ネタザ
ナショナル・スポンサー
今日:
662
昨日:
1,028
すべて:
1,345,796
にほんブログ村 外国語ブログ 韓国語へ
  • 억울하고 속상하고 외롭다
  • 閲覧数: 911, 2017-08-14 05:10:50(2017-08-13)
  • 추석이 정확이 언제부터 언제까지라는 것이 잘 모릅니다만 저는 어려서부터 그냥 8월 13일부터 16일까지라고 이해해있습니다.

    제가 어렸을 때는 13일에 "送り火"를 굽고 16일에 "迎え火"를 굽고있었습니다.

    시간이 지나고 언젠가 모르는 사이에 우리 가족은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형이 돌아가시고, 그리고 우리는 모이는 것자체 없어져서 같이 "送り火"나 "迎え火"를 굽는 것도 없어졌습니다.

    하지만 어머니는 지금도 매년 혼자서 그것을 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오늘도 아마 어머니는 그렇게 하고 있을 것입니다.

    매년 이 시기가 오면 저는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자신이 억울하고 속상하고 외로운 느낌이 듭니다.

コメント 2

  • 회색

    2017.08.13 08:32

    우리 지방도 그런 습관은 있어요.
    그걸 할 수 없는 경우는 가주나리 씨 처럼 그런 마음이 있는 것이 중요해요.
    어떤 모양이라는 것 보다 어떤 마음으로 그날을 보내는지 그것이 중요해요.
    추석을 잘 되세요.
  • 가주나리

