ネタザ
ナショナル・スポンサー
今日:
733
昨日:
945
すべて:
1,512,129
にほんブログ村 外国語ブログ 韓国語へ
  • 억울하고 속상하고 외롭다
  • 閲覧数: 1927, 2017-08-14 05:10:50(2017-08-13)
  • 추석이 정확이 언제부터 언제까지라는 것이 잘 모릅니다만 저는 어려서부터 그냥 8월 13일부터 16일까지라고 이해해있습니다.

    제가 어렸을 때는 13일에 "送り火"를 굽고 16일에 "迎え火"를 굽고있었습니다.

    시간이 지나고 언젠가 모르는 사이에 우리 가족은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형이 돌아가시고, 그리고 우리는 모이는 것자체 없어져서 같이 "送り火"나 "迎え火"를 굽는 것도 없어졌습니다.

    하지만 어머니는 지금도 매년 혼자서 그것을 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오늘도 아마 어머니는 그렇게 하고 있을 것입니다.

    매년 이 시기가 오면 저는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자신이 억울하고 속상하고 외로운 느낌이 듭니다.

コメント 2

  • 회색

    2017.08.13 08:32

    우리 지방도 그런 습관은 있어요.
    그걸 할 수 없는 경우는 가주나리 씨 처럼 그런 마음이 있는 것이 중요해요.
    어떤 모양이라는 것 보다 어떤 마음으로 그날을 보내는지 그것이 중요해요.
    추석을 잘 되세요.
  • 가주나리

