ネタザ
ナショナル・スポンサー
今日:
769
昨日:
883
すべて:
1,511,220
にほんブログ村 外国語ブログ 韓国語へ
  • 흠, 어렵다.
  • 閲覧数: 1775, 2017-08-13 08:26:54(2017-08-12)
  • 그래도 노력중이에요.

    어제는 영어 공부는 못하겠어요.

    오늘은 아침부터 조금 했다가 좀 더 문법을 의햏해야 문자를 만들 수가 없는 것 같아요.

    그래서 책을 보고 문법을 다시 공부해요.

    한국 드라마 안에서도 요새 영어가 많이 나타나는지 아닐까?해서요.

      '닥터즈'안에서도 위로=Healing라고 했던데....

    이 여름 휴가종에 공부하는 습관을 가지고 싶어요!

コメント 4

  • 선생님

    2017.08.13 00:01

    날씨가 많이 더우니까 건강 챙기면서 공부하세요!^^
  • 회색

    2017.08.13 08:24

    네, 감사합니다.

    수분보급을 자주 할 거예요.

    서울도 덥죠. 선생님도 잘 보내세요~!^^

  • 가주나리

    2017.08.13 06:13

    드라마안만 아니고 한국사람들은 일본인보다 영어를 잘 하시는 분이 많다는 이미지가 있습니다.
    한국어와 일본어는 문법은 닮아있는데 발음은 한국어가 더 영어에 가깝다고 생각합니다.
    그것 도 한 요인인가요...
    또는 그냥 한국사람이 일본인보다 열심이 공부하고 있는 뿐인가...
  • 회색

    2017.08.13 08:26

    제 생각도 마찬가지에요.

    한국인들은 외국어에 대해 정말 열심히 노력하는 것 같아요.

番号 タイトル ニックネーム 閲覧  登録日  コメント
623 밤밤 4435 2012-11-24
요즘 진짜 잠이 온다. 아무것을 해도 잠이 온다. 공부 하야 되는데... 6시간은 자고 있는데... 아침 깨워도 너무 피곤하고 있어서 어쩔 수 없다. 공부를 하고 십은데 정신 나면 책상 위에서 자고 있다. 잠을 자지 않는 방법은 없는 것인가... 오늘도 수마와의 싸우이다!
622 아이-사랑 5426 2012-11-24
오늘은 일 때문에 너무 피곤했다. 손님이 안 오셔서..너무 심심해서...6월 마지막 날 였는데... 이번 달은 어떻게든 매상 달성이 되었지만···다음 달은 너무 어려울 것이다. 이구~우울해~. 그래도 열심히 해야겠다... 피곤했으니까 한국말 일기 쓰지 않는다고 생각했지만 썼다. 역시 입력과 단어를 알 하는데 너무 시간이 걸린다. 한국말 공부 열심히 해야지~.아자~!!
621 미끼~ 3213 2012-11-24
안녕하세요
620 밤밤 2861 2012-11-24
[:がーん:]우리 아들은 문제아 것 같다. 전일 학교 선생님에게서 이야기가 있었다. 선생님은 아주 걱정 하고 있었다. [:いぬ:] 요즘 변이었던 일이 있었어요? [:ぶた:] 아니오,특히 안 변이었던 일은 없습니다만... [:いぬ:] 아 그래요?... 사실은 학교에서는 여러가지 있는데... [:ぶた:] 어떤 일이에요? [:いぬ:] 아... 사실은 책상을 뒤재 주쳤는데... [:ぶた:][:ぎょ:] 미안합니다... 괜찮아... 이렇게 일도 있다. 우리 아들이나... 힘내... 사회는 어렵다. 괜찮아... 엄아가 여기 있니까...
619 고즈에 3664 2012-11-24
매일 매일 비가 오네[:汗:] 요즘 안 좋은 일이 있었는데 비도 오니까 기분도 우울해져... 근데 비가 와도 꽃은 피우고 있네[:love:]
618
처음 +2
아이-사랑 5698 2012-11-24
오늘부터 한국말로 일기 쓴다. 내가 한국말로 일기 쓰는 이유는 한국말 공부 위해서다. 한국말 공부 시작해서 얼마나 됐지만 지금은 기억 안났어. 그래도 이번은 꼭 배울거야!! 난 할수 있어~!! 아자!아자!화이팅~!!
617 고미마요 3307 2012-11-24
요즘 새로운 직장에 겨우 익숙해졌어요. 어전 직장에서는 인간 관계때문에 많이 고생했으니까 이번 일을 시작했을때는 그 걸만 걱정했어요.[:しょぼん:] 하지만 이번 직장에서는 좋은 사람들이 많으니까 안심했어요.[:チョキ:] 인간 관계가 나쁘면 정심 건강에 안 좋잖아요. 이번은 오랫동안 계속하고 싶어요.[:にこっ:][:チューリップ:]
616 고즈에 5971 2012-11-24
처음으로 한국어로 일기를 써보겠습니다[:love:] 오늘은 큰 공원으로 갔다왔는데 아무도 없었어요. 넘 넘 조용하고 우리만의 정원인 것 같아서 차분하게 지낼 수 있었어요[:チョキ:] 지금은 좀 힘들어도 이렇게 자연이 많은데에서 살고 있다는게 정말로 행복해요[:love:]
615 김 민종 4267 2012-11-24
[:がーん:]아까 청소 도구가 똑 망가졌다. 아직 2변밖에 사용하고 않았는데. 청소하자 랑 마음도 사라졌다. 남편은「 또 싼것 샀냐? 」라고 말했다. 무슨 소리지? 아무리 싸도...... 단지 2번째다, 2번. 게다가 결코 싼것이 아니야. 이걸 사는 때에 끼워넣어 식의 것은 망가지기 쉽지 않을까? 라고 생각했던 것은 정답이었다. 앞으로는 더 튼튼한 걸 사야지. ㅜㅜ 회문.. 봐 꼳봐 꼳봐, 見て、見て見て
614 고미마요 2228 2012-11-24
다이어트를 결심했을 때부터 벌써 약 2개월이 되었어요[:汗:] 그 동안 모 댄스DVD를 보면서 운동을 하거나 직장까지 자전거로 다니거나.. 내가 할 수 있는 일을 하기는 해서 노력했는데 아직 확실한 효과가 없어요[:しくしく:] 나이 때문인지 모르겠지만 많이 안 먹어도 살찌는 것 같아요 어쩔 수가 없다..다이어트를 포기 하는게 좋을까.. 한국어도 어렵지만 다이어트도 엄청 어려운 것 같아요..[:しょぼん:]