    2017.08.14 05:10

    좋은 말씀이네요.
    마음이 따뜻해졌습니다.
    감사합니다.
番号 タイトル ニックネーム 閲覧  登録日  コメント
6482 가주나리 304 2017-11-27
어제 사무실에서 신는 슬리퍼를 샀습니다. 이번엔 처음으로 뒤꿈치 까지 감싸는 타이프를 샀는데, 이건 따뜻하고 생각보다 느낌이 좋습니다. 오늘도 회의를 위해 도쿄에 갈 겁니다. 이번주는 드디어 12월이 됩네요...
6481 회색 309 2017-11-27
어제 내린 비 때문인지 별하늘이 너무 예뻐요. 벌써 11월의 마지막 주다니 놀랐어요. 새로운 달력이나 연하장의 예기를 많이 들려요. 앞으로 한달 후에 크리스마스가 오네요. 특히 이벤트는 없지만 가슴이 뛴다. 이제 올해를 잘 마무리하도록 조금씩이라도 준비해야겠어요. Yesterday it rained all day. I did a housecleaning on the veranda a little early. 맞는가요?(영어 어려워요.)
6480 가주나리 310 2017-11-30
그저께와 어제는 너무 바빴습니다. 오늘도 조금 바쁘지만 아마 가장 바쁜 상태에서는 벗어난 것 같습니다. 내일은 하루종일 회의가 있습니다.
6479 회색 310 2017-12-01
이번 주는 좀 빠른 느낌이다. 벌써 금요일, 벌써 12월이다. 그렇게 올해가 확 지나가는 것이다. 올해의 내 모습을 회상해서 앞으로 잘 마무리해야겠어요. 큰 반성의 하나는 영어공부지. 매년 잘하고 싶다고 했는데 결국 올해도.... 자~, 12월은 올해 위해, 내년의 위해 잘 생각하면서 보내고 싶다. I can’t wait for Christmas.
6478 회색 312 2017-11-30
11월이 마지막 날인데 기온이 너무 따뜻해요. 여러분이 사는 곳은 어때요? 사실은 어제도 따뜻해서 낮에 22℃까지 있었고 정말 이상해요. 뭘 입읍면 좋은지 매일 아침 고민해요. 하지만 감기 걸린 사람이 많이 있는 것 같아요. 이상하게 따뜻하니까 그렇대요. 앞으로 춥거나 따뜻하거나 할텐데 감기 걸리지 않도록 조심해야겠어요. 저는 아로마 때문인지 괜찮아요.^^
6477 회색 316 2017-11-22
이번 주는 좀 바쁘기 때문에 내일이 휴일이 되는 걸 너무 기쁘다. I’m so happy that tomorrow will be a holiday because I’m a little busy this week. 영어 어순이 아직 모르겠어요. 어떻게 이렇게 복잡해? 어순 때문이라면 뭘 배우면 돼요? 어제부터 아침만 난방을 켜요. 올해는 내 몸은 보통보다 더 추위에 민감한다. 사무실에서 잣원들은 춥지 않다고 하는데 저만 추워요....왜죠? 체질이 변한다 봐요. 오늘 아침도 후린 날씨인데 춥지 않았을텐데 저는 추워요. 많이 입어 감기 걸리지 않도록 조심해야겠어요.
6476 가주나리 317 2017-11-08
어제 손님이 밤 팥밥(栗おこわ)을 주셨습니다. 저는 일만 하는 뿐이고 돈도 받고 있으니까 그런 선물은 사양해야 하는데, 감사의 마음이니까 고맙게 받았습니다. 어제 저녁에 먹었는데 밤이 아주 달아서 맛있었습니다. 고마운 선물이었습니다.
6475 회색 318 2017-12-02
오늘아침은 추워요. 보통대로 일어나서 강아지하고 산책도 갔다왔는데... 우리 강아지가 좀 오라고 하니까 침대에 가면 다시 저버렸어요.^^ 커피를 마시고 재대로 깼어요. 오늘은 볼일이 있어서 백화점에 갔다와요. 12월이 되니까 백화점은 크리스마스 장식으로 너무 예쁜 줄 알았어요. 왠지 신난다!!
6474 회색 319 2017-11-23
오늘은 공휴이어요. 어젯밤은 추운 비가 내렸지만 오늘은 날씨가 참 좋다. 햇살이 기분이 좋은 것 같아서 우리 강아지가 베란다에서 기지개를 켠다. 그 것을 보고 저도 기지개를 켠다.^^ 추워서 등을 굽혀 있는 것 같아요. 자세가 좋으면 기분도 좋네요. 정말 햇살이 눈부시고 좋다!!
6473 가주나리 323 2017-12-03
오늘은 나가노시에서 HSK(중국어 시험)를 볼 겁니다. 3번째 수험입니다. 1급에서 6급까지 있고 6급이 가장 어려운데, 저는 지난번에 4급에 합격했으니까 오늘은 5급을 볼 겁니다. 그런데, HSK는 전국 각지에서 개최되는데 지금까지는 나가노현내에서 개최되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돈도 걸려서 저는 더 이상 볼 생각이 없었습니다. 하지만 이번엔 우연히 나가노현내에서 개최될 것을 알아서 보기로 했습니다. 요즘 이것 저것 해야 하는 일이 있어서 충분히 준비할 수가 없었지만 매일 조금씩 공부해 왔으니까 자신의 실력을 확인하기 위해서라도 오늘은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6472 가주나리 324 2017-12-05