    2017.08.14 05:10

    좋은 말씀이네요.
    마음이 따뜻해졌습니다.
    감사합니다.
番号 タイトル ニックネーム 閲覧  登録日  コメント
6254 회색 1498 2017-08-16
어? 오늘도 비가 올까? 아침에 산책했는데. 어제도 산책을 갔다와서 바로 비가 내렸다. 그래서 비오는 어제는 '꽃보다 누나'를 보고 저도 같이 여행을 갔어요. 이 프로그램 시리즈가 너무 좋아해요. 아름다운 경치와 배우들의 얘기가 너무 좋았어요. 아무리 나이를 먹어도 누구나 이 나이는 처음이잖아요. 그러니까 이 나이가 어떤지 모르겠죠. 그러니까 한번 사보자....그런 생각이라고 하는 말은 아주 납득됐어요. 인연이라는 것 도 그렇구, 사람이 인생은 앞으로 뭐가 색인지 모르겠어요. 그러니까 그냥 열심히 사는 거다...
6253 가주나리 1882 2017-08-15
여전히 낮에는 덥지만 아침은 좀 시원해졌습니다. 다행입니다. 지금 좀 어려운 재판을 안고 있습니다. 그래서 이 추석안에 준비서면을 만들려고 했는데 어제부터 시작했습니다. 좀처럼 생각대로 진행하지 않습니다. 그래도 조금씩 쓰고 있으면 반드시 끝낼 수 있습니다. 오늘도 조금이라도 진행시킬 겁니다.
6252 회색 1417 2017-08-15
'믿는다'라고 하면 무조건이다. '누구 누구 위해서'라는 말은 쉽게 사용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드라마 안에서도 배움에 많이 있어요. 사람들은 좀더 자기가 하는 말에 책임감을 가져야겠어요. 높은 사람들은 특히!! 가족 사이, 친구 사이에도 그러는데 높은 사람들은 나중에 미안하고 해도 하는 말은 절대 지워지지 않아요. 그 말을 듣는 사람 한명 판명이 어떻게 받는지 잘 생각을 필요가 있어요.
6251 가주나리 2419 2017-08-14
저는 2주에 한 회 한국어 회화 수업을 받고 있습니다. 정말은 더 많이 받고 싶은데 돈이 없어서 이 정도로 하고 있습니다. 요즘은 제가 관심있는 뉴스 기사를 사전에 선생님에 보내고 그 기사에 대해 회화를 하고 있습니다. 어려운 내용이라면 회화도 어려우니까 쉬운 내용의 기사를 고르고 있습니다. 하지만 어제는 좀 어려운 기사를 골랐습니다. 태평양 전쟁 때 일본에서 강행 노동을 해야 했던 한국 사람을 위해 요즘 한국의 법원이 일본 기업에 대해 손해 배상을 명했다는 기사입니다. 저는 이 기사를 읽어 두 가지 감상을 가졌습니다. 첫째는 일본 학교에서는 일한의 역사를 제대로 가르치고 있지 않다는 것입니다. 그 때문에 대부분의 일본인은 저도 포함해서 당시 일본이 한국에 대해 어떤 것을 했는지 제대로 이해하고 있지 않습니다. 저도 요즘 한국어 공부를 하는 안에서 겨우 일한의 역사에 관심을 갖였다는 말입니다. 역사를 제대로 이해해야 앞으로 두 나라가 좋은 교류를 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둘째는 사법제도에 대해서도 이해가 모자라다는 것입니다. 저는 법률에 관한 일을 하고 있는데 이런 국제문제에 관한 재판의 방법이나 효과에 대해서 잘 이해하고 있지 않습니다. 어제는 이런 것에 대해서 선생님과 한국어로 회화를 나누었습니다. 확실히 어려웠습니다만 저는 자신의 의견을 잘 말할 수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이런 주제에 대해 회화를 할 수 있게 됬다는 것은 제 한국어 실력도 그 정도에는 향상했다는 것인가.
6250 회색 2097 2017-08-14
아니 3일 남아 있어요.^^ 그렇게 생각하면 길게 느낀다. 올해 여름 날씨는 좀 이상해요. 동경은 비가 많다고 들었어요. 우리 지반은 밤에 늦게까지 덥지만 아침은 좀 시원해요. 아직 8월이잖아, 원래 아침부터 밤까지 24시간 돕는 게 우리 지방의 여름인데.... 살기 쉬워서 괜찮은데... 정말로 괜찮을까요? --- 대화할 때 가만히 있지 않게 뭔가 바로 말할 수 있도록 일초작문을 한국어로 하자!!
6249 회색 1458 2017-08-13
혼잣말은 다 한국어로 해요. 영어는 아직 하나도 말 못하요.^^; 기초를 다시 공부해서 점점 의해가 된다. 하지만 일초 작문은 좀 더 있다가 해야겠어요. 전이 말했던 All사전(이미지가 보이는 사전앱) 시리즈에서 영어도 있었어요. 참 좋아요. 이 휴가 동안 기초가 끝나면 일초 작문은 빨리 하고 싶어요. ....한국 드라마는 다른 드라마를 보려고 했는데 '닥터즈'의 대화가 너무너무 좋아서 다시 보면서 공부하려고요. 지금은 일본에서도 한국 드라마방송이 많이 있어서 좋은데 보고 있으면 공부할 시간이 없어서 그래요. 사실은 그것만 아니고 세계육상경기대화를 보고 있으니까 수면부족이에요.
가주나리 1927 2017-08-13
추석이 정확이 언제부터 언제까지라는 것이 잘 모릅니다만 저는 어려서부터 그냥 8월 13일부터 16일까지라고 이해해있습니다. 제가 어렸을 때는 13일에 "送り火"를 굽고 16일에 "迎え火"를 굽고있었습니다. 시간이 지나고 언젠가 모르는 사이에 우리 가족은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형이 돌아가시고, 그리고 우리는 모이는 것자체 없어져서 같이 "送り火"나 "迎え火"를 굽는 것도 없어졌습니다. 하지만 어머니는 지금도 매년 혼자서 그것을 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오늘도 아마 어머니는 그렇게 하고 있을 것입니다. 매년 이 시기가 오면 저는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자신이 억울하고 속상하고 외로운 느낌이 듭니다.
6247 회색 1778 2017-08-12
그래도 노력중이에요. 어제는 영어 공부는 못하겠어요. 오늘은 아침부터 조금 했다가 좀 더 문법을 의햏해야 문자를 만들 수가 없는 것 같아요. 그래서 책을 보고 문법을 다시 공부해요. 한국 드라마 안에서도 요새 영어가 많이 나타나는지 아닐까?해서요. '닥터즈'안에서도 위로=Healing라고 했던데.... 이 여름 휴가종에 공부하는 습관을 가지고 싶어요!
6246 가주나리 1470 2017-08-12
어제 까지는 아침 일어나서 먼저 하는 것은 한국 라디오를 듣는 것이었습니다. 하지만 오늘 아침 부터 한 달은 미국 테레비 방송을 보기로 했습니다. 물론 아침은 바쁘니까 다른 일을 하면서 그냥 음성만 듣는 것이 많습니다. 귀를 영어에 익숙해시키는 것이 목적이니까 이런 방식도 나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6245 가주나리 1350 2017-08-11
저는 9월 10일에 영어 시험을 받습니다. 앞으로 한 달만 남았습니다. 해야 할 일이 많이 있습니다만 내 인생 안에서 앞으로 한달만은 영어에 집중적으로 힘을 붓고 싶습니다. 그 정도의 이기심은 용서 받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