정동했다. 그래도 춥죠. 하지만 영하라고 들었으니 조금이라도 따뜻한 기분이 돼요. 웃기죠.^^ 인간은 그런가봐요. 미리 마음을 준비학 있으면 춥든 덥든 괜찮은 것 같아요. 아니, 괜찮은 것이 아니라 참을 수 있겠다는 말이죠.^^ 자, 오늘은 더 따뜻하게 입어 나가야겠다.
6582 가주나리 165 2018-01-23
어제 정오쯤부터 눈이 내리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짧은 시간으로 많이 쌓였어요. 저녁 손님이 오실 예정이었지만 그 분도 오실 수가 없게 되는 정도였습니다. 마쓰모토에서 신주쿠로 가는 버스도 열차도 운휴가 돼버렸습니다. 그래서 도쿄에 갈 수가 없어서 오늘의 회의는 결석하게 돼버렸습니다. 여러분 미안합니다...
6581 회색 118 2018-01-23
뉴스를 보니까 동경이 북국같이 보여요. 제가 동경에서 산 때는 그런 건 경험이 없었어요. 사람이 많아서 일식집에 돌아가는 조치를 취해도 그렇게 혼잡하네요. 더 좋은 방법이 찾아봐야겠다. 지금까지와 더 감기가 유행할 것 같네요. 정말 볼만으로 추워요. 여러분, 괜찮아요?
6580 가주나리 49 2018-01-22
어제는 머리가 아파서 약을 먹었습니다. 지금도 좀 아프지만 아마 오늘중에는 나아질 거예요. 그 것보다 걱정하는 게 눈입니다. 오늘 저녁부터 내일 아침까지 도쿄에서도 큰 눈이 내릴 지도 모릅니다. 게다가 내일은 도쿄에서 아침부터 회의가 있어요. 오늘 밤에 출발해야 할지 생각중입니다.
6579 회색 67 2018-01-22
일주일이 시작이다. 밖은 비가 내리고 있어요. 하지만 춥지 않아요. 어?어? 바람이 너무 세요.바람소리가 들려요. 이 저기압이 북상해서 눈을 내리진 것 같아요. 아우!! 조심하세요!!
6578 가주나리 46 2018-01-21
어제 연수회는 아주 공부가 됐습니다. 역시 법원의 서기관이나 판사를 경험한 분들은 다르네요. 저는 항상 사법서사가 더 적극적으로 재판소의 일을 하기위해는 같은 사법서사가 강사를 하는 게 좋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사법서사의 업무범위는 한정되고 있어서 그 범위에서 어떻게 일을 해야 할지 라는 것은 우리가 가장 잘 알고 있으니까요. 그 생각은 지금도 변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가끔은 어제 처럼 외부의 전문가의 이야기를 듣는 것도 필요하다고 느꼈어요.
6577
도전. +3
회색 79 2018-01-21
요즘 좀 뜨개질해서 어려운 모양을 도전해요. 몇번이나 짜다가 풀고, 또 짜다가 풀고 하고 있어요. 꼭 하야하고 싶어요. ^^파이팅!
6576 회색 64 2018-01-20
주말은 이대로 따뜻하게 보낼 수 있다고 생각했는데 오늘 아침은 추워요. 내일부터 더 추워질 것 같아서 걱정해요. 뭔가 따뜻한 음식을 먹어야겠다. 근데 우리 가족들은 감기를 안 걸려요. 혹시 금귤 소림을 많이 먹고 있으니까 그런가요? 맛있고 효과가 있고 좋네요!^^
6575 가주나리 63 2018-01-20
어제는 하루종일 사무실에서 일하고 공부도 했습니다. 오늘은 스와시에서 연수회가 있으니까 열차로 갑니다. 우리 사법서사는 간이 법원에서의 대리업무를 할 수 있어요. 하지만 하고 있는 사람이 적어요. 오늘의 영수회는 더 적극적으로 그 일을 하기 위해 매년 열려있는 것입니다. 실은 작년과 재작년은 제가 강사를 했습니다. 하지만 여전이 간이법원에서의 대리업무를 하는 사법서사는 적어요. 올해는 오전은 법원의 전 서기관님, 그리고 오후는 전 판사의 변호사님이 강사를 해주실 겁니다. 단연히 저보다 경험도 지식도 많은 분들이에요. 좋은 기회이니까 그냥 듣는 것 말고 저의 강의와 어디가 다른지 그리고 저에게 부족하고 있는 게 무엇인지를 생각하면서 집중해서 듣고 싶습니다. 기대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