오늘은 몇 명의 손님이 오실 겁니다. 법무국으로 증명서를 신청할 겁니다. 필요한 물건을 사러 갑니다. 은행에서 통장을 기장합니다. 오늘은 그런 날입니다.
6471 회색 328 2017-12-03
어제 거리에 나가면 생각보다 아이들이 많아서 놀랐어요. 게다가 4~5인 그룹으로 신나게 보여요.^^ 저도 오랜만에 백화점에 여기저기 보고 즐거웠어요. 오늘은 집에 있고 싶었는데 어머니의 심부름으로 좀 갈 떼가 있어요. 이제 바쁜 연말의 일이 시작하니 오후는 잘 쉬워야겠어요. What a steal!!
6470 누마 340 2017-11-06
주말은 한국에와서 첫 헌혈을 해왔다 헌혈의 집이라고 했는데 시스템이나 분의기도 일본의 룸 과 비슷해서 원활하게 헌혈할 수 있었다. 간판 가지고 호객하시는 아가씨 에게 말을 걸 때 까지 외국인도 헌혈 할 수 있을줄은 몰랐다. 끝난 뒤에 생애 첫 헌혈을 축하 드린다는 메일이 왔다. 일본에 있었을 때 몇번이나 한 적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뭔가 기뻐졌다.
6469 가주나리 340 2017-11-16
오늘은 먼저 아침에 손님이 오실 겁니다. 그후 법원에 갑니다. 그후 나가노시에 갑니다. 그래서 좀 바쁩니다. 화이팅 !
6468 회색 342 2017-10-31
어~!! 너무 추워졌어요. 이 가을에서 가장 추운 아침인 것 같아요. 저는 이 정도가 아주 총합해요.^^ 주말은 3연휴, 우리 회사 西日本팀의 송년회가 올해는 오키나와 영업소가 담당해서 특별에 오키나와에서 개최하게 돼요. 저는 좀 못 가겠지만 처음으로 오키나와에서 개최할 거니까 직원들이 너무기대한 것 같아요. 매년 담당 영업소의 관광팀의 골프라는 팀으로 나뉘어 활동하고 밤에는 회식이에요.
6467 가주나리 344 2017-11-07
오늘은 오전에 법원에 갈 겁니다. 그리고 오후에 손님이 오실 겁니다. 그 사이에 은행에도 가려고 합니다. 그래도 그렇게 바쁘지 않아서 공부할 시간도 있을 겁니다.
6466 회색 348 2017-11-29
아침부터 북조선의 미사일이 발사하였다. 무서워... Scary things from the morning. 오랜만에 K-pop 방송을 봤다. 한국 노래는 영어가 있는 가사가 많네요. 랩도 잘 가사를 보고 들으면 나쁘지 않다.^^ 더 이렇게 조용히 음악을 듣는 시간이 좋아요. 시간을 잊고 들어요. 12월이 되면 기분이 바쁘니까 이런 시간을 가꿈 갖고 싶다.^^
6465 회색 350 2017-11-25
저는 아는 단어를 사용하고 말했어요. 그냥 그래서도 통하기 때문에 괜찮다고 했는데 안돼요. “아이고~, 고단하다 고단해...” 그 사람의 모습을 보면 힘들겠다는 것은 알겠는데 말만이라면 무슨 뜻인지 모르겠어요. 이렇게 간단한 단어도 모르겠다. 저는 다 힌들다를 사용하고, 가끔 지친다는 단어도 사용한 적이 있어요. 하지만 고단하다는 말은 사용한 적이 없어요. 이런 때는 아~, 한국어를 더 잘 알고 싶어져요. 그래서 방송을 보는 것도 공부가 되네요.^^
6464 가주나리 352 2017-11-25
어제는 아주 많은 서류를 만들었습니다. 자신의 일의 서류만 아니라 사법서사회에 새로운 것을 제안하기 위한 서류도 만들어야 해서요. 게다가 기한이 있으니까 어떻게 해도 한시에 집중해서 만들어야 하는 때가 있거든요. 어제가 그런 날이었습니다. 특히 자신의 일보다 사법서사회에의 제안의 서류가 힘듭니다. 하지만 제가 생각하기에는 어제가 가장 힘든 날이었습니다. 앞으로는 조금만 수정해서 제안 하려고 합니다. 이렇게까지 열심히 준비해왔으니까, 할 수 있으면 승인 받고 싶습니다만 어떻게 될 지는 모릅니다...
6463 가주나리 353 2017-11-26
한국 드라마를 보고 있으면 자주 치킨을 먹는 장면이 나와 있잖아요? 그런 때는 저도 치킨이 아주 먹어 싶게 됩니다. 어제 밤은 드디어 견딜 수가 없어서 편의점에 가서 치킨을 사서, 하는 김에 오뎅도 사서 먹었습니다. 평소는 참는데, 어제는 어쩔수가 없었습니다... 하지만 행복했습니다. 가끔은 이런 것도 괜찮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