ネタザ
ナショナル・スポンサー
今日:
843
昨日:
899
すべて:
1,346,876
にほんブログ村 外国語ブログ 韓国語へ
  • 뭘 먹어야 할지...
  • 閲覧数: 1901, 2017-05-24 05:59:33(2017-05-22)
  • 몸을 생각하여 먹어야 하는 음식, 그냥 맛있어서 먹고 싶은 음식....

    저는 평소는 몸에 좋은 음식을 먹으려고 노력해요.

    고기를 못 먹으니까 콩 식품은 자주 먹어요.

    치즈나 계란도 많이 먹어요.

    하지만 가끔은 피자, 스파게티를 먹어요.

    자신의 몸, 운동량을 생각하면서 식사해야겠어요.^^

コメント 5

  • 선생님

    2017.05.22 20:09

    저도 예전에는 케이크나 빵을 많이 먹었는데 요즘은 잘 안 먹으려고 노력하고 있어요.^^
  • 회색

    2017.05.23 05:17

    저도요~.

    하지만 가끔은 먹어봐도 된다고 생각해요.

    자신에게 포상이라고 뭔가 해낼 수 있는 때나 좋은 일이 있는 때나.

    계속 참고 있으면 스트레스 받으니까...^^

    좋아하는 음식도 몸도 잘 지켜야지요.

  • 선생님

    2017.05.24 00:32

    그럴까요?

    먹고 싶을 때는 먹어야겠어요!^^

  • 가주나리

    2017.05.23 06:00

    저는 어떤 음식도 너무 많이 먹지 않으면 괜찮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회색 씨의 음식 습관은 올바하다고 생각합니다.
  • 회색

    2017.05.24 05:59

    그래요?

    하지만 이미 붙은 군살은 떨어져야겠어요....


番号 タイトル ニックネーム 閲覧  登録日  コメント
회색 1901 2017-05-22
몸을 생각하여 먹어야 하는 음식, 그냥 맛있어서 먹고 싶은 음식.... 저는 평소는 몸에 좋은 음식을 먹으려고 노력해요. 고기를 못 먹으니까 콩 식품은 자주 먹어요. 치즈나 계란도 많이 먹어요. 하지만 가끔은 피자, 스파게티를 먹어요. 자신의 몸, 운동량을 생각하면서 식사해야겠어요.^^
6073 가주나리 1153 2017-05-22
오늘 아침은 평소보다 일찍 일어났습니다. 따뜻하게 돼서 일어나는게 쉽게 됐습니다. 앞으로도 계속해서 일찍 일어나고 아침 시원한 시간에 공부를 하는 습관을 만드고 싶습니다.
6072 가주나리 2072 2017-05-21
오늘 아침은 이 계절 처음에 제초를 했습니다. 오늘 예상 최고 기온은 33도입니다. 아직 5월인데, 역시 지구 온난화는 사실이라고 느낍니다. 오늘은 오전에 공부하고 그후 필요한 것을 사러 갑니다.
6071 회색 1600 2017-05-21
7월이 되면 우리 회사 건강검진이에요. 다이어트중인데 요즘 정체기인지 체중이 안 줄어요. 저는 혈압과 다리는 좀 안 좋아요. 체중이 줄었으면 다 잘 될 거라고 의사 선생님은 말씀하셔요. 앞으로 1~2개월 남았어요. 올해는 좋은 결과를 받고 싶어요.
6070 가주나리 1779 2017-05-20
일기예보를 보면 오늘의 예상 최고 기온은 31도입니다. 게다가 내일의 예상 최고 기온은 32도입니다. 정말인가요?
6069 회색 2123 2017-05-20
토요일에도 평소대로 일찍 일어나서 강아지하고 산책했어요. 근데 왠지 너~무조려서 다시 잤어요. 지금 일어났는데 아마 저는 아까까지 한국인 아줌아였어요. 꿈 인에서 말이에요. 어떤 내용인지 잘 기억하지 않지만 확실에 한국인 아줌마였다.^^
6068 가주나리 1906 2017-05-19
어제 일본으로 돌아왔습니다. 좋은 여행이었습니다. 오늘부터 다시 일과 공부를 열심히 하고 싶습니다.
6067 회색 1473 2017-05-19
날씨 참 좋아서 더운 날이에요. 우리 회사 직원들이 이제 정장같이 거 입기 싫다고 말했어요. 5월이 되고나서 고객의 담당자를 교체하기 때문에 여러모로 바쁜가 봐요. 날씨 좋은 주말엔 뭐 할까요?^^
6066 회색 2359 2017-05-18
한국어는 글 모양이 너무 재미있고 들어보면 발음이 너무 귀여워서 공부를 시작했어요. 근데 한국이라면 불고기, 고기 음식의 이미지가 강해서 여행 간다고 상상도 못했어요. 하지만 한국을 잘 알면 알 수록 가고 싶어져요. 꼭 한 번 가야겠어요. (아니 한 번 가면 아마도 또 가고 싶죠.^^)
6065 회색 1840 2017-05-17
'주말에 부산에 갔다 올게요.' 후쿠오카 영업소 친구는 자주 그렇게 해서 한국에 놀러 갔어요. 마침 옆동네에 가는 처럼 말해요. 밤에는 동경에 있는 후배가 오랫동안 근무하던 회사를 그만두고 집에 가까이에 있는 공장에서 야근을 한다고 연락이 왔어요. 왜 지금 야근이냐?돈 때문에? 그 사람은 고향의 북해도의 이사한 준비를 시작한 것 같아요. 사람은 나이 먹으면 고향에서 넉넉하게 살고 싶은 것 같아서.... 우리 막내 후배인데 이제 그렇게 됐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