ネタザ
ナショナル・スポンサー
今日:
655
昨日:
938
すべて:
1,129,328
にほんブログ村 外国語ブログ 韓国語へ
  • 스스로 자신에게 잘한다고 말해봐요.
  • 閲覧数: 805, 2017-02-18 16:03:44(2017-02-17)
  • I organize my room.

    저는 원래 적극적인 사람이 아니예요.

    다른 사람이 저한테 잘한다고 말해주시면 좀 겸연쩍어요.

    하지만 사람은 모두가 마음 깊은 곳에서 잘한다고 말해주고 싶은 것 같아요.

    나무도 모른 일이라도 ....

    그러니까 저는 가끔 자신에게 스스로 잘한다고 말하고 싶어요.

    켕긴 마음이 풀리면 좋겠다 싶었어요.^^

コメント 2

  • 선생님

    2017.02.18 01:08

    스스로를 격려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생각해요.^^
  • 회색

    2017.02.18 16:03

    선생님도 그랬어요?
    지금 좀 힘들어요. 미안해요.
番号 タイトル ニックネーム 閲覧  登録日  コメント
5902 회색 888 2017-02-20
Look at the time . 어제는 날씨 좋고 드디어 갔다왔어요.^^ 너무귀여운 부적을 사러 신사에 참배했어요. 앞으로 자신에게 부끄럽지 않게 보내려고 잘 살자했어요. 월요일, 비가 내린 것 같은데 너무 따뜻해요. 좋은 일주일을 보내자~!!
5901 회색 962 2017-02-19
I remove my makeup. 저는 다리가 아파서 산책은 긴 시간은 걸 수가 없어요. 그러니까 휴일은 강아지하고 하루에 몇번이나 산책 가요. 아침은 생각보다 춥다고 하고, 낮엔 햇살이 너무 따뜻하고 좋고, 저녁은 늦게까지 어두워지기 않다고 느껴요. 하루마저, 아니 하루에 몇번이나 계절을 느낀 좋은 시간이에요.
5900 가주나리 1207 2017-02-19
어젯밤 눈이 조금만 내렸다. 하지만 오늘은 날씨가 좋아서 아마 녹는 겁니다. 어제는 해야 할 일이 끝났으니까 오늘은 마음이 조금만 편합니다. 몸 상태를 정리해서 내일부터 한주 다시 힘내려고 생각합니다.
5899 회색 819 2017-02-18
I still sleepy. 忙しいとは 心を亡くすと書きます。 시간이 없어서가 아니라 마음속에 여유가 없기 때문에 바쁩니다. 10분, 15분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고 조용한 시간을 만들어봐요. 매일 같은 일을 해서 별일이 없는 나날이라고 해도 똑같은 날은 하나도 없어요. 계절 변화를 많이 느낀 지금이라서 다시 생각해보자고요. 매일 새로운 아침이 오는 행복을....^^
5898 가주나리 739 2017-02-18
어제는 해야 하는 일의 반 밖에 할 수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오늘 남은 반을 해내려고 합니다. 반드시 해야 합니다. 화이팅 !
5897
겨울 +3
구름^ㅁ^ 581 2017-02-17
봄, 여름, 가을도 좋지만 겨울도 좋아해요. 너무 춥지만 찬바람이 볼을 쓰다듬어 가는 느낌이 좋아해요. 곧 봄이 오네요. 예쁜 꽃이 많이 피는 것이 너무 기대돼요^^
5896 가주나리 694 2017-02-17
어제는 아침부터 밤까지 바쁜 날이었습니다. 하지만 저에게는 다시 하나 행사가 끝났다, 그런 느낌이 있습니다. 오늘은 마무리해야 하는 서류가 있습니다. 집중하고 싶습니다.
회색 805 2017-02-17
I organize my room. 저는 원래 적극적인 사람이 아니예요. 다른 사람이 저한테 잘한다고 말해주시면 좀 겸연쩍어요. 하지만 사람은 모두가 마음 깊은 곳에서 잘한다고 말해주고 싶은 것 같아요. 나무도 모른 일이라도 .... 그러니까 저는 가끔 자신에게 스스로 잘한다고 말하고 싶어요. 켕긴 마음이 풀리면 좋겠다 싶었어요.^^
5894 회색 764 2017-02-16
I say hello to my co-worker. 오늘 카고시마는 기온 20℃ 이상으로 너무 따뜻했어요. 지난 금요일은 큰 눈이었는데.... 이대로 봄으로 향하고 있는 줄 알았어요. 내일은 조금 비가 내리고 더 봄에 다가가고 있어요. 그러니까 이 시기는 비가 내려도 안 싫어요. 여러분~, 남쪽부터 봄이 왔어요~!!^^
5893 구름^ㅁ^ 674 2017-02-16
작년에 제가 한국여행 갔을 때 지하철에서 만난 어린이가 있어요. 엄마하고 손 잡고 있는 그 어린이가 저를 보고 "안녕하세요~"라고 인사했어요. 그래서 저도 "네~ 안녕하세요~" 이렇게 인사했어요. 그 어린이가 갑자기 저에게 다가왔어요. 너무 귀여웠어요. 하지만 그 때 전철이 와서 다시 인사하고 어린이는 엄마하고 전철을 탔어요. 모르는 사람인데 이렇게 인사해주고 너무 고맙고 기쁘고 행복했어요.