ネタザ
ナショナル・スポンサー
今日:
645
昨日:
1,289
すべて:
1,516,037
にほんブログ村 外国語ブログ 韓国語へ
  • 억울하고 속상하고 외롭다
  • 閲覧数: 1942, 2017-08-14 05:10:50(2017-08-13)
  • 추석이 정확이 언제부터 언제까지라는 것이 잘 모릅니다만 저는 어려서부터 그냥 8월 13일부터 16일까지라고 이해해있습니다.

    제가 어렸을 때는 13일에 "送り火"를 굽고 16일에 "迎え火"를 굽고있었습니다.

    시간이 지나고 언젠가 모르는 사이에 우리 가족은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형이 돌아가시고, 그리고 우리는 모이는 것자체 없어져서 같이 "送り火"나 "迎え火"를 굽는 것도 없어졌습니다.

    하지만 어머니는 지금도 매년 혼자서 그것을 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오늘도 아마 어머니는 그렇게 하고 있을 것입니다.

    매년 이 시기가 오면 저는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자신이 억울하고 속상하고 외로운 느낌이 듭니다.

コメント 2

  • 회색

    2017.08.13 08:32

    우리 지방도 그런 습관은 있어요.
    그걸 할 수 없는 경우는 가주나리 씨 처럼 그런 마음이 있는 것이 중요해요.
    어떤 모양이라는 것 보다 어떤 마음으로 그날을 보내는지 그것이 중요해요.
    추석을 잘 되세요.
  • 가주나리

    2017.08.14 05:10

    좋은 말씀이네요.
    마음이 따뜻해졌습니다.
    감사합니다.
番号 タイトル ニックネーム 閲覧  登録日  コメント
628
마왕 +2
신바짱1984 4630 2012-11-24
드라마 "마왕"을 봤습니다!! 난 주지훈을 좋아해서 한국드라마 마왕을 재미있게봤어요^^ 역시 한국마왕을 잘봤으니까 왠지 좀이상한것도 있었지만 일본마왕도 재밌게 봤어요[:音符:] 내용을 알고있어도 무서워서 두근두근해요ㅋ 근데 오늘한국친구와 같이 축제가자고 얘기했어요[:チューリップ:] 좋은축제가 언제있을까...유카타도 입고...빨리 가고싶어요^^*
627 고미마요 3499 2012-11-24
매일 일이 끝나고 집에 들어오는데 많이 피곤해서 아무 것도 하고 싶지 않아요. 이전에는 한국어를 매일 공부했는데 요즘은 못 해요. 드라마를 보면서 어느 사이에 잠잘때가 많아요.[:しょぼん:] 유일 일주에 한번 한국인 친구랑 얘기 하가는 하는데 그다지 잘 해지지 않아요. 친구는 얘기 할때마다 일본어를 잘 해지는데요. 나도 친구처럼 더욱더 노력이 필요 하는 것이에요.[:汗:]
626 김 민종 5653 2012-11-24
7월 4일 날씨 촉촉이 내리는 비. 요즘 궁금한 것이 하나 있거든요. 일기 오른쪽 아래에 있는 trackback,...... 저건 어떤 의미가 있을까? 그끔 클릭을 해서 확인 해 봐도 ,잘 모른다. 게다가 때에는 큰 숫자가 기입하고 있잖아요? 도대체 워요? 오늘의 회문. 1. 해,해. 이해해. しろ、しろ、理解しろ 2. 비다 비     雨だ、雨 3. 피네 피     血の血?
625 아이-사랑 2844 2012-11-24
컴퓨터가 고장나서 너무 곤란한다. 동영상을 보고 있으면 갑자기 전원이 떨어진다. 선생님의 강좌를 볼 수 없어서···.다음의 레슨에 진행하지 않는다.아이구~... 빨리 수리해야겠다...
624 아이-사랑 6095 2012-11-24
오늘은 직장의 앞의 길에서 교통사고가 있었다. 자전거와 자전거의 충돌이었지만 한쪽의 할머니가 도로에 머리를 부딪쳐서 피가 많이 나와 넘어져 있었다. 또 한사람이 직장에 살려 주세요 라고 들어 왔으니까 모두가 할머니를 도왔다. 꽤 대량의 출혈을 하고 있었으니까 구급차를 불렀다. 구급차가 오고서 우린 직장으로 돌아왔다. 할머니는 괜찮은가? 너무 궁금해서... 근데,한사람의 사람은 간호사가 되는 공부를 하고 있는 학생이라고 말했다.대량의 피를 보고 계속 울고 있었다. 그래서 훌륭한 간호사가 될 수 있어?아이구~.
623 밤밤 4449 2012-11-24
요즘 진짜 잠이 온다. 아무것을 해도 잠이 온다. 공부 하야 되는데... 6시간은 자고 있는데... 아침 깨워도 너무 피곤하고 있어서 어쩔 수 없다. 공부를 하고 십은데 정신 나면 책상 위에서 자고 있다. 잠을 자지 않는 방법은 없는 것인가... 오늘도 수마와의 싸우이다!
622 아이-사랑 5439 2012-11-24
오늘은 일 때문에 너무 피곤했다. 손님이 안 오셔서..너무 심심해서...6월 마지막 날 였는데... 이번 달은 어떻게든 매상 달성이 되었지만···다음 달은 너무 어려울 것이다. 이구~우울해~. 그래도 열심히 해야겠다... 피곤했으니까 한국말 일기 쓰지 않는다고 생각했지만 썼다. 역시 입력과 단어를 알 하는데 너무 시간이 걸린다. 한국말 공부 열심히 해야지~.아자~!!
621 미끼~ 3218 2012-11-24
안녕하세요
620 밤밤 2867 2012-11-24
[:がーん:]우리 아들은 문제아 것 같다. 전일 학교 선생님에게서 이야기가 있었다. 선생님은 아주 걱정 하고 있었다. [:いぬ:] 요즘 변이었던 일이 있었어요? [:ぶた:] 아니오,특히 안 변이었던 일은 없습니다만... [:いぬ:] 아 그래요?... 사실은 학교에서는 여러가지 있는데... [:ぶた:] 어떤 일이에요? [:いぬ:] 아... 사실은 책상을 뒤재 주쳤는데... [:ぶた:][:ぎょ:] 미안합니다... 괜찮아... 이렇게 일도 있다. 우리 아들이나... 힘내... 사회는 어렵다. 괜찮아... 엄아가 여기 있니까...
619 고즈에 3669 2012-11-24
매일 매일 비가 오네[:汗:] 요즘 안 좋은 일이 있었는데 비도 오니까 기분도 우울해져... 근데 비가 와도 꽃은 피우고 있네[:lo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